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미래를 예측할 수 없다. 그러나 누구나 미래를 궁금하게 여긴다. 그것이 좋은 미래든 나쁜 미래든 말이다. 그래서 인간은 통계를 내고, 확률을 계산하며, 역사를 배운다. 절대로 볼 수 없는 미래를 조금이라도 들여다보고 싶은 욕망 때문이다.

스티브 잡스가 없는 애플이 어떻게 변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이 추측한다. 일반인들도 흥미있게 여긴다. 더구나 나이도 있고 건강이 별로 좋지 않은 잡스가 앞으로 백살까지 살아서 애플을 이끌고 나갈 거라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건강악화로 인해 애플을 떠날 그날이 조만간 오게 될 거란 사실은 분명하다.


스티브 잡스란 존재가 없는 애플의 모습이란 게 그다지 상상이 안되다보니, 희망적인 낙관과 절망적인 비관이 교차한다. 잡스가 후계자를 준비하고 있다는 말은 있지만 구체적인 행동으로 나타난 바는 없다. 결국 아직까지 잡스는 애플의 모든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세계 모든 회사 가운데 현재 시가총액 2위의 회사가 오로지 한 사람만 바라보고 있는 것이다. 건강도 상당히 안좋은 한 사람만 말이다. 놀랍지 않은가?

나는 굳이 잡스가 없는 애플의 장래를 낙관하지는 않지만 굳이 비관적으로 보지도 않는다. 솔직히 잡스가 당장 오늘 은퇴를 발표하더라도 애플이 앞으로 5년 정도는 별 문제없이 굴러갈 것이다.



문제는 그 이후다. 애플에서 근무하다가 퇴사한 전직 직원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지금 잘나가는 것처럼 보이죠. 하지만 앞일은 모릅니다. 잡스가 애플을 떠나고 우리가 두 번만 실패작을 내면 금방 휘청거릴 겁니다.' 라고 말이다. 애플이란 회사가 현재 받고 있는 칭송과 주가에는 그만큼 당장의 실적 이외에도 잡스의 카리스마와 이후 애플 제품에 대한 너무 높은 기대가 숨어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과연 애플이 잡스가 떠난 이후에도 이런 소비자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을까? 나는 최근 벌어진 한 사건에서 어두운 그림자 하나를 보았다. 우선 관련 뉴스를 소개한다. (출처)

애플은 지난 주 새 $299 타임 캡슐을 출시했다. 그러나 프랑스 사이트 Macbidouille의 분해결과에 의하면, 타임 캡슐은 애플 홈페이지에 기록된 선전과 달리 서버급 하드 드라이브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버급 하드 드라이브 대신에 새 타임 캡슐에는 소비자급 $80 웨스턴 디지털 Cavier Green 하드 드라이브가 사용되었다.

번역: 클리앙 최완기님

너무 건조하게 쓰인 이 기사만 봐서는 잘 모를 사람이 많을 것이다. 설명해보겠다. 애플은 자사 매킨토시에 쓰이는 백업장치를 '타임캡슐' 이란 이름으로 팔고 있다. 그런데 이 백업 장치를 선전하면서 기업들이 중요 데이터를 보관하고 전송하는 데 쓰이는 전문 서버와 동급의 성능을 발휘한다고 광고했다.


그런데 막상 이것을 뜯어보자, 그 안에는 전문 서버용은 커녕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일반 소비자 저가 하드디스크 가운데서 가장 싸고 성능이 부실한 제품이 들어있었다. 때문에 기술에 대해 좀 아는 사람들은 어떻게 가장 성능이 낮은 하드디스크가 들어간 백업장치가 '서버급' 의 성능을 낼 수 있냐고 지적하고 있다. 이것은 명백한 애플의 과대광고이다.

오죽하면 이것을 지적한 원문 기사의 말미에도 이런 문구가 추가되었다.

Hopefully Apple isn’t filling up North Carolina with these for iCloud.
바라건대 애플이 이 제품을 노스캐롤라이나에 있는 그들의 아이클라우드용으로 쓰지 않기를 바란다.

적당한 유머지만 매우 뼈있는 말이다. 클라우드 서비스에 쓰이는 하드디스크는 도저히 이런 저가 소비자용 하드를 써서는 안된다. 데이터 전송 속도도 느리고 수시로 고장이 나서 데이터가 날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본래 기업용, 서버용 하드 디스크는 비싼 대신 내구성과 전송능력이 뛰어난 제품이다.

