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아이폰은 똑똑한 스마트폰이자 패션소품처럼 잘빠진 휴대폰으로 모두가 선망하는 첨단기기의 대명사가 되었다.

 





판매량이 그다지 많지 않다며 무시하던 핸드폰 제조사도 비상이 걸렸다. 겉으로는 아주 태연한 이동통신사도 고객 유지, 확보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새로나온 휴대폰은 아이폰의 인터페이스 디자인을 본따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애플의 앱스토어를 벤치마킹한 앱 생태계를 만들려고 애쓴다.

 

최근에 나온 삼성의 독자OS ‘바다’라든가, 모토롤라의 ‘모토로이’도 모두 이런 경쟁과 노력의 증명이다.

 

 

 

 

이런 현상은 옛날에 있었던 국내 이통사의 ‘통화품질경쟁’이 끝났기에 벌어진 일이다. 기본기능인 전화가 잘 된 후에 차세대의 인터넷과 데이터 서비스를 개척하며 승부해야 정상이다. 그런데 국내 이통사는 그 돈을 마케팅에 퍼부으며 가입자를 빼앗아오는 데만 집작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아이폰이 쉽게 밀리지 않을 거라 예상한다. 과연 아이폰의 식을 줄 모르는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 이것 역시 많은 전문가들이 아주 길고 면밀한 분석을 내놓았다. 그리고 그 분석을 두고 여러 가지로 의견이 교차한다.

 

하지만 실은 별로 복잡하지 않은 곳에서 비결이 숨어있기도 하다. 아이폰의 인기비결은 너무도 간단하다. ‘소비자가 가지고 싶은 휴대폰’을 만든 것이다.

 

우선 아이폰은 그 디자인이 매우 뛰어나다.

얄팍하게 유행 따라 바뀌는 종류의 디자인이 아니다. 명품이라 불릴 정도로 심플하고도 매력적인 디자인이다. 몇 년이고 계속 유지하면서 명품으로 만들어가는 디자인이다. 때문에 아이폰 구입자 가운데 여자들은 디자인만 보고 반해서 구입하는 경우도 많다. 패션소품으로 보는 것이다.

 






또한 아이폰은 쓰기 쉬우면서도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보통 이 두 가지는 배치되기 쉽다. 쓰기 쉬우면 기능이 별로 없고, 기능이 많으면 배우고 쓰기가 어렵다. 하지만 아이폰은 매킨토시로 유명한 애플사의 컴퓨터 OS기술을 이용했다. 따라서 매우 직관적이고 쉽지만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쓸 수 있다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 모든 것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함께 만들고 있는 애플의 장점이 극대화된 결과다. 이런 구조를 제대로 가지고 있는 국내외를 통틀어 거의 없다. 아마도 소니라든가 닌텐도 정도면 가능하겠지만 두 회사는 그럴 의지가 없어 보인다.

 





며칠전 아이폰은 또 하나의 획기적인 업그레이드를 했다. OS4.0 으로 알려진 새 운영체제를 발표했다. 여기서는 그동안 사용자들이 요구했던 멀티태스킹을 비롯해 폴더기능, 블루투스키보드 지원, 아이북스 지원 등 대단한 기능 추가가 이루어졌다.


다른 경쟁제품이 아이폰에 없는 것이라고 들고나왔던 대부분의 기능이 추가된 모습이다. 거기다가 인터액티브한 광고기능 탑재에 수익의 60프로를 개발자에게 돌려준다는 개념은 역시 애플만이 할 수 있는 발상이다. 삼성을 비롯한 구글 등 경쟁사들이 따라가기 바쁠 듯 싶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느 회사가 이기고 지느냐 하는 기업간의 경쟁은 중요하지 않다. 다만 가장 좋은 것을 사서 쓸 뿐이다. 우리는 아이폰을 쓰는 것이 아니라 아이폰이 우리에게 주는 혜택을 쓰는 것이다.

 


  1. wow 2010.04.12 02:14

    글 잘읽고 갑니다! 저두 아이폰 쓸랍니다~ 국내 이통사들 정신차리는 그날ㄲㅏ지~

  2. 뷰댄 2011.05.11 01:13

    니자드님 첫 글을 읽어보니 신선하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