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처음 IT에 관심을 가지고 메모리, 특히 램에 대해 공부할 때 흥미있게 들었던 말이 있다. '국제 메모리 시장은 불황과 호황을 2-3년 주기로 반복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메모리 가격도 폭등과 폭락을 반복하는 구조다.' 라는 말이었다.



어째서 이런 말이 나오게 된 걸까? 사실 이것은 어떤 과학법칙 같은 게 아니다. 메모리는 공장에서 모래와 금속 약간을 가지고 찍어내는 공산품에 불과하다. 숨바꼭질하듯이 언제는 많이 나왔다가 언제는 적게 나오는 그런 물건이 아니다. 하물며 이런 특성을 지닌 산물은 자연계에는 없다.

이건 지극히 사회적인 법칙이다. 그것도 매우 잔인한 경쟁구조를 내포하고 있으니 바로 흔히 말하는 '치킨게임' 의 법칙이다.

메모리 반도체는 미국에서 먼저 개발되었다. 따라서 미국업체가 선두주자였다가 80년대에 일본업체가 그 주도권을 넘겨받았다. 이때까지는 가격변동이 그렇게 심한 물건이 아니었다. 문제는 여기에 한국이 도전하면서 시작되었다.

일본업체는 삼성을 비롯한 후발업체를 견제하기 위해 잔인한 수단을 썼다. 예를 들어 삼성이 64K D램 개발에 성공하기 전까지는 같은 메모리를 높은 가격에 팔았다. 그러다 삼성이 개발과 양산에 성공해서 돈을 벌고자 하면 시장가의 반도 안되는 가격으로 낮췄다. 그러면 삼성은 개발비조차도 뽑지 못하고 역시 비슷한 가격에 팔아야 했다. 선두에 있던 일본 업체들은 그런 방법으로 후발업체인 삼성을 경영난에 빠뜨려 탈락시키려는 것이었다.



이런 방법은 일본업체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모든 견제를 뚫고 선두업체가 된 삼성은 이번에는 뒤에서 따라오는 일본과 대만, 유럽 업체에 대해서 같은 방법을 쓰기 시작한 것이다. 어차피 메모리 시장은 가격과 용량 외에 품질은 대동소이하다보니 다른 차별성이 없다. 그러다보니 모두 상대가 망할 때까지 밑지고 파는 적자경쟁에 돌입한다. 이것이 바로 흔히 말하는 '치킨게임'이다.

여기서 견디지 못한 대만업체가 작년에 파산했다. 일본업체는 개별 기업이 차례로 망하고 나서 하나로 뭉쳐서는 정부의 공적자금을 받아 엘피다로 거듭났다. 그런데 그 엘피다마저도 결국 손을 들어버렸다. (출처)


메모리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일본의 반도체 업체 엘피다가 파산신청을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정확히 이틀만에 주요 D램 모듈 가격이 최대 40%까지 오른 것.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의 최저가를 기준으로 봤을 때 '삼성전자 DDR3 4G PC3-10600'은 하루 전인 28일과 비교해 3천원이 오른 2만 4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지난 월요일과 비교하면 4~5천원이 오른 것이다.

인기 제품인 '삼성전자 DDR3 2G PC3-10600'의 가격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28일에 비해 약 10% 가량 오른 1만 3000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이 제품 역시 이틀 전과 비교하면 2~3천원 가량 올랐다.

많이 판매되고 있는 '삼성전자 DDR3 4G PC3-12800'의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하다. 하루만에 9천500원이나 급등했다. 약 40%가 폭등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처럼 D램 모듈의 가격이 빠르게 오르고 있는 현상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엘피다의 파산신청 소식이 가격 변동에 영향을 미칠 소지가 있다고는 하지만 국제 D램 시세에 비해 국내 메모리의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일단 치킨게임이 한창일 동안에 소비자는 좋다. 메모리 가격이 너무 싸기에 쉽게 많은 용량을 손에 넣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업체도 속으로는 골병이 들어도 차마 값을 올릴 수 없다. 어느 한 업체가 쓰러져 생산이 줄어야 그나마 나머지 업체가 산다.



