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를 듣다보면 독자들의 사연이나 투고를 방송해주는 코너가 있다. 일방적인 전달 매체인 라디오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코너가 있는 건 그만큼 소통과 대화를 중시하려 하기 때문이다. 하물며 소셜 매체인 블로그는 더욱 소통을 잘해야 한다. 그런데 소통이란 건 내 생각에는 단순히 댓글에 다시 댓글을 달아주거나 답방을 가는 것만 중요한 게 아니다. 실제로 그런 댓글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주제는 좀 무거운 것으로 해보자. 어제 올린 ‘쿼드코어 아이패드3, 무엇을 다르게 만들까?’ 에서 독자 한 분이 매우 좋은 지적을 댓글로 해 주셨다.

내용 중에 애플이 하드웨어 회사라고 하신 부분은 외국에서 오랫동안 논쟁이 되었던 부분이죠. 하지만 적어도 잡스 본인은 소프트웨어 회사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Is Apple a hardware company? - 클릭하면 관련 동영상이 나옵니다.
 
애플에서 소프트웨어를 빼버리면 애플에 열광하는 이유에 설명이 불가능해지죠. 대부분의 수익이 하드웨어 매출에서 나오더라도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건 소프트웨어죠. 그래서 잡스도 소프트웨어 회사라고 밝힌거고요.


여기서 링크된 동영상은 빌게이츠와 스티브 잡스가 같이 나오는 토크쇼다. 여기서 사회자가 묻는 질문에 잡스는 분명히 애플은 소프트웨어 회사라고 말하고 있다. 그에 대해 사회자는 다시 말하기를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는 많은 하드웨어에서 구동되지만 애플의 운영체제는 언제나 애플만의 하드웨어에서 구동되지 않냐고 반문한다. 다시 잡스가 대답하지만 이 문제는 그다지 명쾌한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잡스의 애플이 하드웨어 회사인 이유는?

그냥 애플은 하드웨어 회사이자 소프트웨어 회사이다. 라고 넘어가면 되긴 한다. 하지만 굳이 한쪽으로 가르자면 애플은 하드웨어 회사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애플의 창업주이자 부흥의 원동력인 스티브 잡스의 말은 중요하다. 하지만 종종 잡스는 엄밀한 진실보다는 스스로 믿고 싶어하는 쪽으로 의견을 강하게 표출한다. 그러니까 잡스는 애플의 비즈니즈 모델이 하드웨어 회사임에도 소프트웨어 회사로 불리고 싶어하는 것이다.



애플 수익은 소프트웨어에서도 나온다. 아이튠스와 앱스토어 등 적지 않다. 하드웨어 판매고만큼의 안되어도 만만치 않은 수익구조다. 하지만 적어도 잡스의 애플이 원하는 본질은 하드웨어회사다. 

잡스가 넥스트를 개발하고 그것이 끝내 실패했을 때를 보자. 1만달러에 달하는 하드웨어 가격이 문제이던 넥스트는 끝내 실패했다. 마그네슘 케이스와 광자기디스트 등으로 무장한 하드웨어는 그 안에 담긴 미래형 운영체제 넥스트스텝과 맞물려서 판매되었다. 전세계 개발자들이 영혼을 팔아서라도 갖고 싶어했던 컴퓨터였다.하지만 결국 넥스트라는 하드웨어는 완전히 실패했다. 

그런데 하드웨어 생산을 포기하고 운영체제인 넥스트스텝을 다른 하드웨어로  다양하게 포팅해서 팔았을 때, 진정으로 회사는 좋은 수익을 올렸다. 적자의 대부분은 차지하는 하드웨어가 정리되었고 소프트웨어는 유지 보수만 하면 천문학적 수익을 가져다 줄 가능성까지 있었다. 

하지만 잡스는 이때 거의 모든 사업 의욕을 잃었다. 바라는 게 소프트웨어 회사라면 이때 오히려 재기의 기회라고 생각해야 했다. 반대로 잡스가 애플에 넥스트스텝을 가지고 복귀했을 때 잡스는 맥의 호환기종을 만들어 보급한다는 애플의 방침을 바꿨다. 오히려 애플의 수익만 갉아먹는다는 이유였다.


분명 그 이유는 나름의 합리성이 있다. 그렇지만 윈도우의 성공과 넥스트스텝의 예를 보았을 때 장기적으로 맥 호환기종 정책은 유지해볼 가치가 있었다. 그럼에도 단칼에 잘라버린 건 왜일까? 당장 애플의 회생이 절실했던 이유도 있지만 잡스 스스로가 자기 사업모델을 하드웨어로 잡았기 때문이다.

