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에 내가 IT평론가를 자처하면서 하려고 했던 건 ‘어려운 IT지식을 쉽게 풀어서 전달하기’ 였다.

이번에는 그 본질에 맞춰 상당히 전문적인 분야를 한번 다뤄보려고 한다. 아, 그렇다고 긴장할 필요는 없다. 될 수 있도록 쉽게 풀어볼 예정이니까 말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기술분야이다 보니 이해가 가지 않을 수도 있다. 나도 학창시절에 과학시간과 수학시간이 너무도 지긋지긋 했다. 선생님이 아무리 쉽게 설명한다고 해도 전혀 이해가 가지 않았으니까 말이다.




애플이 이번달 내지 다음 달 정도에 출시할 새로운 맥북 에어에 대한 전망이 나왔다. 맥북에어는 애플이 자랑하는 얇고 가벼우면서도 성능 좋은 노트북이다. 휴대하면서 가벼운 업무와 글쓰기 등에 아주 유용하며, 디자인과 무게 때문에 여성들에게도 인기가 좋은 제품이다. 우선 관련 뉴스를 보자. (출처)

7월 4일(현지시간) 씨넷뉴스가 애플 소식에 정통한 일본의 블로거 맥오타카라(Macotakara)의 발표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곧 출시될 맥북에어 신제품에 고성능의 플래시 메모리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맥북에어가 채택할 신형 부품은 전송 속도 400MB/s의 토글 DDR 2.0(Toggle DDR 2.0) 기술, 19나노미터(nm) 제조 공정의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로 알려졌다. 현재 맥북에어는 도시바에서 삼성전자로 업체를 바꿔 플래시 메모리를 제공받고 있다.

애플 맥북에어는 지난 해 10월 더 얇아지고 가벼워진 새 모델을 출시한 바 있다. 맥북 시리즈가 대개 1년이 되기 전에 신 모델이 나왔던 전례에 비춰봤을 때, 7월 출시설은 유력하게 거론된다. 또 새 맥북에어에는 인텔의 최신 샌디브릿지 프로세서와 썬더볼트 커넥터도 탑재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성능 플래시 메모리에 대한 뉴스지만 나는 여기서 평범한 언급에 더 주목하고 싶다. 바로 썬더볼트 커넥터다. 이 커넥터는 애플이 양산 컴퓨터- 특히 노트북에는 최초로 채택한 규격으로서 확실한 미래기술이다. 컴퓨터와 외부기기 사이를 연결해 천둥 번개같은 속도로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다는 뜻으로 이런 이름이 지어진 것 같다.

문제는 이 썬더볼트 커넥터 기술이 지난 맥북 제품부터 채용되었지만 아직 언론의 주목만 받을 뿐 시장에는 별 반향을 불러일으키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번 맥북에어를 시작으로 애플에서 차례로 이 커넥터를 지원할 것으로 보이지만 막상 향후 전망은 그렇게 낙관적이지 않다.

과연 이 썬더볼트 기술이란 무엇일까?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 기사 하나를 더 인용해보자. (출처)



USB 3.0 보다 2배 빠른 전송속도를 갖춘 인텔의 썬더볼트(Thunderbolt) 기술, 현재 이는 애플의 맥북 프로와 아이맥에서만 지원하고 있는데, 아직 이를 지원하는 주변기기가 출시되지 않아 썬더볼트의 빠른 속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이 제품의 전송속도는 과연 어느 정도일까? 이미 다들 알고 있듯 썬더볼트의 최대 전송속도는 10Gbps에 달한다. 즉, 500MB/s의 전송속도를 갖추고 USB 3.0 보다 2배 빠른 1GB/s의 전송속도를 갖추고 있는 것이다.

정말 이 정도의 속도를 낼 수 있을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거의 근접한 속도를 보였다. 바로 835MB/s의 전송속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USB 3.0 인터페이스의 경우 이론상 500MB/s의 속도를 낼 수 있다고는 하지만, 현재까지는 이의 반 정도의 속도만을 보이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썬더볼트는 제 속도를 충분히 발휘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여기서 보듯이 초당 800메가가 넘는 속도라면 고용량 시디 한 장이 1초도 안되는 시간에 전송되는 셈이다. 우리가 흔히 음악이나 동영상을 옮길 때 USB 2.0으로 힘들게 옮기는 사실을 생각해 볼 때 참으로 꿈의 기술에 가깝다. 하지만 이런 우수성이 바로 성공을 보장해주는 건 아니다.