엘피다 파산과 메모리 폭등, 씁쓸한 이유는?

문제는 이런 치킨게임이 끝나는 순간이다. 과당경쟁에 의한 적자판매가 영원히 지속될 리는 없다. 결국 누군가 피를 흘리며 쓰러지고 살아남은 자는 승자가 된다. 그러면 승자가 차지할 과실은 어디서 마련할까? 바로 이때부터 소비자의 피해가 시작된다. 적자를 메우기 위해 이번에는 적정이윤을 넘어서는 마진이 메모리에 붙으면서 폭등이 시작되는 것이다. 위의 뉴스는 결국 그 시작을 알리는 조짐이다.

소비자를 위한 좋은 시장은 각 업체가 적당히 항상 서로를 견제하며 살아남아주는 것이다. 너무 많은 이윤을 보는 폭리도 좋지 않지만 모두가 심하게 적자를 보는 현상도 반갑지 않다. 소비자는 승자를 위한 트로피나 노획물이 아니다. 그런데 치킨게임은 소비자를 보고 하는 게임이 아니다. 상대업체만 죽이고 나면 결국 소비자는 따라올 수 밖에 없다는 원리의 게임이다.

게다가 한국 시장은 지금 투명하지 못하고 왜곡된 유통구조를 가지고 있다. 일본지진 영향이라며 쓸데없이 폭등했던 카메라와 렌즈가격도 그렇고, 태국홍수라며 아직도 두배가 오른 하드디스크도 그렇다. 마치 정유사의 핑계처럼 한국의 요즘 유통구조는 핑계만 기다리는 악덕보따리상과 다를 바 없다. 그들은 이제 메모리값을 올릴 핑계를 잡았다. 



치킨게임이 끝나고 이제 이긴 자의 상품이 되어버린 소비자에게는 어떤 길이 기다리고 있을까? 엘피다의 파산뉴스가 들리자마자 마치 주식시장처럼 바로 값이 뛰는 현장 메모리 가격을 보며 내가 느낀 씁쓸함이다. 요즘은 세상이 돈 앞에서 너무도 야만적이다.

  1. Favicon of https://hrmac.tistory.com BlogIcon 후드래빗 2012.03.03 07:12 신고

    금이나 석유에 비할 수준은 아니지만, 이제는 반도체를 제테크 품목으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늘어가고 있기에 돈 앞에서 야만적이라는 말이 더욱 와닿지 않나싶습니다. 조개껍데기를 화폐로 만들었듯 기술적부분이 아닌 돈이라고만 생각하게 된다면 그것은 또 소비자에게 좋지않게 다가올 것이고, 엘피다 파산 또한 투자의 한부분으로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고, 본문에서의 경쟁이 없다면 핑계와 변명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소비자가 되겠죠.

  2. Favicon of https://myth9.tistory.com BlogIcon 붕어IQ 2012.03.03 09:32 신고

    치킨게임으로 너무 낮아지는 가격이 있다면 반드시 피드백이 있다는 것도 빨리 깨우쳐야할텐데 말이죠~

    그리고 핑계만 찾는다는 말... 정말 와닿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3 10:03

    엘피다가 파산을 했다고해도 생산 시설이 없어진 것은 아닌데.. 벌써 부터 이러면.. 국내 독과점 시장의 횡포를 국제적으로 떨치려고 하는군요..
    결국 소비자는 봉 ㅠ.ㅠ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3 10:55

    주말 잘보내시고 계신가요 ㅎ
    전 어제부터 주말처럼 푹 쉬고있네요

    메모리 살일이 없어서 지금은 다행인지;;
    이런저런걸로 컴터 부품값만 더 비싸지는건가요?

