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은 참으로 알 수 없다. 복이 화가 되고, 화가 복이 되는 경우도 있다. 장점이라 생각했던 것이 단점이 되고, 단점이라 생각했던 것이 장점도 된다.

애플제품의 요즘 장점을 말할 때 상당한 의미를 차지하는 것이 엄청난 양의 초기 발주량이다. 혁신적 제품이라 자부하기에 초기 생산물량만 몇 백만에 이른다. 그래도 재고부담은 커녕 없어서 못판다. 아이폰4와 아이패드는 부품 수급에 어려움이 있어 주문을 해도 늦게 받을 정도다.

바로 이 점을 이용해 애플은 제품에 들어가는 주요부품의 단가를 획기적으로 낮춘다. 워낙 엄청난 물량을 주문할 수 있으니 대우도 달라지고, 그걸 현금으로 척척 줄만큼 돈이 많으니 금리이자를 이용해 마진없는 납품을 주문할 수 도 있다. 주문하는 동시에 미리 딱 생산원가만큼 현금으로 줄 테니 이윤은 그 돈을 은행등에서 굴려 이자로 알아서 하라는 것이다.


폭스콘이 바로 그런 경우로 인해 이윤없는 납품을 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삼성의 메모리반도체나 LG의 디스플레이처럼 가장 비싼 단가의 부품도 애플이 주문하면 척척 값이 내려간다. 그러니 경쟁업체는 상상도 못할 가격과 서비스를 동시에 탑재한 제품을 높은 순이익을 붙여 팔 수가 있다.

그런데 이것이 반드시 장점만 되는 것인가? 여기 두 개의 뉴스를 보며 한번 생각해보자.

디지타임즈 분석가 Mingchi Kuo는 삼성 갤럭시 탭이 iPad 급의 디스플레이를 사용했고, 추후 AMOLED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과 E-Ink의 Hydis 부문이 애플 태블릿 iPad처럼 IPS와 FFS의 같은 조합을 사용하는 7 인치 태블릿 디스플레이를 공급하고 있다. 이 조합은 iPad 성공의 한 요소로 알려진 컬러 정확도와 넓은 시야각을 제공한다.

이같은 움직임은 태블릿들에 IPS 패널들 사용을 축진시킬 것이라고 Kuo는 말했다. IPS보다 더 싼 TN 패널들은 저가형 노트북들과 데스크탑 디스플레이들에 사용되고 있는데, 이는 트루 24-bit 컬러를 보여주지 못하고 좁은 시야각을 제공한다.

Kuo는 삼성이 2010년에 애플이 2달에 판매한 량보다 작은 220만 대의 갤럭시 탭을 출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삼성이 2011년에 AMOLED를 채용해 큰 디스플레이의 업그레이드를 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리고 그는 삼성이 갤럭시 탭에 IPS를 선택한 것은 AMOLED 디스플레이의 부족 때문이라고 말했고, 내년 7월이면 이 문제는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일렉트로니스타)

Engadget은 새 iPod 터치의 리뷰 기사에서 새 iPod 터치에 채용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iPhone 4에 채용된 IPS가 아니라고 말했다. 새 iPod 터치 디스플레이는 iPhone 4와 같은 해상도 (960 x 640)와 픽셀 밀도 (326ppi)를 제공하지만, iPhone 4에서 채용한 IPS 디스플레이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즉 두 디스플레이들을 비교해 보면, 가시각에서 차이가 있지만, 이는 위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아주 극단적인 위치에서만 차이가 나타난다고 Engadget은 평했다.

(출처: 인가젯)




그냥 독립적인 뉴스 같지만 이 두개를 종합해서 한번 결론을 도출해보자.

1. 삼성은 갤럭시탭의 디스플레이로 AMOLED를 채택하려고 했지만 물량이 부족해 아이패드급의, 그러니까 S-IPS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그리고 자체 생산라인에서 나오는 AMOLED의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갤럭시탭에도 채용할 계획이다.

2. 애플은 새로 나오는 아이팟 터치의 고해상도 액정에 종래의 S-IPS가 아닌 저가형 TN패널을 썼다. 상하 시야각이  차이나는 이 패널을 쓴 것은 아이폰4와의 제품군 차별이란 원인도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패널 공급업체의 물량부족이다. 이것은 임시적 조치도 아니고 앞으로도 새 아이팟 터치의 패널은 더 좋은 것으로 교체된다는 언급이 없다.