애플 썬더볼트 기술,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1) 첫째로 썬더볼트 기술의 현실적인 라이벌은 e-SATA 기술이다. 이건 현재 우리가 쓰는 하드디스크를 이어주는 내부 커넥터를 그대로 외부로 빼낸 것이다. 썬더볼트보다 속도가 뒤지긴 하지만 현존 기술이라 구현이 쉽고 단가가 싸다. 더구나 아직 이 기술로도 하드디스크에는 충분하다. 하드디스크의 회전속도와 전송속도가 뒤질 뿐이지 전송률 때문에 하드디스크가 장애를 받는 경우는 없다.

결국 플래시 메모리를 사용하는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정도라야 썬더볼트 기술이 빛을 볼 수 있는데 아쉽게도 아직 SSD는 하드디스크를 대체할 만큼 급속도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썬더볼트 기술이 가장 긴요하게 쓰일 곳은 하드디스크 분야 외에는 별로 없다. 마우스나 키보드, 조이스틱에 이런 엄청난 속도가 필요할 리 없다. 기껏해야 가장 유용한 것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넣고 뺄 때 정도이다.

2) 그렇다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썬더볼트를 넣어서 연결하는 것은? 얼핏 환상적일 듯 하지만 전혀 그렇지 못하다. 왜냐하면 이미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물리적인 선을 벗어난 무선 연결의 흐름으로 가고 있기 때문이다. 아이클라우드 서비스와 결합한 무선연결이란 흐름은 썬더볼트란 유선 연결 커넥터와는 방향이 전혀 다르다.


얼마 전부터 주창된 기술 가운데 무선 USB란 기술이 있다. 현재의 USB단자를 전부 무선으로 바꾸어 복잡한 선을 전부 없애면서 통일성을 부여한다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지금 우리는 무선 마우스는 라디오 주파수인 RF방식, 키보드는 블루투스 방식, 아이폰과 무선으로 연결할 때는 와아파이 방식을 쓴다.

이들은 각각 주파수 대역도 다르고, 도달거리나 특성, 기술이 다르다. 무선 USB는 특성을 통일한 단일 규격으로 모든 기기를 전부 연결시켜 준다. 이것 역시 아직 제품으로 나오지 못한 미래기술이다. 썬더볼트 기술은 이런 무선 기술에 비해 간편함에서도 뒤진다.


애플의 썬더볼트 기술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미 HP와 델 등의 노트북에 채용된 e-SATA를 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애플 제품만이 아닌, 굵직한 PC업체들이 이 커넥터를 써줘야 한다. 지금처럼 고립된 상태로는 단지 애플만을 위한 폐쇄 기술이 되기 쉽다. 또한 실제로 이 커넥터를 적용한 제품과 솔루션을 많이 내놓아야 한다. 애물단지가 되어가고 있는 백업장치인 타임캡슐을 개량하면서 이 커넥터를 쓰는 방법도 있다.


사실 어떤 기술과 함께 꼭 제품과 솔루션을 제시하는 애플로서는 보기드물게 썬더볼트 기술은 매력적인 서비스가 없었다. 이제 겨우 나온 외장하드도 과연 e-SATA에 비해 경쟁력이 있을지 의문이다. 이번에 발표될 새로운 맥북에어와 함께 썬더볼트 기술이 다시 한번 주목받으며 대중화되기를 바란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rushtenm 2011.07.06 07:19

    현재 상황으로서는 확실히 썬더볼트는 디스플레이어댑터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시장에 무시무시한 전송속도를 보여주는 레이드를 해놓은 외장하드들이 있긴하지만 가격도 역시나 무시무시하기에 일반사용자는 논외이고요. 일반 사용자를 위한 적당한 외장하드나 다른 전송규격과 호환되는 젠더 등이 출시되어야 합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07.06 07:49

    천둥번개 같은 속도라고요?환상이겠습니다.
    저에게는 아이티 분야에서 나오는 신제품이 천둥번개같은
    속도로 나오는것 같아요, 글 잘 보았어요~~^^

  4. 익명 2011.07.06 07:56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riugoon.tistory.com BlogIcon 리우군 2011.07.06 08:40 신고

    파이어와이어처럼 쓴느 사람들만 쓰는 규격이 될지 아님 이번에야 말로 히트를 칠지!
    궁금해요 ㅋㅋㅋㅋ 달라진 애플의 입지로 인해 어떤 결과가 나올지...

  6.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1.07.06 09:04 신고

    정말 아는게 없으니 저한테는 좀 어렵게 느껴지기는 하는데..
    뭔가 신선함으로도 다가 오네요..^^
    아마 이게 블로그를 통한 학습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7. Favicon of http://11stblog.tistory.com/ BlogIcon 11st zine 2011.07.06 10:09

    항상 애플이 디자인이 뛰어나 인기가 있지만
    거기다가 성능까지 바쳐주니,,
    점점 소비자들의 욕구를 더욱 자극 하겠네요ㅎㅎ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11.07.06 10:27 신고

    대중화는 어렵다 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1人 입니다.
    애플의 폐쇄적인 전략 또한 한 몫을 하고 있을 뿐 아니라 본문에서 언급하신대로 아무리 좋은 기술이라도 널리 퍼지지 못한다면? 그 가치는 떨어질 수 밖에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정말 적용할만한 곳이 별로 없어 보입니다.