    주말 잘보내세용 ^^

  5. kbsu0553 2012.03.03 12:05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걱정했던 일들이 벌어지는군요. 하드폭등때도 그렇고... 개선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s://hiendedition.tistory.com BlogIcon spidey 2012.03.03 12:19 신고

    거의 작년 초까지 4기가 메모리가 12만 원이나 했다는 것을 생각하면 지금은 많이 싸진 편인데, 삼성이 치킨런 종료 선언하고, 환율 한 번 폭등할 일 생기면 그 때 메모리 값 지금보다 5배 이상 올려 판매하게 된다면 다시 한 번 메모리 가격 폭등이 현실화 될 것 같네요.
    모든 것은 삼성 손에 달린 것 같아 씁쓸합니다.

  7.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2.03.03 18:43 신고

    딴거 필요없고 100만원이 안되던 삼성이 120만원으로 껑충 뛰어버린것만 봐도 이 일이 미치는 파장을 알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갤럭시의 점유율 확대! 를 주장하지만 글쎼요... 이쪽이 진짜 이유겠죠.

  8. BlogIcon Geo 2012.03.03 20:31

    흠, 각 제조사별로 품질의 차이가 존재합니다. 다만 해당 품목에 따른 조건만 충족되면 비슷한 레벨로 파는 것이죠, 하지만 Max값이 다르고 작동범위도 다를 수 있습니다.

  9. BlogIcon 그래도.. 2012.03.03 22:06

    과거와는 다르게 저렴한 램도 많고, 고성능램도 많고....
    아무래도 가격이 갑자기 그것도 삼성꺼만 오른걸보니..
    용산측에서 램가격을 흔들어 다같이 올리려는거같습니다..
    삼성측에서 올렸다고보기엔 너무 빠르죠...
    아니면 20만원 뛰었다니 주가로 차익보려는 사람들이 용산에 손좀 썼거나요..

  10. BlogIcon 다른각도 2012.03.03 22:48

    이제껏 메모리가 너무 저평가되어 팔리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드네요..
    구지 삼성 하이닉스를 편드는건 아니지만 이제껏 메모리는 항상 싸게 샀다는 ㅋㅋ
    CPU야말로 진짜 독점이니 비쌀수밖에 ㅠㅠ...

  11.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3.04 09:09 신고

    합리적이고 적정한 경쟁이 소비자에게 혜택을 가져다 주는데 말이죠.
    결국 독과점 구조로 가게되면 가격 통제권이 소수의 기업에 넘어가니
    오를 수밖에 없겠죠.^^

  12. BlogIcon hngkh 2012.03.04 17:25

    메모리 제조업체에서 10년 넘게 개발일을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메모리는 공장에서 모래와 금속 약간을 가지고 찍어내는 공산품" ..이 말이 거슬립니다. 메모리는 공장에서 모래와 금속 약간으로 찍어내는 것이 아니라, 고순도 Si 과 고순도 금속, 그리고 피와 땀이 어우려져서.. 찍어내는 것이 아니라 2달에 걸쳐서 길러내는 제품입니다.

    • 11 2012.03.05 09:40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메모리는 공장에서 모래와 금속 약간을 가지고 찍어내는 공산품" <- 이게 하드웨어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입니다. 모두들 기냥 만들어지는걸로 이야기 한다니까요...

  13. BlogIcon hngkh 2012.03.04 17:25

    . 한세대 Core 제품 만드는데, 수백명이 3년동안 개발합니다.
    Flash 도 마찬가지고요. 저야 메모리 업체에서 일하고 있어서 그러겠지만, 지금 판매되는 가격에 5배 이상 받아야 한다고 봅니다.

  14. 하모니 2012.03.05 09:02

    소비자의 저가욕구를 채워주기위해 엘피다와 하청업체 노동자 그리고 그 가족들은 길거리에 나앉겠지요.

  15. 반도체인 2012.03.05 16:12

    지금까지 치킨게임으로 인해 저평가된 반도체 메모리를 헤쳐나가기위한 수많은 사람들의 노고는 무시한 글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수없이 찍어내서 공산품 같이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그 하나하나에는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들어간 것입니다. 그리고 판단 기준이 된 제품말고도 수없이 많은 반도체 메모리가 만들어지고있으며 개인에게 판매되는 RAM으로 전체를 판단하기엔 무리가 있어보이네요. 이런저런 정세응 핑계로 용산에서 가격을 올린것이라 판단됩니다만... 실시장에 가격에 폭등할 정도면 삼성 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등은 만세를 불렀겠죠....

