우리에게는 다소 낯설지만 서양에서 많이 쓰는 재미있는 이야기 방법이 있다. 바로 좋은 뉴스와 나쁜 뉴스의 비유법이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이 보인 이 방법은 종종 컬럼에도 이용되곤 한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이 방법을 통해서 한번 이야기를 시작해보자.


사람들은 미래에 대해  궁금해한다. 그렇지만 특히 IT세계에서 미래는 결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누군가의 인생을 단번에 맞추는 점술사가 있다고 해도 그 앞에서 '아이폰은 나중에 어떻게 되죠?' 라고 말하면 곤란해할 것이다. 아이폰의 미래를 주역을 펴서 맞출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가? 점성술로 애플의 장래를 예측할 수 있을까?




결국 이쪽에서는 철저히 현재 벌어지는 현상과 예전 역사를 통해 방향을 예측할 수 밖에 없다. 그럼 오늘 주제를 한번 들어가보자. 아이폰은 미래에 어떤 스마트폰이 될까? 아니, 어떤 스마트폰이 되어야 할까? 이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서 애플에게 나쁜 소식을 먼저 소개한다. (출처, 번역: 클리앙)



번슈타인 리서치 분석가 토니 사코나지는 오늘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노트에서 애플이 9월 말까지 새 iPhone을 출시하지 않으면 시장점유율이 9%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iPhone의 시장점유율이 1분기에 17%였고, 2분기에는 12%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009년 초 이후로 애플에게는 가장 낮은 점유율이다. 그러나 그는 애플이 3분기에 새 iPhone 혹은 저가형 iPhne을 출시하지 않으면, 점유율은 한 자리수로 내려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애플 맥이 전체 PC 시장 점유율의 5%를 기록하고 있지만, 전체 PC 업체들 이익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것처럼, iPhone의 판매량은 해를 거듭할수록 더 증가하고 있고, 시장점유율에 비해 높은 이익을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 뉴스에서 보듯이 아이폰은 북미시장을 제외한 전반적 세계시장에서 점유율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 더 많이 팔리지만 점유율은 떨어지는 것이다. 이것은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빠르게 피처폰 시장을 잠식하고 크게 확대되는데 애플 아이폰의 판매량은 그에 훨씬 못미치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아이폰이 차지한 시장은 고급 스마트폰 시장이다. 당연한 것이 아이폰은 비싸다. 경쟁 스마트폰에 비해 절대적인 가격에서 비싸며 따로 저가 제품은 없다. 신제품이 나오면 예전제품의 가격을 내려서 팔 뿐이다. 이동통신사의 여러 요구에 대해서도 친절하지 않다. 그럼에도 아이폰은 여전히 많이 팔리는 편이다.


하지만 이대로는  결국 한 자리수인 9퍼센트 점유율이 된다. 그리고 이것은 재미있게도 매킨토시가 현재 미국에서 기록하는 점유율과 비슷하다. 결국 아이폰은 큰 흐름에서 맥이 나아간 방향과 똑같이 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 이번에는 애플에 다소 좋은 뉴스를 소개해보자. (출처)




5월 7일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 외신 애플인사이더·비즈니스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캐너코드 제누이티는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조사 보고서에서 애플의 이 기간 스마트폰 영업이익이 전체 스마트폰 제조사의 영업이익 합산치의 57%였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삼성의 스마트폰 부문 영업이익은 전체 제조사의 43%였다.


양사의 영업이익을 합하면 100%로 전체 스마트폰 제조사의 영업이익 합산치와 같아진다. 양사의 영업이익이 전체 제조사의 영업이익과 같은 것은 다른 제조사들의 실적이 미미한 수준이거나 영업손실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전체 제조사 대비 애플의 이익 비율과 삼성의 이익 비율 격차는 14%를 기록했다.