완제품 생산기업이자 패널 생산 업자이기도 한 삼성은 자사제품의 디스플레이에 들어갈 부품을 비교적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생산량과 수율 등을 뻔히 알고 알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갤럭시S와 갤럭시탭이 아직 선풍적으로 주문이 몰려 많이 팔리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이다.


반면에 애플은 수백만대가 단기간에 팔리는 인기 때문에 오히려 운신의 폭이 좁다. 아이폰4와 아이패드에 대기도 힘들고 부족한 S-IPS 용 패널을 아이팟 터치에도 채택하기에는 안정적인 부품 공급과 물량확보를 자신할 수 없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품질은 떨어져도 공급선이 다양하고 쉽게 많은 양을 공급받을 수 있는 TN을 채택할 수 밖에 없었다.

애플 VS 삼성, 패널 수급량이 만든 선택은?

즉, 그다지 많이 팔리지 않는 삼성재품이, 날개돋힌듯 팔리는 애플 제품에 비해 물량 딸리는 부품을 잘 수급할 수 있다. 따라서 더 좋은 패널을 쓸 수 있다는 이야기다. 참으로 역설적이고도 재미있는 원인과 결과다.

S-IPS 와 TN 패널은 비교의 가치마저 없을 정도로 우열이 뚜렷하다. 시야각과 색 재현율, 휘도 등 거의 모든 면에서 S-IPS는 우수한 품질을 보여준다. 단지 비싸고 생산성이 좀 떨어질 뿐이다. 이에 비해 TN패널은 상하 시야각이 안좋은 편이며 동영상을 위한 반응속도 말고는 뛰어난 장점이랄 게 없다. 하지만 애플은 세계적인 판매시장을 노리면서 물량이 원활하지 않는 부품을 쓸 수 없었다. 오히려 삼성은 그보다 한단계 이상 뛰어넘은 AMOLED를 써서 갤럭시탭을 빛내겠다는 각오다.


이처럼 패널 수급량이 애플과 삼성 두 회사의 신제품 모바일 기기의 패널 선택을 좌우했다. 그런데 그 결과가 결국 상대적으로 판매량이 적고 부품을 함께 만드는 기업에 오히려 유리했다는 사실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우리가 인생을 살 때처럼, 세상에는 장점이 바로 곧 단점도 만들어내고, 단점이 장점을 만들기도 하는 법이다.



  1. Favicon of https://zazak.tistory.com BlogIcon 朱雀 2010.09.09 09:19 신고

    참 재밌네요. 이전에도 한번 언급하신 적이 있지만, 잘 팔리기 때문에 오히려 운신의 폭이 좁다는 게 역설적으로 다가오네요...

  2. 에스텔 2010.09.09 10:00

    글쎄요 디스플레이 분야 이야기라면 일장단이 있기는 하지만 애초에 아이팟에서 TN을 사용한 이유로서는 제품의 라인업 구분과 저가를 위한 저급부품 사용이라고 생각합니다. 더욱이 삼성의 amoled는 펜타일 방식으로 생산되어서 글을 읽을때는 뭔가 어색해 보입니다 그나마도 양산이 가능한 업체가 삼상뿐이기에 당분간 펜타일 생산방식은 계속 될듯합니다. 휘도가 높아 선명해보이지만 너무 자극적이라 글을 읽는데 다소 불편하더군요 차라리 옵큐의 HD LCD가 훨씬 글을 읽는데는 편하더군요 삼성이라고 마냥 좋은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씀드리는 겁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뭐 특별히 삼성이 좋다 이런 의미의 글은 아닙니다. 그냥 패널 선택의 폭이 좁아지는 애플의 처지를 말한 거죠.