그럼 어째서 애플은 이런 과대광고를 했을까? 지나친 의욕이 넘친 것도 있지만, 중요한 건 타임캡슐이란 제품을 비싸게 팔기 위해서다. 다른 애플 제품도 그렇지만 타임캡슐은 애플이란 회사가 주는 믿음과 뛰어난 디자인, 혁신적인 기능이 어우러진 제품이다. 따라서 같은 성능의 동급제품에 비해 훨씬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


(사진 : 인가젯)

따라서 이런 비싼 제품을 사는 소비자에게 '당신은 다른 싸구려 소비자용 제품과는 다른 제품을 샀습니다. 이건 애플이 특별히 당신을 위해 서버급으로 만든 제품입니다!' 라고 말해야 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애플은 싼 부품을 가지고 최대한 비싸게 팔아서 높은 이익률을 올릴 수 있다. 높은 애플의 주가와 주주배당은 모두가 이런 마케팅 전략의 성공에서 기인한다.


이때까지는 이런 전략에 별 문제가 없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매킨토시 등은 단순한 부품의 가격이 문제가 아니라 애플이 직접 고안한 운영체제와 혁신의 편리함이 잡스의 카리스마와 맞물려 비싼 가격의 값어치를 했다. 소비자도 만족하고 비싸게 샀으며 거기서 얻은 높은 이익률을 유지하는 애플도 행복했다.

그런데 타임캡슐은 다르다. 이 제품은 지금 열이 많이 나고 소음도 심한 편이며, 수시로 고장이 잘 나서 데이터가 날아가는 애물단지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가장 중요한 점으로 스티브 잡스의 관심에서도 멀어진 상태다. 또다른 애플 직원의 말에 따르면 애플 내부에서는 스티브 잡스의 관심을 받는 부서는 무엇이든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관심을 못받는 제품은 회의만 할 뿐 되는 것도 안되는 것도 없다고 한다.



스티브 잡스가 없는 애플, 무슨 일이 일어날까?

아마도 모든 개인 데이터를 애플의 데이터센터에서 관리하려는 아이클라우드가 최대의 관심사가 된 잡스에게 이제 이런 개인 백업장치 따위는 구시대의 유물이라고 생각될 지도 모른다. 그래서 관심이 없을 수도 있다.

그렇지만 설령 잡스가 관심을 잃었다고 해도 타임캡슐의 개발과 판매를 맡은 사람들 역시 애플 직원이다. 또한 잘나가는 실리콘 밸리의 인재들이다. 애플에서 일한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인 그들이 겨우 잡스의 눈길이 잠시 사라졌다고 이런 한심한 제품을 내놓은 것이다. 이건 혁신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니다.

오죽하면 애플을 열심히 옹호하던 사람들도 이 기사 앞에서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WD의 캐비어 그린이란 제품은 실제 한국에서 살 수 있으며 그것이 안정성과 성능에서 얼마나 낮은 등급의 제품인지 알기 때문이다. 여기에 감히 '서버급'이라는 광고를 한 애플에 대해 대체 무슨 변명이 가능할까?

나는 굳이 이 사건을 두고 단순히 애플을 나쁘다고 욕하거나 놀릴 생각은 없다. 이건 그저 하나의 헤프닝일 뿐이고 이 제품을 안 사면 그만이다. 또한 타임캡슐은 그다지 일반인이 많이 구입하는 제품도 아니다. 다만 앞서 말했듯이 이 사건이 담긴 의미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볼 뿐이다.

단지 잡스의 관심이 좀 멀어졌다. 그것외에는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는데 금방 이렇게 값만 비싸고 허풍만 잔뜩 들어갔으며 성능은 따라주지 못하는 제품을 내놓을 수도 있는 것이 애플이다. 즉 우리가 지금 열광하는 애플의 능력이란 스티브 잡스가 쉴새없이 날카로운 감시의 눈을 번뜩이며 직원들을 채찍질할 때만 나올 수 있다는 뜻이 아닐까?


그렇게 볼 때 앞으로 잡스가 완전히 떠난 상태의 애플이 이런 욕만 먹는 타임캡슐 같은 제품을 또 만들어내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있을까? 나아가서 잡스가 없는 애플이 싸구려 부품을 쓰고는 적당히 이름과 디자인만 근사하게 붙인 뒤 값을 비싸게 매긴 아이폰6, 아이패드4를 내놓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 있을까?