이 뉴스가 보여주는 것은 너무도 분명하다. 스마트폰이 이제 슬슬 일상재가 되어가고 혁신이 적어져 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장은 마치 독과점 처럼 애플과 삼성 딱 두 업체만 영업이익을 얻고 있다는 것이다. 나머지 업체는 전부 본전이거나 손해를 보면서 물건을 만들고 있다는 것인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규모를 생각해보면 놀라운 일이다. 




즉 애플에게 있어서 신경쓸 경쟁자는 삼성 밖에 없다는 뜻이다. 이것은 마이크로소프트 밖에 경쟁자가 없던 예전의 맥과도 같다는 뜻인데 그때와 비교할 때 영업이익의 반이나 차지하고 있으니 상당히 유리한 입장이다.


아이폰, 어떤 스마트폰이 되어야 할까?


애플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아이폰은 맥처럼 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애플의 정책상 아이폰이 취할 수 있는 전략이 그다지 많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아이폰이 어떤 스마트폰이 되어야 할까? 회사로서의 애플이 바라는 것이라면 '더 많은 점유율과 더 많은 영업이익' 일 것이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그 둘을 동시에 실현하는 건 불가능하다. 


애플이 취해왔던 전략과 현재의 시장상황에 의하면 결국 아이폰은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이 되어야 한다. 시장점유율이 9퍼센트로 떨어져도 전체 스마트폰 시장 이익의 30퍼센트 이상을 차지할 수만 있다면 그것으로 최고급 스마트폰이 될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은 지금의 맥이 차지한 입지와 정확히 일치한다. 이것이 가장 무난한 아이폰의 길이다.




물론 애플은 아직 카드를 하나 가지고 있다. 어쩌면 아이폰이 맥처럼 되는 것은 애플이란 회사의 속성상 아주 당연한 진로이다. 그러나 아이팟의 가격경쟁에서 보듯 획기적인 저가 아이폰 전략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팀쿡이 과연 그런 과감한 전략을 취할 수 있을까? 아이폰의 미래는 올해 결정된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한번 지켜보자.




  1.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3.05.08 07:40 신고

    과연, 앞으로 아이폰이 어떤 방향으로 발전해나갈 것인지 정말 기대되네요 ㅎ

  2. BlogIcon 어린목동 2013.05.08 14:18

    재미있는 분석이네요 ^^ 매우 동의합니다.
    애플을 응원하는 입장에서 왠지 아이폰은 프리미엄 노선을 걸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구요.
    아이폰이 과연 맥의 길을 걷느냐 아이팟의 길을 걷느냐의 변수는 아이튠즈가 아닐까하네요 ㅎㅎ 아이튠즈의 존제가 맥과 아이폰의 차이가 아닐까 합니다.
    애플이 계속 기계값으로 수익을 내느냐.. 아니면 컨텐즈로 인한 수익을 미래의 수익으로 생각할 것이냐 차이겠네요 ^^

  3. Favicon of https://aw2sum.tistory.com BlogIcon a87Blook 2013.05.08 15:32 신고

    (우선 인사부터~ 블로그 다시 시작한지 좀 되었는데 지금에서야 인사드리네요~ ㅠㅠ 죄송합니다.)
    저 개인적으로도 애플의 아이폰은 올해가 중요한 시점이 될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어느정도는 애플 생태계가 잘 구축되어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그 생태계에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사용자들에게는 아이폰은 그냥 애플에서 만든 휴대폰일 뿐이니까요.
    이런 소비자들의 생각을 바꿔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4. Favicon of https://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3.05.08 16:13 신고

    갤럭시와 아이폰의 미래야 관심이 없는데 (둘 다 망해라..파여서..)
    둘이 딱 100%를 해먹고 있다니 놀랍군요.
    나머지가 못팔고 있다기 보다는 한 놈이 여러 대를 사서 이거쓰다 저거쓰다 하고 있다는 얘기겠지만요.
    엄밀하게 말하자면..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3.05.09 09: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렇긴 하죠. 하지만 영업이익에서 볼 때는 좀 놀랍죠. 다른 회사들도 팔고는 있는데 이익이란 걸 보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니까요. 점유율에서는 다른 회사도 약간 차지하고 있어요;;