이것이 잡스의 말에도 불구하고 내가 잡스의 애플을 하드웨어 회사라고 말하는 중요한 근거이다. 잡스를 칭할 때 굳이 쓰는 ‘현실왜곡장’ 이란 말이 있다. 잡스가 일단 말하면 그게 아무리 현실성 떨어지는 일이라도 맞는 것처럼 들린다는 단어가 있었다. 나는 잡스가 ‘애플은 소프트웨어 회사입니다.’ 라고 말하는 것은 바로 이 현실왜곡장이라고 본다. 진실과는 관계없이 잡스 스스로 그렇게 믿고 싶은 것이다.

정리하자면 이렇다. 많은 사람들은 애플의 소프트웨어에 열광한다. 잡스는 그것을 안다. 하지만 잡스가 원하는 건 소프트웨어로 사람들을 유혹해서는 스스로가 팔고 싶은 하드웨어를 파는 것이다. 소프트웨어는 잡스의 애플에게 있어서 ‘미끼상품’이다. 본질이 아니란 뜻이다.


다만 이것은 잡스의 애플에게만 해당되던 이야기다. 팀쿡의 애플이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 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 다만 부품과 물류관리의 귀재로 불리는 팀쿡이 애플을 소프트웨어 회사로 만들 가능성은 높지 않아보인다.

P.S : 댓글로 좋은 지적과 소재를 주신 grevess 님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은 애독과 지적 부탁드립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twitter.com/parismadame BlogIcon parismadame 2012.01.09 09:47

    제목이 생소했습니다.
    애플이라면 소프트웨어가 떠오르기 때문에요~
    그게 미끼일뿐이었군요,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twitter.com/grevess BlogIcon grevess 2012.01.09 09:56

    나자드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글쓰신 내용에 충분히 공감합니다. 저도 애플의 사업수익 대부분이 하드웨어에서 나온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 수익 구조만 보면 충분히 하드웨어 회사라고 불릴 수 있다는 것에 충분히 동의합니다.

  4. Favicon of http://twitter.com/grevess BlogIcon grevess 2012.01.09 10:00

    수익구조만 보면 하드웨어 회사지만 그 수익이 가능하게 한 것중 중요한 요인은 소프트웨어여서 해외에서도 논란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정성스러운 답글 감사드리며 개인적으로 S/W관련 업을 하는 입장에서 잡스님의 말을 따르고 싶네요. ^^ (팔은 안으로 굽으니까요.)

  5. Favicon of https://paperinz.tistory.com BlogIcon Dapy 2012.01.09 10:25 신고

    붕어IQ님의 댓글처럼 굳이 나누자면이 필요한 거 같네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로 나누는 거 자체가 무의미 한듯. 하드웨어로 수익을 내지만, 소프트웨어가 있기 때문에 하드웨어가 팔리기에 소프트웨어를 단순히 미끼 상품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단순 미끼 차원을 넘어서서 소프트웨어가 핵심 역할을 하죠. 소프트웨어가 없다면 지금처럼 하드웨어가 팔리진 않겠죠~

  6.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BlogIcon 연리지 2012.01.09 11:52

    애플이 소프트웨어라고 생각햇었는데 하드웨어였군요.
    잘 배워가겠습니다.

  7. Favicon of http://twitter.com/Gong6587 BlogIcon Gong6587 2012.01.09 15:12

    저도 애플하면 소프트웨어를 먼저 떠올리게 된다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8. 세상은 2012.01.09 17:10

    삼성하면 하드웨어, 애플하면 소프트웨어가 먼저 떠오르는 것이 어쩔 수 없나봐요 ㅎㅎ
    글 잘 읽었습니다^^

  9. Favicon of https://whitelove002.tistory.com BlogIcon 착한연애 2012.01.09 17:48 신고

    소프트라 생각하기 쉬운 애플정보를 하드웨어로 자세히 설명해 주셔 감사합니다
    ㅎㅎ 잘배우고 갑니다

  10. BlogIcon 5345 2012.01.09 21:00

    붕어IQ님 말에 저도 동의합니다.
    애플이라는 회사는 그냥 MS나 DELL HP 같은 개념으로 설명하기에는 적절치는 않다고 봅니다.

    정확히 말하면 소프트웨어는 미끼상품이라기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단순 미끼상품이라고 하기에는 창출되는 부가수익과 중요도에서 하드웨어 와 비슷하다가 봅니다.
    단순 미끼상품이라면 어느 정도 수익성와 중요도를 포기해야 되는 것이 정상이지만 애플에있어 OS와 응용프로그램들은 하드우에어 만큼이나 중요하기 때문이죠..

  11. -_- 2012.01.10 00:53

    그 시작을 보면 하드웨어 회사가 맞지요. 그리고 OS를 제외한 소프트웨어중 애플이 내놓을 수 있는 킬러 소프트웨어는 뭐가 있나요? OS는 하드웨어를 운영하기 위해 필수로 있어야 하는 것이고 그것을 제외하고선 별달리 떠오르는 게 없군요.