나는 정말로 그것이 걱정되며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 왜냐하면 나 역시 애플이 만들어내는 혁신을 너무도 좋아하기 때문이다. 먼 훗날 애플의 역사가 담긴 '타임캡슐'에 '잡스가 떠난 이후에도 애플은 한번도 사용자들에게 실망을 주는 제품을 만들지 않았다' 라고 당당히 적히게 되길 바란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rokmc1062.tistory.com BlogIcon 공감공유 2011.06.29 07:21 신고

    제발 잡스가 떠나지 말기를 ㅠ.ㅠ

    애플의 1등 공신...

  3. RED 2011.06.29 09:06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캐비어 그린이라니... 껍데기값을
    20만원이나 받아먹었네요^^;

  4. Favicon of https://thebravepost.com BlogIcon 안경난로 2011.06.29 09:06 신고

    결국은 선택과 집중의 문제이군요. 어쩌면 애플이 너무 커져서 생기는 문제일수도 있겠습니다. 선택과 집중을 하기엔 라인업이 너무 다양해졌다는 것이지요. 그나저나 캐비어그린은 그렇게 성능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서버급이라 홍보한 것은 확실히 문제가 될수도 있겠네요.

  5. Favicon of http://leejangsuk.tistory.com BlogIcon 이장석 2011.06.29 09:18 신고

    흥미로운 의견 잘 읽었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6. -_- 2011.06.29 09:49

    고구려의 연개소문을 보는 것 같군요. 연개소문이 살아있을때는 수당을 물리친 강국이었지만, 결국 1인 집중체제의 고구려는 연개소문 사후 무너지고 말았지요? 과연 애플은???

  7.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06.29 09:52

    타임캡슐만 보더라도 잡스의 부재가 미칠수 있는
    영향력은 만만치 않겠습니다. 허나 지금으로서는 뭐라
    그럴수는 없겠지만요,,

  8. Favicon of https://www.biroso.kr BlogIcon feelosophy 2011.06.29 10:21 신고

    브랜드 아이콘으로서 스티브잡스가 차지하는 바가 크긴 하죠. 그 덕에 올라온 애플이라면 이제는 변화를 단단히 준비해야겠습니다. 다른 이야기이지만, 얘네들은 항상 이름을 '있어보이게'짓는군요. 한 저장장치를 미래에 열어볼 추억과 기록을 담는 타임캡슐이라니... 애들도 사고 싶겠네.. ^^
    또 잘보고 갑니다.

  9. Favicon of https://11stblog.tistory.com BlogIcon 11st zine 2011.06.29 10:40 신고

    애플도 이런 제품을 판매하고있군요~
    이런 제품이 괜히 애플사의 이미지만 망쳐놓는것이 아닌지 모르겠어요~
    정말 니자드님 말대로 지금은 잡스가 지키고 있기 때문에
    버티지만 장ㄱㅣ적으로 생가해보면 큰 손해일 것 같네요^^ㅎ

  10. Favicon of http://magiclucifer.tistory.com BlogIcon †마법루시퍼† 2011.06.29 10:49 신고

    애플사는 스티브 잡스의 부재를 지금부터 대비해야겠습니다. 엉터리 물건으로 바닥치는 일 없으려면요.

  11. Favicon of http://pavlo.kr BlogIcon pavlomanager 2011.06.29 11:57

    니자드님의 깊이 있는 해석에 빨려들어 읽었습니다.ㅎㅎ 스티브 잡스의 앞으로의 행보 지켜봐야할 것 같네요.

  12. 네오 2011.06.29 12:17

    애플 홈페이지의 타임캡슐에 대한 설명을 보면 그냥 준수한 수준의 설명으로 보입니다. 어느 회사나 이정도 과장은 하죠.

    "The massive 2TB or 3TB server-grade hard drive gives you all the capacity and safety you need for backing up all your Mac computers"

    설마 손바닥 만한 제품을 기업용 서버로 쓰겠다는 정신나간 사람은 없겠죠...ㅋ

    가격도 비슷한 수준의 NAS랑 비슷한 수준이고요... 시중의 개인용 NAS 같이 NAS 수준을 넘는 다양한 서버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게 좀 아쉽긴 하네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1.06.29 12: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엄밀히 보면 그 과장 자체야 애플 특유의 광고전략으로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왜 하필 캐비어 '그린' 이냐는 거죠.

      WD의 고급제품인 캐비어 블랙은 바라지도 않고요. 하다못해 몇만원 차이 안나는 '캐비어 블루'만 썼어도 이렇게 욕을 먹을 필요는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서버급이라고 선전해놓고 단가 몇 만원을 아끼려는 최악의 선택을 했다는 게 가장 한심한 점입니다.

      적어도 잡스가 관심을 가지고 보고만 있었어도 이런 선택은 안했을 거라고 봅니다.