      제 생각은 약간 다릅니다. 애플이 아무리 제품군 차별을 한다고 해도 TN을 일부러 채택할 정도로 저가제품으로 나가는 회사는 아닙니다. 아마 물량확보만 자신있었으면 똑같은 디스플레이로 했을 겁니다. 굳이 차별성을 두려면 램을 아이패드처럼 256으로 한다든가, 다른 약간의 차별이면 몰라도 직접 소비자가 가장 체감하는 디스플레이로 제품군을 차별하는 방식은 애플의 방식이 아닙니다. 아이맥이나 맥북을 봐도 고가제품과 저가제품 어떤 곳에도 디스플레이를 가지고 차별하는 곳은 없거든요. 그래서 제 생각은 이건 주 원인이 물량확보에 자신이 없기 때문으로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raftwood.net BlogIcon 뗏목지기™ 2010.09.09 10:26

    잘 팔리기 때문에 운신의 폭이 좁다...
    제 생각에는 오히려 잘 팔리기 때문에 하드웨어 스펙에 굳이 구애받지 않고 다소 저사양의 부품이라도 선택이 가능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게다가 애플의 제품을 구매하는 사람들은 하드웨어를 구매한다기보다 문화를 구매하는 것이라는 얘기도 있으니까요.
    갤럭시탭이라던가 삼성의 제품은 하드웨어 사양이라도 높지 않으면 팔릴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가능한한 고사양 부품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상호작용의 문제인데... 애플을 구매하는 사람은 어차피 하드웨어에 집착하지 않고, 소프트웨어 로 인해 사는 것 맞습니다. 그런데 어제 포스팅에서도 그렇지만 애플은 그렇다고 하드웨어를 저품질로 내놓지 않죠. 항상 될수 있으면 최고를 내놓잖아요. 그런데 일부러 TN으로 다시 돌아갔다는 건 물량부족이 주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스플레이나 디자인 같이 눈에 확 들어오는 것으로 차별화할 애플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슬쩍 램을 줄이거나 하죠^^

  4. Favicon of https://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9.09 10:29 신고

    ^^ 단점이 장점이 되고 장점이 단점이 되는 이야기네요
    멋진 글 잘 읽고 가요~~

  5. 익명 2010.09.09 10:5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늘 다음 티스토리 자체에 문제가 있었나봅니다. 스마트폰 좋은 선택 하셨네요. 제가 도움이 됐다니 기쁘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6.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2010.09.09 10:57

    ㅎㅎ 애플같은 강자가 겪을 수 있는 단점이 패널의 선택으로 드러난다는 것이 참 재밌네요.
    그 패널 차이가 판매량에까지 영향을 미칠지는 알 수 없지만요.
    그런데 아이팟 터치를 원하고 있던 제게는 좀 아쉬운 뉴스네요. ^^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판매량은 별 영향 없을 겁니다.
      다만 단가 낮추는 데 재능있는 애플이 가격이 문제될 리도 없고, 물량부족이 주 원인으로 TN으로 돌아왓다는 건 나름 애플의 자존심 문제죠. 그래서 아이러니라는 겁니다^^ 잘 팔리니 자존심에도 불구하고 옛기술을 다시 써야 한다는 거죠^^

  7.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10.09.09 11:22

    매우 아이러니한 결과군요.

    하지만 역시 부품의 우월성 보다는 사용 환경
    이 중요하기 때문에 아무리 삼성이 좋은 부품
    을 쓴다한들, 애플을 넘어서기가 힘들것 같습
    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예. 뭐 삼성이 많이 팔리지 않기에 좋은 디스플레이를 채용할 수 있지만, 또 그것때문에 눈에 띄게 판매량이 증가할 것 같지도 않습니다. 결국 볼 만한 컨텐츠가 있어야 ㅎ팔릴 테니까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09 11:36

    이중성이 엿보이네요~

    재밌는글 잘보고가요~~

    오늘도 선선하니 날씨가 좋아요~

    글쓰시다가 하늘도 한번 보고 하세요~~:)

  9. Favicon of https://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10.09.09 11:54 신고

    좋은 것이 있으면...
    나쁜 것이 있고....
    된 것이 있으면....
    되고 싶은 것이 있고.....
    모든 것은...
    그대로 가치가 있다....
    세상이 그렇게 세상이죠~ ㅋ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예. 역시 뭔가 인생사가 느껴지는 내용이었고 모튜님 답글에서는 더욱 심오한 도 가 느껴지네요. IT도 궁극적으로는 깨달음이 있어야 하는 걸까요^^