  16. BlogIcon memory 2012.03.10 15:30

    반도체의 "치킨 게임"에 대해 오해가 있으시네요...반도체는 장치 산업입니다. 물량을 늘이려면 수조의 투자와 6개월 가량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반도체 경기가 좋으면 모든 반도체 회사들이 이익을 남겨 투자를 하게되고 그러면 갑자기 공급 물량이 늘어나 가격이 하락하게 됩니다. 이 가격 하락은 공급 축소(경쟁회사의 부도)나 수요의 증가로 공급과잉이 해소 될 때까지 지속됩니다. 보통은 대만등의 회사에서 공급 물량을 줄이는 형태로 공급 축소가 일어납니다

  17. 세미컨 2012.03.29 10:30

    이글 어이가 없네요 반도체가 지금 치킨게임으로 인해서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거 알고 말하는건지?? 반도체 하나 만드는데 얼마나 걸리는지는 알고서 이런글 쓰는건지?? 엘피다가 놰 망한건지 알고 하는소린지?? 지금 반도체 램값이 제값받고 있다고 생각하나요? 반도체가 모래가지고만 생산한다고 착각하고계신데 반도체 하나 만들기 위해서 500가지가 넘는 공정을 진행합니다. 그 하나하나 공정에 사용되는 장치며 재료비며 원가는 또 얼마나 하는지 알고서 쓰신건지?? 지금 삼성을 제외한 모든 디램 회사는 적자에 허덕이고 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밤 늦게까지 일하며 24시간 가동으로 제조하는 노고와 원가절감과 테크를 올리기 위해 피땀흘리며 연구개발 하는 노고는 까맣게 잊고 제조비보다 오히려 싸게 팔리는 램값이 오른다고 이런글을 쓰는 글쓴이는 정말 이기적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드네요?? 아무리 못해도 지금보다는 가격이 3배는 더 뛰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소비자가 오히려 득을 보고 있는상황이며 이를 조정해야 하는게 맞는 것이구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2.03.29 1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본문 핵심내용은 이것입니다.

      소비자를 위한 좋은 시장은 각 업체가 적당히 항상 서로를 견제하며 살아남아주는 것이다. 너무 많은 이윤을 보는 폭리도 좋지 않지만 모두가 심하게 적자를 보는 현상도 반갑지 않다.

      이게 소비자에게 잘못된 논리인가요? 이견 있으신가요?

  18. 세미컨 2012.03.30 13:51

    시장원리가 그렇게 단순하지 않습니다. 반도체시장은 세계경제에 바로 직결되는 산업이구요. 그래서 항상 순익구조가 3-4년 주기로 싸이클을 돕니다. 그리고 반도체라는 것은 미세화공정을 얼마나 빨리 그리고 많이 생산해내느냐에 따라 경쟁력이 좌우됩니다. 글쓴분 말씀대로 수익을 나눠갖고 적당히 투자해서 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생각하시겠지만 그렇게 되면 반도체 성장은 정체가 되겟죠. 지금은 IT시대입니다. 현재 아이패드나 스마트폰이 이렇게 성장할수 있었던것고 다 반도체 덕분이죠. 빠른 변화에 대응하고 최대한 이윤을 남기기위해 매년 수조원을 투자해 기술력을
    강화하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안그러면 도태되어 경쟁력을 상실합니다.
    지금의 메모리 반도체 업계는 충분히 많습니다. 그러기에 메모리값은 계속 떨어지고 있고 ㄱ원하는 기술력은 늘어나기에 치킨게임으로 진행되어 서로를 죽이고 살아남는 경쟁구도가 현재 발생하고 있는것이구요. 지금의 포스코처럼 철강업계 독점으로 가면 모를까 지금으로서는 경쟁해야 하는것이 마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