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속의 화초라는 말을 들으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곱게 자라나서 나름 아름답지만 춥고 비바람 치는 바깥에서는 적응하기 힘든 식물 정도가 아닐까. 그럼 마마보이 하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엄마의 과보호속에서 자라나서는 어른이 되어서도 엄마에게 모든 결정을 넘기고 자기는 아무런 책임도 도전도 하지 않으려는 정신적 어린이가 생각난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대표적 웹브라우저 익스플로러는 어떻게 성공했을까. 최초이자 잘 만들어진 브라우저 넷스케이프를 물리치고 세계 최고의 점유율을 얻게 된 익스플로러의 경쟁력은 오로지 하나였다. 운영체제를 만든 플랫폼 홀더인 MS의 일방적인 지원과 기본탑재다. 

솔직히 말해서 초기 익스플로러는 넷스케이프에 비해 기술적이나 감성적으로 나은 것이 전무했다. 오로지 기본으로 설치되었고 운영체제와 강제로 통합한 MS의 정책으로 인해 반강제로 쓰다보니 익숙해진 것에 불과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다른 브라우저가 이런 불공정한 경쟁을 견디지 못하고 망해버린 반사이익이 바로 익스플로러의 실질적인 독점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놀랍게도 그런 독점이 무너지고 있다. 그 상징적인 사건으로 드디어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는 뉴스가 나왔다. (출처)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 브라우저인 익스플로러가 몰락하고 있다. 한때 95%에 이르던 시장점유율이 50% 밑으로 떨어졌다. 모바일 웹에 제대로 대응치 못한 데다 구글이 개발한 크롬이 점유율을 크게 높였기 때문이다. 인터넷 웹 시장도 구글 천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올 정도다.

11월 4일 인터넷 조사업체 넷마켓쉐어의 브라우저 점유율 통계에 따르면 익스플로러가 올 10월 전체 웹 브라우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9.6%였다. 익스플로러의 시장점유율이 5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모질라재단의 파이어폭스가 21.2%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구글 크롬은 16.60%를 차지했지만 조만간 파이어폭스를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사파리 8.72%, 오페라 2.55%가 뒤를 이었다.

익스플로러는 PC 부문에서 52.63%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지만 스마트폰과 태블릿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마지노선인 과반 점유율이 무너졌다.

모바일 브라우저 점유율은 애플의 사파리가 62.03%로 1위를 기록했다. 단말기에 들어있는 맥OS와 iOS 운영체제(OS) 확산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iOS에서는 오페라 미니를 제외하면 주요 경쟁 브라우저가 작동하지 않는다. 아이패드 사용자가 늘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유감스럽지만 익스플로러가 몰락이라는 단어까지 나올 정도로 기울어진 것은 자업자득이다. 모든 인터넷 사용자라면 필수적으로 쓰게 되는 이 웹브라우저에 대해 MS가 주력한 것은  사용자의 편의나 기술적 혁신, 기분좋은 사용자 경험이 아니었다. 단지 선택의 여지가 거의 없이 쓰게 되는 윈도우란 운영체제와 익스플로러를 떼어놓을 수 없게 딱 붙여버림으로 인해 다른 웹브라우저가 들어올 수 없게 진입장벽을 치는 기술에만 골몰했다. 액티브엑스라든가 윈도우 미디어, 특수한 자바 같이 뭐든 MS의 손에 들어가면 비표준의 익스플로러 전용 기술로 탈바꿈했다.


하지만 이제 시대가 바뀌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안드로이드란 모바일 환경의 변화가 도리어 MS 를 압박하는 가운데 오히려 윈도우에만 찰싹 붙어버린 익스플로러는 고립되어 버리기에 이르렀다. 다른 웹브라우저가 공격적으로 다른 플랫폼에 진출하면서 경쟁을 통해 서로 기술을 발전시키는데 익스플로러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여전히 익스플로러는 윈도우 기반의 컴퓨터와 윈도우 모바일 등 MS의 하드웨어 외에는 포팅조차 안되고 있으며, 사용자들의 평가는 높지 않다. 막말로 기본으로 깔려있으니 쓰지, 선택해서 깔아야 하며 없어도 제반 사용에 문제가 없다면 쓸 이유가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

MS 익스플로러, 경쟁할 준비는 되었는가?



