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구성하는 간단한 법칙이 하나 있다. 우선 어떤 일에는 그 일을 하는 목적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한 수단이 따라온다. 그것은 부산에서 서울로 간다는 목적을 위해서 걷는 것부터 시작해서 비행기와 기차, 자가용 등 다양한 수단을 택할 수 있다는 것에서 알 수 있다.



혁신은 무엇일까?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한 수단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이다. 버튼이나 키보드를 통해서 조작할 수 있던 휴대폰이 터치스크린으로 수단을 변화시켰다. 이어서 그저 한손가락으로만 눌렀던 감압식 싱글터치가 정전식 멀티터치로 바뀌었다. 돌리고 쓸어넘기고 크게 벌리고 다시 작게 오무리는 일련의 조작이 아이폰에서 출발해 스마트폰의 혁신을 만들었다.

아이패드에서 구현되는 전자책을 위한 인터페이스도 근본적으로 이것이다. 손가락을 이용해서 다양한 멀티터치를 구현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우수하다는 것은 충분히 입증되었다. 매우 원초적이고도 간단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가 전자책 혹은 문서를 조작하는 데 있어서 또 하나의 중요한 인터페이스가 하나 남아있다. 바로 펜으로 쓰는 것이다. 서양에서는 펜, 동양에서는 붓으로 대표되는 이 필기란 방식은 문서와 책에 아주 잘 어울린다. 글자를 쓰고 지우고 그림을 그리는 데는 손가락보다 더 정교하고도 좋은 조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영역은 몇가지 기술적 문제가 있어 아직까지 그다지 활발히 구현되지 못했다.


그런데 이번에 삼성에서 내놓은 갤럭시노트는 드디어 스마트폰에 이 필기식 인터페이스를 구현했다. 더구나 5.3인치란 대화면으로 인해 거의 태블릿에 버금가는 기능과 활용성을 보일 수 있다.(출처)

갤럭시 노트는 태블릿에 버금가는 5.3인치 대화면과 `S펜'을 통해 자연스러운 필기감과 풍부한 표현이 가능해,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된 감성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S펜을 활용한 다양한 기능으로, 일정ㆍ메시지ㆍ이메일 등에서 S펜으로 메모를 작성하고 공유할 수 있는 `S메모', 사진과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는 `포토에디터'ㆍ`비디오메이커' 등이 기본 탑재된다.

또한, 섬세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옴니스케치(OmniSketch)', 워드ㆍPPT 문서에 하이라이트 표시가 가능한 `수너 워크플레이스(Soonr Workplace)', 여러 가지 배경과 말풍선 등을 활용해 나만의 만화책을 만들 수 있는 `코믹북(ComicBook!)' 등 다양한 S펜 특화 애플리케이션을 삼성앱스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전자책이란 사실 읽는 기능만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애플의 아이패드와 앱인 아이북스 역시 기본적으로는 독자가 읽는 것에만 중점을 두었다. 그것을 위한 감성적 인터페이스와 사용자경험을 중시했다.



갤럭시노트, 전자책에 혁신을 줄 수 있을까?

그러나 생각해보자. 우리가 책을 읽을 때 보다 적극적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좋아하는 부분에 밑줄을 긋거나 주석을 다는 것 뿐일까? 나아가서는 그 위에 자기가 삽화를 그리고, 재미있는 낙서도 할 수 있다. 흑백 삽화를 내가 색칠하는 경우도 있으며, 정지화를 여럿 그려서 애니메이션을 만들기도 한다.   학생들이 교과서를 가지고 어떤 장난을 치는지 알고 있을 것이다.

물론 현재의 정전식 태블릿도 펜을 쓰는게 가능하다. 그러나 전자기유도식 펜은 손이 직접 태블렛이 닿아도 상관없이 펜끝에만 반응한다. 또한 더 정교하게 펜의 압력과 움직임을 검출해서 실제 펜과 가장 비슷한 느낌을 내준다. 나는 이미 옛날에 HP에서 내놓은 TC-1000이란 전자기유도식 펜 태블릿을 써본 적이 있다.

내가 갤럭시노트의 필기입력에 주목하는 이유는 바로 이것이다. 손가락 외에 정교하게 움직일 수 있는 펜이 추가된다는 것은 또 하나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 당장 책 외에 공책으로도 바로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과 안드로이드측이 어떤 앱을 내놓는지에 따라 압도적으로 우월한 전자책 기능이 가능하다. 


마치 종이책을 보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펜으로 쓱쓱 줄도 긋고 낙서도 해가면서 볼 수 있는 책은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감성적이다. 때로는 기술이 감성을 가져올 수도 있는데 이 기술을 잘 이용한 좋은 앱이 나온다면 갤럭시노트는 전자책에 필기를 본격적인 수단으로 제공하는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 나는 그것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


  1. 익명 2011.10.30 06:57

    비밀댓글입니다

  2. 익명 2011.10.30 07:44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riugoon.tistory.com BlogIcon 리우군 2011.10.30 07:48 신고

    이거 저도 은근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제품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이번만큼은 삼성이 컨셉을 잘 잡은것 같아요.