  9. Favicon of http://lenscat.tistory.com BlogIcon 렌즈캣 2011.07.06 12:57

    선더볼트 포트로 디스플레이 확장포트로도 사용하듯 찾아보면 가능성만큼은 더 무궁무진하다고 봅니다. 다만 역시 애플의 독자규격이라(...)

  10. monologue 2011.07.06 16:48

    썬더볼트는 파이어와이어 이상의 매력은 없어 보입니다.

  11. 애플은 항상 폐쇄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이클라우드를 발표할 때부터 폐쇄적이라 생각을 하였는데,
    폐쇄적인 모습을 보니 예전 흥선 대원군때의 쇄국정치가 새삼 생각이 납니다.

  12. 캰초 2011.07.06 19:19

    영상 작업하시는 분들은 좋아하시겠네요. 일반유저들은 고성능 디스플레이나 SSD에서 SSD 옮길 때 빼고는 필요없겠는데요.
    차라리 무선 선더볼트 기술을 개발하면 더 유용할지도 모르겠네요.

    어쨋든 개인적으로는 니자드님 말씀대로 아이폰아이패드 케이블에 적용됐으면 하는 바램이... 너무 느려요.

  13. RED 2011.07.06 22:17

    타임캡슐이라면 WD Caviar Green을 넣고 과장광고를 해댔던 제품이군요.

    애플의 마케팅 전략을 대략적으로 살펴봤을때 처음부터 이미지를 구겨버린

    타임캡슐은... 글쎄요. iCloud까지 준비되고있는 지금 누가 타임캡슐에 공을

    들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잘 보고 가요^^

  14. 흑천 2011.07.07 01:05

    방금 어떤 블로그에서 소니의 신형 바이오Z의 기사를 보았습니다.

    모바일i7을 탑재한 13.1인치 노트북인데 1.31KG밖에 안합니다.

    그것만으론 맥북 에어가 미리 존재하니 신기하지 않지만

    외장 확장 도크에 HD6550를 넣어서 연결하면 외장그래픽을 설치한것같은 성능을 보여준다네요

    이때 연결한 기술이 썬더볼트기술의 모태인 라이트피크를 자체 개량한 것이라는데

    블로그에서 본 글과 이번 글을 연결해보니 썬더볼트가 꼭 데이터용도가 아닌 외장 그래픽독과

    연결할수 있는 기술로도 쓰일수 있을것같습니다. 인텔이 처음 라이트피크를 개발할땐

    모든 외장케이블을 통합하려고 했으니 가능할것같습니다.

    애플이 잘 쓰면 맥북에어의 이동성과 맥북프로의 성능을 둘 다 잡을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15. Favicon of http://www.leejangsuk.com/ BlogIcon 이장석 2011.07.07 09:15

    쉽게 설명해주시니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16. Favicon of https://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1.07.07 18:57 신고

    상당히 빠른속도를 가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상용화시키는데에는 많은 어려움이 뒤따를거 같네요.
    그나저나 조금만 있으면 제 맥북에어가 그새 구형이 되는군요ㅠ,ㅠ

  17. 선더볼트 용도 2011.07.08 22:26

    주로 디스플레이장치에 쓰입니다. 선더볼트와 미니디스플레이포트의 포트가 완벽히 동일하고 10Gb/s라는 전송률때문에 2560*1440*60*32도 충분히 커버하거든요(32는 색품질)

    이점을 놓치신거같네요.
    그리고 선더볼트는 인텔거에요;

  18. 그리고 2011.07.08 22:45

    선더볼트는 usb허브같은거로 한개로 여러장치를 연결해 사용할수있어서 남는 전송률도 효율적으로 사용할수있음

    선더볼트 빠르다빠르다하는분들있는데 pci-e 2.0은 채널당 대역폭이500MB/s로 님들 그래픽카드는 초당 8000MB/s의 대역폭으로 일하고있고 램은 2400 초극오버되면 19200MB/s이에요
    얘기가 좀 샜는데 선더볼트랑 usb는 태생부터 다릅니다. 선더볼트는 라이트피크고 usb는 직렬버스구, usb라이벌은 IEEE1394라고 고급형메인보드에나 주로 달린건데 이게 애플에서 직접만든 규격으로 usb는 컨트롤러를통해서 데이터가 오가기때문에 대역보다 느리고 피지배적인데비해 IEEE1394는 컨트롤러가 필요없고 모든장치가 지배적인 위치라서 연결된장치로 직접 파일을 전송하거나 컴퓨터에서 빼올수 있는등 더 편리하고 빠른데 usb는 이미 널리 퍼진규격이라 시장을 뺏어오진 못함