    • Favicon of https://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3.05.09 1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점유율과 이익율을 구별못한 어린 것의 과오라니..
      이건 인정할 수 밖에 없죠. -_-;;

  5. 의견남겨봅니다 2013.05.08 18:46

    QA업종에 종사해 각종 모든 스마트폰이란 스마트폰은 다 만져보고 있는 사람으로써
    의견을 남겨봅니다.
    자유를 경험한 사람은 절대 그 자유를 빼앗기고 싶어하지 않아하죠, 그와 동일하게
    제약이 거의 없는 안드로이드를 경험한 사람은 다시 아이폰으로 돌아가고 싶어지지 
    않게 됩니다. 
    안드로이드는 완성도 면에서 확실히 iOS에 비해서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만 
    자유도에 있어서는 절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바로 이 부분이 중요한 핵심이죠,
    현재 나자드님이 말씀 하신 것과 같이 일상재가 되어버린 스마트폰에서 
    새로운 혁신적인 기능을 바라는 것은 무리이며, 결국 사용자 경험상 사용하기 편하고
    자신이 원하는 기능이 빠르게 작동되는 기기에 사람들이 더 몰리게 되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입니다. 
    아이폰은 애플이 가지고 있는 경영철학 및 기타 등등의 사유로 너무나도 많은 제약이
    있고 그러한 제약으로 인해 사용자가 원하는 자유로운 경험이 매우 제한 됩니다.
    여기에 나열하자면 정말 한도 끝도 없지만, 핵심은 이러한 제약이 개선되지 않는
    이상 사용 점유율 면에서는 절대로 안드로이드를 이길 수 없을 것으로 판단 됩니다.
    물론, 좋은 뉴스에서 다룬 영업이익 이야기를 보자면 판매량이 적더라도 충성적인
    사용자가 있고 그들이 비싼 값을 주더라도 구매를 하기 때문에 전체 시장의 영업
    이익이 충족 된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다 라고 합니다.
    그러나, PC시장과는 다르게 휴대폰 시장은 통신사와 계약조건이 걸려 있고 이러한
    계약 조건에 따라 영업이익률이 매우 큰 영향을 주는 시장이기에 애플이 지금과 같은
    독점적인 위치에서 내려와 평범한 회사로 내려가는 순간 지금의 비상식적인 영업이익은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AppStore보다 PlayStore에 더 좋은 앱들이 먼저 선보이게 되는 순간 애플의 아이폰 시장은
    더이상 미래가 없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실제로, 아시아권 시장 내에서의 앱 개발은 PlayStore가 더 중요한 마켓으로 자리 잡고
    있는 상황이고 북미권 시장도 서서히 변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실제 개발 과정과 App등록 등의 이슈에서 안드로이드 마켓이 훨씬 개발자에겐 편하고
    접근성도 높습니다)
    사용자의 마음은 갈대처럼 금방 변합니다. 국내 시장에서 일어난 안드로이드 기기 독점
    현상이 이미 아시아권은 서서히 일어나고 있고 북미 시장도 조만간 그렇게 될 것으로 보여
    집니다.
    말씀 하신 것처럼 애플이 이번년도에 어떻게 대응할지 매우 궁금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3.05.09 0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 부분은 저도 상당부분 동감하는 부분입니다. 사실은 애플이 너무 완벽해도 곤란하죠. 완벽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지금도 강력한 시장점유율과 이익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다만 장기적으로 애플은 결국 아이폰을 점유율 9퍼센트 안쪽, 이익률 30퍼센트 안쪽으로 가져갈 것으로 에상됩니다. 나머지 시장에서 다른 업체들이 나름의 방향으로 진화하고 경쟁하겠죠^^

  6. BlogIcon 문태태 2013.05.12 11:45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0706212324 삼성 이익의 대부분이 한국에서 나온다면 ... 다른 시각에서 분석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