  4.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1.10.30 08:01 신고

    니자드님~~ 즐건 휴일 보내세요^^

  5. Favicon of https://guichanist.com BlogIcon 아린. 2011.10.30 08:12 신고

    갤럭시노트 상당히 기대되는 제품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제 경우는 이런 태블릿PC는 처음 보거든요.
    광고를 봤을때는 정말 이건 사야해! 하는 마음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단순한 메모나 빠른 시간 정리해야 할때 정전식터치의 문자쓰기는 아무래도 답답했으니까요.
    출시가 되면 딜라이트가서 체험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남은 주말 알차게 보내세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0 10:19

    정말 신선한 제품이죠
    삼성이 공들였고, 전부터 사람들의 관심이 쏠려있던 신형 바다폰, 갤럭시탭 7.7과 함께 선보여졌으면서 오히려 둘보다 많은 관심을 받은 데에는 이유가 있어요

  7. 벡스 2011.10.30 10:56

    혁신까지는 무리가 있더라도 갤럭시 노트가 확실히 컨셉을 잘 잡았죠. 같은 크기의 델 스트릭이 화면크기가 크다는 점만을 앞세운것에 비해 갤놋은 터치펜과 한께 전자수첩이라는 개념을 얹었으니까요.

    포스트잇(스마트폰)과 공책(태블릿) 사이에 수첩(갤노트)이 필요했던 사람도 꽤 있었을것 같구요~

    사실 좀 갑작스러워 얻어걸린격? 이라는 생각도 드네요^^;

  8. 하지만 치명적인 약점이 있죠 2011.10.30 12:11

    바로 LTE로 출시되기 떄문에 아이폰,아이패드처럼 혁신은 안될겁니다
    SKT는 무조건 나올테고 LGU+는 나올지 안나올지는 알수가 없지만

    LTE는 둘째로 제쳐둔다고 해도 가격이 만만치 않을텐데요
    게다가 보조금도 별로 없을테고,,,,

    LTE를 쓴다면 이제 겨우 수도권 망설치가 다됫을테고
    아직 완벽하게 커버되지는 않을텐데 제대로 쓸수 있을지,,,,

    어찌됫든 옴니아나 겔스A,겔S2같이 소비자를 호구로 만들던 삼성이
    정신을 차리긴 차린 모양입니다

  9. 미더날 2011.10.30 13:00

    동영상을 보니..
    펜과 반응 속도가 좀 느리더군요..
    노트라면... 정말 노트를 쓰고있듯이 착각이 들 정도의 속도는 내야합니다.
    시도는 좋았습니다만 완벽하지 않는 제품..

    • Favicon of http://dft@naver.com BlogIcon ㅗㅗ 2011.10.31 14:16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http://www.engadget.com/2011/10/28/samsung-galaxy-note-review/

      펜 반응 엄청나게 빠릅니다 ,보시고 말씀을 하세요

    • 합성수지 2011.11.22 03:23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엄청나게 빠르진 않은데요. 미묘한 딜레이가 있습니다.
      큰 문제까진 되지 않겠지만 좀더 다양한 가능성을 위해 분명 개선해야할 부분입니다.

    • 천추 2012.02.03 02:04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 engdget사이트의 갤노트는 exynos쓰는 갤노틉니다.. snapdragon쓰는 갤노트가 아니라..

  10. 풀빛하늘 2011.10.30 19:40

    저도 필기를 해야하는 필요성이 있어서 갤럭시노트에 주목했습니다만,
    미더날 님 말씀처럼 동영상을 보니 반응 속도가 꽤 느리더군요.
    거기에다가 아무리 화면이 크다고 해도 작은 수첩 정도의 크기여서
    쓸 수 있는 글자의 세밀함도 떨어지구요.
    그래서 아직은 삼성이 혁신을 일으켰다고 볼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11. JK 2011.10.30 22:08

    갤럭시 노트 구입하려고생각했다가 미더날님 글보고 동영상 보고왔는데 느리긴하더라구요.

    얼마나 문제가 될지는 모르겠으나 일단은 지켜본후 구입을 해야겠습니다.

  12. Favicon of https://www.zenez.org BlogIcon ZENEZ 2011.10.31 01:23 신고

    어디를 가야 시연해볼 수 있을까요?

  13. 쥴리 2011.10.31 02:40

    필기한 문자를 인식하는 기술은 없나요? 십여년전에 그런 태블릿이 있었던 것같은데
    애플에서 나왔던가? 단순히 필기하는것은 별로 메리트 없어보입니다.

    • 쥴리2 2011.11.02 11:14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필기한 문자를 인식하는 기술 있습니다. 삼성이었던거 같은데 ㅋㅋ
      단순히 필기하는 것만으로도 메리트 충분합니다.

  14. Favicon of https://ygpass.tistory.com BlogIcon 대공자™ 2011.11.02 20:44 신고

    이번 갤럭시 노트 정말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특히 노트필기 프로그램이 더 기대.... 잘 봤습니다.

  15. Favicon of http://www.hkphone.net BlogIcon 홍콩폰 2011.11.08 12:1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