    소프트웨어 회사라 불리우려면 마소같은 면모가 있어야 합니다. OS뿐만 아니라 오피스와 같은 킬러 소프트웨어가 있거나 닷넷이나 실버라이트같은 독자적이 개발패키지가 있던지 그러한 부분이 있어야 하는데 애플은 하드웨어 구동을 위한 OS이외에는 과연 킬러 소프트웨어가 있거나 독자적인 개발패키지가 있는지 의문이군요.

  12. SysArch 2012.01.10 04:16

    부트캠프로 맥에서 윈도우가 돌아가도록 지원하는것을 보면 하드웨어회사가 맞는 것 같습니다. 잡스가 무시하는 윈도우를 굳이 자사 컴퓨터군에서 돌아가도록 부트캠프를 개발한게 소비자의 편의가 아닌 맥OS가 불편한 사용자들에게도 맥컴퓨터를 팔기위한 정책이었다고밖에 생각이 들지않습니다.

  13.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2.01.10 12:36 신고

    완성품 회사라고 보는 편이 최고로 알맞다고 생각합니다만 둘중 하나를 굳이 따지고 본다면 하드웨어 보다는 소프트웨어 쪽이겠죠

  14. 익명 2012.01.10 13:35

    비밀댓글입니다

  15. 익명 2012.01.10 23:48

    비밀댓글입니다

  16. 달인 2012.01.12 02:07

    애플팬으로서 "미끼"라는 단어의 어감은 좀 그러내요...소비자를 현혹하거나 사기치는 그런 애플은 아니니까요.
    아무튼, 도덕경의 첫구절 하나를 말씀 드리고 싶네요...'명가명 비가명'...
    애플은 앱생태계를 만들어 게임의 룰을 바꾸어 새로운 장을 만들었는데 굳이 과거의 틀인 '하드웨어 vs 소프트웨어'로 중 하나로 규정할려고 하는 것이 사고의 틀을 고착시키는 '명가명 비가명'은 아닐런지? 앱생태계를 만들어 일정 수익을 가져가는 것도 간접적인 소프트의 개발은 아닐런지? 그런 의미로 본다면 '하드 vs 소프트'의 사고의 틀 보다는 "하드+소프트"를 지칭하는 "핫프트"라는 신조어라도 만들어 애플을 지칭하는게 더 어울리지 않을까요?

  17. 최문선 2012.01.12 03:02

    그건 그렇고 국내찌라시 언론에 낚인 것 같아 기분이 더럽네요.
    우연히 루리웹에서 보게 된 글인데 역대 아이폰 국내 판매량입니다.

    아이폰 3Gs 출시 약 2개월 만에 30만대
    아이폰 3Gs 출시 약 8개월 만에 100만대
    아이폰 4 출시 약 8개월 100만대
    아이폰 4s 출시 약 2개월 50만대

    4S 판매속도가 아이폰4보다 2배이상 빠릅니다. 그런데 국내기사 제목은
    아이폰4S 부진, 아이폰4S 국내서 안통하네, 이렇습니다 ㅡㅡ;

  18. BlogIcon 이지연 2012.01.12 11:36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19. 구름 2012.01.15 17:30

    그냥 쉽게 생각하면 간단합니다.
    매출.수익이 하드웨어에서 나오느냐? 소프트웨어에서 나오느냐?
    애플의 매출.수익의 90% 이상이 하드웨어에서 나옵니다. 애플은 하드웨어 회사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매출.수익은 거의 대부분 소프트웨어에서 나오므로 소프트웨어 회사죠.

  20. Favicon of http://twitter.com/romantic_fellow BlogIcon romantic_fellow 2012.01.15 23:32

    하드웨어 인지 소프트웨어인지 구분하는건 의미가 있을까? 요즘의 it에서는 두분야 모두 선두에 서지 못하면 경쟁이 되지 않는데,,

  21. Favicon of http://twitter.com/onnlv BlogIcon onnlv 2012.02.09 16:19

    조금 지난글 이지만, 저도 의견 달아봅니다.
    일단 저는 궂이 나누자면, 소프트웨어 회사라고 생각 합니다.

    물론 주 수입원이 하드웨어에 있다는 사실은 인정 하지만, 주 수익원 만을 가지고
    회사를 판단하긴 힘들지 않나 생각합니다.

    일례로 구글의 주 수익원이 광고에 있다고 해서 구글을 광고회사로 평가하진 않죠.

    결론적으로 하드웨어로 수익을 올리지만, 그 하드웨어가 팔리게 하는 원동력은
    소프트웨어에 있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