  10. 비판의 허상 2010.09.09 12:16

    저건 패널수급보다는 전략상의 문제가 더 큰거 같은데요

    지금껏 삼성은 amoled에 대한 과대광고를 주축으로 하드웨어중심의 제품홍보를 하다보니
    향후 원가부담까지 추가될 amoled로 바꾼다고 할수밖에요.. --;
    (지금도 사몰레드(s-amoled)아니면 밖에서 영화볼 생각말라는 모스마트폰 광고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아이팟터치와 아이폰의 차이점이 gps/카메라화수뿐이라
    액정에서도 차이를 두지 않으면 아이폰4에 치명상이 될수도 있습니다

    그나저나 저러면 결국 갈낙지탭 초기구매자는 어쩌라는건지..
    나중에 amoled장착제품 나오면 'amoled아니면 영화볼생각말라는 소리 할게 뻔한데..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09 1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처음에는 전략상의 문제가 아닐까 했지만, 예를 찾아봐도 애플이 디스플레이 하나만으로 결정적인 제품군 차별을 둔 예가 없습니다. 원가절감 효과도 그다지 크지 않고요. 맥북이나 아이맥에서 어떤 제품군도 디스플레이 패널로 차별하지 않습니다. 아이폰4와 터치의 문제도 그것 땜에 일부러 후면 카메라 화소수를 조정했는데 새삼 디스플래이까지로 차별화시키면 오히려 구매의욕이 사라지죠;; 아마 물량부족일 거라 저는 강력히 의심합니다^^

      삼성이야 뭐... 갤럭시탭 가격을 그렇게 높게 선정한 이상 관심없습니다. 알아서 명품전략 하라죠^^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09 13:53

    역시 상품은 이중성으로 먹고 사네요
    장점과 단점..모순..
    가격을 올리기 위해서는 물량을 적게 내겠죠;.
    구매의욕이 사라지지는 않을까
    너무 기업욕심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10 00: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뭐 나름 애플 제품은 그래도 매력이 있으니까 살 사람은 다 살 겁니다. 다만 뭐 인기 있고 잘 팔리는 이런 단점도 있다는 거죠^^

  12. Favicon of https://zinho.tistory.com BlogIcon 지누셩 2010.09.09 14:08 신고

    다른각도에서 접근하셨군요 ^^
    잘보았습니다.

    이번 아이팟터치4세대는 TN을 쓴이유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님이 말씀하신 물량확보에도 이유는 있겠군요. 패널부족으로 패드니 아이폰이니 지금 생산을 마음대로 늘리지를 못하는 상황이니... 충분히 공감가네요~!

    그러나 애플입장에서는 아이폰은 고급제품. 아이팟터치는 보급형제품으로 시장을 일부러 다각화 했을수도 있겠군요.
    가격차이가 워낙 많이 나니까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10 00: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는 여러 상황 가운데 물량부족을 가장 큰 이유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의견이 다른 사람도 있겠죠^^;; 그래도 저로 인해 다른 관점 하나를 보게 되면 그걸로 좋잖아요^^;; 저는 사물을 다각도로 봐야 보다 생각의 폭이 깊어질 거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13. 루나 2010.09.09 15:49

    매번 멋진글 잘보고 갑니다..
    제가 한rss에서 가장 먼저 보는 글이 니자드님 글인데..
    갈수록 글 솜씨도 진보하시는것 같군요..
    책으로 내셔도 전 구입할 의사가..^^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0.09.10 0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rss로 애독하신다니 대단하시네요. 감사합니다^^ 나름 보시는 분 실망시키지 않으려 애쓰는 중입니다. 지금 애플과 스티브 잡스에 대한 원고를 쓰고 있는데 아마 10월 말 즈음에 책이 나올 듯합니다.^^

  14. RED 2010.09.10 01:42

    오늘도 재미있는글 잘 읽고 갑니다 ^^

  15. 든바람 2010.09.10 10:09

    역시 하드웨어 중시 업체와 소프트웨어 중시 업체의 구조적 차이인가요?

    삼성 최고 하드웨어 + 애플 최고 소프트웨어 는 불가능한 꿈인가...

  16. 그러든지 2010.09.11 00:33

    오..이런 관점의 글도 참 좋군요. 만날 글 쓰시느라 고생이 많으십니다. 글 잘 보고 갑니다. 거의 만날 들릅니다.ㅎㅎㅎ

  17. 라건 2010.09.28 20:2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