결국 익스플로러의 추락은 예정된 수순이다. 웹기술이 점차 웹표준을 지키면 어떤 브라우저든 동일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게 흐른다. 그런데 MS가 쓰는 방식은 그저 윈도우 플랫폼의 높은 점유율을 이용해 방벽을 치고 그 안에 들어앉는 것 뿐이었다. 제대로 된 경쟁을 해본 적도 없고 해볼 각오도 없다. 폐쇄적이란 소리를 듣는 애플조차도 매킨토시에서 사파리뿐만 아니라 파이어폭스나 크롬과 나름의 경쟁을 하면서 발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말이다.

익스플로러가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지금부터라도 진정한 경쟁을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동일한 플랫폼에서 남들보다 브라우징 속도가 빠르든가, 결과가 더 미려하게 나타나든가, 보다 쾌적하게 쓸 수 있든가 등등 충분한 메리트를 제공해서 자발적으로 선택받아야 한다는  뜻이다. ‘윈도우 만든 회사에서 만들었다.’ 라는 계급장을 떼더라도 다른 브라우저를 이길 수 있어야 한다.


유럽에서는 파이어폭스가, 영미권에서는 크롬이, 모바일에서는 사파리가 급속도로 성장하며 익스플로러를 끌어내리고 있다. 이에 맞서려면 익스플로러도 어서 준비를 갖추고 강점을 확립해야 한다. 그리고는 맥용 익스플로러부터 시작해 아이폰, 아이패드용, 안드로이드용 익스플로러에 이르기까지 모두 진출해야 한다. 그 플랫폼에서 경쟁을 통해 선택받아 나름의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익스플로러는 추락을 면하고 강자로 설 수 있을 것이다. 다시 한번 묻겠다. 익스플로러는 지금 과연 경쟁할 준비가 되었는가?
 
  
  1. 2011.11.08 06:52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ensch76/39 BlogIcon 영낭자 2011.11.08 07:17

    저 역시 크롬~과 파이어폭스~병행하며 사용하고 있답니다.

    선택권이 없었던 시절이 더이상 아님을~어서 MS가 깨닫기~를~~~

  3.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1.11.08 07:22 신고

    현재의 상태라면 저는 작업은 그냥 크롬을...선택합니다 ㅎ

  4.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BlogIcon 박상혁 2011.11.08 07:57 신고

    익스플로러는 이미 경쟁력을 상실한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파이어폭스나 크롬을 써본 사람이라면 다시는 익스플로러를 선택하지 않을테니까요

  5. 2011.11.08 08:02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hackerc.tistory.com BlogIcon 해커 C 2011.11.08 08:04

    즐거운 아침 해커 C 다녀갑니다ㅎ

    진짜 한때 익스플로러 90퍼가 넘었었죠.

    그중에도 익스6버전 어마어마했더랬죠ㅋ

    익스플로러 너무 웹표준을 안지켜줘서 파폭을 오래전부터 사용해왔어요ㅋ

    파폭이2위를 달려서 좋아요ㅎ

    좋은정보 감사히 보고갑니다ㅋ

    좀이따 연관없을지도 모르지만 트랙백하나 보낼께요^^

  7. PG덴드로 2011.11.08 10:11

    그래 봐야 남의 나라 얘기죠. 공공기관 사이트부터(요즘은 오히려 공공기관이 더 심한 듯) IE에 액티브엑스로 떡칠하지 않으면 접속조차 안되는 우리나라에선 아무 소용 없는 얘기입니다. 우리나라에선 IE6에 액티브엑스가 갑이자 신이죠.

  8. IP2 2011.11.08 10:12

    우리집컴은 오래된것인데 익스플로러를 쓰면 스크롤시에 버벅거려 도저히 쓸수가 없습니다. 크롬이나 사파리는 그런현상 없구요.
    익스플로러를 쓰고싶어도 컴이 안도와주니 못씁니다.