  19. ㅇㅇ 2011.09.11 01:40

    혹시 HDMI 도 대체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전원이 10W 까지 공급된다는 것에 만족스럽습니다. 현재 피시 스피커를 USB 로 사용중인데 아.. 출력 ㅜㅜ . 5W 씩 하면 꽤 좋을거 같습니다. 그리고 무선은 아직 한계가 있어요. 개인적으로 D-SUB(RGB) 다 없애버리고, DVI 도 없애고, 썬더볼트로 다 통일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게 피시에만 한정하는것이 아니라 티비나 카메라, 휴대폰 등의 휴대용기기에만 채택하면 좋을 거 같군요. 휴대용 기기의 충전에도 혹시 가능하지 않을까요? USB 2.0 이 2.5W, USB 3.0 이 5W인 것에 비해 더 많은 전원공급이 가능하니까요.

    추가로 USB가 시장을 선점할 수 있었던 이유. 그리고 썬더볼트가 확산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아무래도 가격이겠죠? 인텔에서 이걸 프리로 풀어버린다면? 인텔 CPU, 메인보드 칩셋에서 프리로 기본탑재해버린다면? USB를 능가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또한 USB가 지금처럼 대중화된 것에는.... USB 메모리 스틱이 한몫 크게 한거 같아요. 이거 정말 편리하거든요. USB 메모리에 영화넣어서 티비에 꽂아 보면 외장하드니, 뭐니 아무 필요도 없고, 심지어는 요즘 컴에 달린 DVD도 안씁니다. 이런 USB 메모리스틱이 썬더볼트로 나와버린다면... USB의 아성을 무너뜨릴거 같네요.

    인텔이 1년간 애플에 독점적 이용권한을 부여했다고 하는데, 샌디브릿지가 나오고, 헤즈웰이 나오고.... 10W 전원공급으로 인해 3.5인치 데스크탑용 하드가 따로 전원공급장치 없이 바로 썬더볼트로 연결해서 쓸 수만 있다면 ... 하고 바라고 있습니다. 더구나 외장 스피커도 기대하고 있구요.

  20. 최피리 2011.09.22 14:45

    썬더볼트를 USB와 같은 개념으로 생각해서 쓴 글이군요. 좀 더 알아보셔야 할 듯 합니다.
    우선, 썬더볼트는 인텔에서 라이트피크라는 코드명으로 개발한 전송 규격이구요. 데이지 체인 방식의 연결을 지원해서 (예전 SCSI 외장 하드 연결하듯이) PC본체에는 한개의 포트만 있으면 됩니다.(대신 외부 장치에 두개가 필요하죠) 굴비 엮듯이 줄줄이 엮어가는 방식이죠. 단순히 하드디스크만 연결하는 것이 아니라, 디스플레이, 카메라, 비디오와 오디오의 전송 등을 모두 하나의 포트로 가능하기 때문에 와이어리스 정책을 이어가고 있는 애플과 궁합이 맞은거죠. 애플의 miniDVI 포트와 포트 자체도 일치하고 호환도 되구요. <또한 썬더볼트 기술이 가장 긴요하게 쓰일 곳은 하드디스크 분야 외에는 별로 없다.> 라니요. 이미 애플에선 하드디스크 연결 보다는 다수의 디스플레이 연결을 위한 규격으로 먼저 밀고 있고, AJA에서는 비디오I/O 인터페이스를, Apogee에서는 오디오I/O인터페이스를 썬더볼트 규격으로 이미 판매 중입니다. Promise나 Lacie에서 외장하드 나왔다는 뉴스만 보고 글을 쓰신 건지...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1.09.22 18: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물론 디스플레이쪽을 비롯해 하나로 모든 걸 해결하려는 기술이라는 건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다루고자 하는 건 썬더볼트가 대중화 되어 다른 업체가 채용하려면? 이란 점에 더 중점을 뒀습니다. 애플 독자규격에 가까운 미니디스플레이 포트와의 호환성이나 그쪽은 애당초 논의대상이 되지못하니까요. 결국 대용량 데이터 전송쪽이 그나마 PC도 채용할 만한데요. 그래서 PC쪽에서 밀고 있는 USB 시장과 경쟁해서 이겨야 범용화의 성공을 위해 우세하다는 논지입니다. 파이어와이어같이 거의 애플 혼자 쓰는 고립된 기술 되지 말라는 뜻이죠^^

  21. Favicon of http://getreadylosangeles.com BlogIcon 원숭이 2012.01.04 05:4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