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에 뒤떨어진다는 건 슬픈 일이다. 그것은 마치 왕년의 멋진 남자가 슬슬 늙고 병든 노인이 되어버린다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단지 시간이 흐를 뿐인데 예전의 매력이 더이상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책이란 매체가 본래 보수적이긴 하지만 근래 전자책에 나타나는 정체현상을 보면 매우 우려할 만한 수준이다. 그것은 전자책이 기본적으로는 책속의 글이라는 컨텐츠에 근거하지만, 또한 하드웨어로서의 단말기라는 포장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잘 발달된 전자책은 거의 게임의 영역에 가까울 정도다.

스마트폰은 요즘 새로운 영역을 찾아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기존 통신망 3G보다 5배 이상 빠른 LTE망을 이용한 4G를 탑재하는 건 더 빠르고 쾌적한 데이터 통신을 위해서다. 근거리 결제시스템-NFC를 통해서 가지고 다니는 전자지갑이나 전자열쇠를 설계한다. 더 섬세한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나 AMOLED 역시 스마트폰에서 치열한 경쟁으로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그런데 이에 비해 전자책은 어떨까? 한가하다못해 무사태평하다 싶을 정도로 이런 치열한 흐름에서 벗어나있다. 전자책의 주류인 전자잉크는 아직도 흑백을 벗어나지 못했다. 기존 방식인 LCD를 이용한 컬러가 간신히 싸게 도입될 뿐이다. 전자책을 위해서 특별히 좋은 AP를 탑재하지도 않고, 사운드를 강화하는 일도 없다. 과연 왜 이런 일이 생기는 것일까. 왜 전자책은 최신기술을 품고 활발히 경쟁하며 발전하지 못하는 걸까?


전자책, 최신기술을 품지 못하는 이유는?

1 . 아쉬운 일이지만 업계의 혁신을 전반적으로 이끌어가던 애플의 지원이 주춤해졌기 때문이다. 얼마전 사망한 스티브 잡스 이후로 IT업계는 추모 열기외에, 도전적인 시도가 뜸해졌다. 스티브 잡스를 따라가기 위해서라도 죽을 힘을 다해 혁신흉내라도 내야했던 업체들이 숨을 돌리며 그 자리에 주저 앉고 있는 것이다.

아이패드와 아이북스를 보면 이런 부분은 더욱 명확하다. 아이패드가 처음 전자책을 주력으로 태블릿을 활용하자고 했을때 다들 회의적이었다. 하지만 아이패드는 아이북스로 전자책리더를 지원하며 새로운 시도를 잇달아 내놓았다. 그때는 모두가 열심히 전자책을 만들고 지원했다. 그러나 아이패드의 발전이 느려지자 지금은 어느 업체도 새로운 시도를 하지 않고 있다.

2 . 아마존이 촉발시킨 새로운 단말기 흐름이 ‘저가경쟁’이기 때문이다. 아이패드와의 승부수로서 아마존만의 개성적 제품이나 서비스를 우선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레 아니었다. 아마존은 아이패드가 머무는 가격대를 피해서 199달러의 컬러 태블릿 ‘킨들 파이어’와 79달러까지 낮아지는 킨들터치를 내놓았다. 저가는 당연히 기능의 삭제와 치열한 원가절감 전략이   필요하다.

이런 저가경쟁속에서 다시 최신기술의 적용이나 혁신이 생기기는 어렵다. 오히려 이제는 아이패드가 비싼 가격에 대한 해명을 요구받는 듯한 상황까지 생겼다. 아마존은 어쨌든 단말기를 보급시키고 책을 파는 것에 관심이 많다. 업계 전체를 조망하고 발전시키는 재능은 부족하다. 



그런데 이런 상황이야말로 국내 전자책 업체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뚜렷한 시장흐름이 없이 단지 저가경쟁으로 가는 상황에서 국내업체가 최신 기술이 접목된 전자책 단말기와 서비스를 호의적인 가격에 공급할 수만 있다면? 스마트폰의 발전에 비해 너무 뒤진 태블릿-전자책 단말기를 본 소비자 가운데 많은 수가 최신기술을 품은 전자책 단말기를 살 것이다.


애플의 혁신이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아마존은 오로지 보급률에만 관심이 있다. 이때야말로 최신기술의 하드웨어로 승부를 낼 수 있는 때다. 뜻있는 한국 업체들의 개성적인 시도와 도전을 바란다.

  1. Favicon of https://rokmc1062.tistory.com BlogIcon 공감공유 2011.11.14 06:39 신고

    ㅎㅎ 전자책 시장이라도 선두 업체로 나서면 정말 좋겠네요 ㅎㅎ

  2. 2011.11.14 07:06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1.11.14 07:11 신고

    역시 애플이 아니면 더 나은 발전을 주도해 갈 재능을 가진자가 없는 것인지...

  4.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1.14 07:59 신고

    니자드님 기분좋은 한주 시작하시기 바래요~^^

  5. Favicon of http://phjsunflower.tistory.com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11.14 08:03 신고

    저제품은 좀 탐이 납니다.^^
    작고 귀여운데요^^

  6.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11.14 08:22 신고

    좋은 글이군요.
    남의 뒤만 쫓을 것이 아니라 틈새시장이
    보인담녀 앞서 가려는 도전이 필요하죠.
    잘 보고 갑니다.^^

  7.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11.14 09:10

    그렇군요, 이런때가 기회가 될수도 있겠습니다.
    한국 업체들이 도전한다면 좋겠습니다.

  8.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1.11.14 11:34 신고

    다들 관심 갖지 않을 때가 기회 일수 있겠군요.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9.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1.11.14 12:55 신고

    전자책은 기존의 책과는 완전히 다른 영역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비쥬얼노블 (...) 을 미래 전자책의 가능성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10.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11.11.14 13:04 신고

    역시 스티브잡스의 빈자리가 서서히 느껴지는 군요...

  11.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1.11.14 17:23 신고

    전자책 활성화되었으면 좋겠어요.

  12. 뷰댄 2011.11.14 22:42

    전자책이 관심속에서 사라지고 있는 이유 중의 하나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가지고 있는데 또 필요할까? 라는 심리 작용도 큰것 같습니다. 예를들어 저처럼 갤탭7인치를 가지고 있으면 킨들이나 아이리버의 전자책의 매력이 떨어져서 구매 욕구가 사라지는겁니다. 아이패드의 아이북스가 성공한 요인이겠죠. 순수하게 전자책을 가지고 싶었다 하더라도 여러 기기를 뒤지다 보면 욕심이 생기고 결국 아이패드를 사서 전자책을 읽어야지...라는 자기 합리화까지 가는거죠...저는 독서도 엔터테인먼트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전자책 용도로만 사기에는 뭔가 부족한 느낌? 낭비하는 느낌?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