  9. 어린목동 2011.11.08 11:17

    외국인 친구들이 있는데 다들 크롬 내지는 파이어폭스를 쓰더군요..
    그런데 학교 홈페이지고 은행이고 되는게 없어서 난감해 하더군요..
    이런 우리나라 상황엔 우리나라에서는 IE가 그냥 갑인듯 ;;

  10.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1.11.08 11:18 신고

    왠지모르게 덕후계에서 인기가 높은 파폭과 크롬입니다 (...)
    저 모에화 사진만 보더라도

    안전성의 폭스 VS 스피드의 크롬 이랄까요?
    익스는 뭐...

  11.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11.11.08 11:19 신고

    그간 익스플로러 독점에 불편도 감내하고 참았던 생각하면 용서안되요..ㅋㅋ
    암튼 경쟁시켜야 소비자가 보호 받지^^

  12. 김악동 2011.11.08 11:43

    우리나라의 대부분 웹페이지는 익스플로어가 아니면 안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공공기관, 학교, 은행 등등 크롬이나 파폭으로 들어가면 깨지니깐요.....

  13.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11.08 12:48 신고

    이제야 제대로된 경쟁이 되는군요.
    저두 크롬을 같이 쓰고 있는데 속도면에서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어찌나 익스플로러는 반응도
    느리고 무거운지 말이죠.

  14. 흑천 2011.11.08 14:55

    스마트폰이 생기니 익스플로어를 쓸 이유가 많이 줄더군요.
    일단 스마트폰뱅킹이 가능하니 인터넷뱅킹을 위해 익스플로어를 실행할 필요도 없고
    이런저런 이유들 때문에 익스플로어의 점유율이 줄어들겠죠
    지금 전 크롬을 주력으로 하고 오페라를 보조로 쓰는데 오페라에서 호환성문제가 좀 있긴하나
    크롬같은 경우는 거의 못느낍니다.
    아이폰으로 인해 모바일 웹시장의 성장으로 우리나라도 나름 웹표준을 준수하거나 타 웹브라우저를 지원해주기 시작하니깐요
    이제 공공기관만 변하면 한국도 익스플로어의 몰락이 가속화될것같습니다.
    구형 공용컴퓨터에서의 익스플로어 실행속도를 보고 있으면 크롬이라면 이란 생각이 너무 자주 들더라구요.

  15. 흑기사 2011.11.08 18:31

    액티브 X때문에 크롬이나 파폭 못 쓰는 분들 계시는데..
    크롬같은 경우 IE tab이라는 부가 기능이 있어서..
    이 버튼을 누르면 화면이 IE모드로 바뀌며 액티브X쓸수 있어요..
    .
    파폭도 비슷한 프로그램 있는걸로 알고 있어요..
    다운도 안되고 상당히 안정적인 프로그램임..
    .
    속도 때문이라도 크롬이나 파폭쓰다 IE 못쓰죠..^^

  16. Favicon of https://wtfdomain.tistory.com BlogIcon 신지렁이 2011.11.08 22:02 신고

    익스플로러뿐만 아니라 MS 자체가 애플 못지 않게 폐쇄적입니다
    윈도우가 너무 널리 쓰이니까 그 폐쇄성을 느끼지 못했을 뿐이죠
    스마트폰 샀을 때 스카이드라이브에 문서 저장해 놓은 게 있어서 찾아봤더니 모바일 웹만 지원하더라고요
    PC 세계를 지배하는 MS가 타 플랫폼(제가 말하고자 하는 건 안드로이드)에 지원하는 어플은 핫메일, 마이크로소프트 태그, 스카이프뿐입니다
    그마저도 스카이프는 원래는 MS의 서비스가 아니었다가 인수된 거니까 넣기도 애매하네요

  17. -_- 2011.11.09 20:56

    저 역시 ie기반의 브라우져 웹마를 사용하고 있지만 크롬에서 웹마나 알툴바 정도의 부가기능을 낼 수 있다면 크롬으로 갈아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