    • . 2011.06.29 13:3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이번 사건은 애플팬들도 쉴드 못 치고 있던데
      정말 드물게 쉴드 감상하네요.

      이거 신라면 블랙이라고 놀림받고 있습니다.
      우골탕 한 그릇 영양이 다 들어간 완전식품이라던 신라면 블랙;;

      서버급이라고 해놓고 일반 사용자급,
      그것도 그린;;;
      일반 사용자급에서도 최악으로 소문난...
      '캐비어 그린' 한번 검색해보시길...

    • 네오 2011.07.06 11:16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가 하드웨어엔 문외한이라 캐비어 그린이라는 하드가 얼마가 극악의 하드인지는 모르겠지만, 다나와만 검색해 봐도 2TB급 NAS는 타임캡슐보다 비싸죠... 물론 하드도 서버급이 아니고요. 캐비어 그린이라는 놈은 아닐수도 있겠지만요.


      전 단지, 다른 회사의 개인용 NAS 에 비하면 가격이 비싼것도 아닌데, 그거 하나로 애플이 망할 징조다 라고 하기엔 좀 부족하지 않나 싶어서 의견을 단것이었는데요... 쉴드라니... -_-;; 허허...


      전, 시놀로지 1TB급을 쓰고 있는데 60만원 주고 사서 쓰고 있어요... ㄷㄷ

      시놀로지 같이 엄청난 기능을 제공하는게 아니니 타임캡슐이 더 비싼걸지도...

      제가 타임캡슐을 써보지 않았으니. 뭐라 욕을 해도 반박할 소스가 없군요...낄낄...

    • ㅋ; 2013.02.13 01:15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하드웨어에 대해 문외한이면서 잘도 말하시네요. 써보지도 않고선 잘도 말하시네요. 세상에 컴퓨터를 감상용으로 쓰는 사람이 있습니까? 언제까지나 디자인은 2차적이고, 부수적인 것. 하드디스크 안에 들어가는 정보는 하드디스크 값과는 비교도 불가능할 정도로 훨씬 값진 것인데, 그것이 하루 아침에 고장이 나는데(그것도 워런티기간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애플이 잘도 사업하겠네요. 빈 수레가 요란하다더니, 디자인만 믿고 설치다 다 망하게 되는거에요. 저도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이왕이면 이쁜 컴퓨터 사고 싶은건 마찬가지라, 애플 제품 애용하는데, 저런 망작은 욕처먹을만 하네요.

  13.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1.06.29 13:44 신고

    화무십일홍이죠. 지금의 애플 구글 및 삼성 IBM 인텔 등의 기업들 10년 이내에 무너지지는 않을 것입니다만 20년 정도 놓고보면 전망이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14.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1.06.29 15:42 신고

    잘 읽고 갑니다. 멋진 하루 보내세요~

  15. -ㅁ- 2011.06.29 15:44

    제가 웬디 캐비어 그린, 블루, 블랙 다 써봤는데
    개인사용자 입장에서 말하자면 그린은 최악최악최악
    블랙은 성능은 확실히 좋은데 소음이 안좋음
    블루가 현재로서는 가장 나은선택임

  16.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2011.06.29 15:52

    앞으로의 애플이 걱정이네요

  17.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1.06.29 16:53 신고

    재미있는 글을 올려주셨어요. ㅎㅎ
    아이클라우드 이야기와 함께 잡스 없는 애플에 대한 이야기를 같이 예측해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역사의 아이러니지만 MS를 보더라도 그렇고.. GE를 봐도 그렇고..
    확실한 후계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애플 한두번 실퍠로도 휘청일 수 있다고 생각이 드네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아 그리고 니자드님 어제 만나 뵙고 나눈 이야기를 블로거 대담 형식으로 올리려고 하는데 괜찮은지 모르겟어요. 내용 메일로 보내드릴테니 검토해 보시고 문제되는 부분이 없다면 블로그에 오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남은 하루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18. 얼마전 새로운 타임캡슐이 나온건 알았는데 2011.06.29 17:54

    가격대가 후덜덜해서 그냥 이런게 있구나 했는데,,,
    (무선 외장 대용량 저장장치에 와이파이기능이,,,역시 애플다운 제품)

    저런 부품이 들어간건 첨 알았네요,,,

    스티브 잡스 없는 애플이 걱정되긴 하지만 괜찬겟지 했는데

    니자드님 의견대로 이거 좀 심각할수도 있겟습니다,,,,

  19. 스티브잡스의 애플? 2011.06.30 01:09

    다른 건 차치하고, 그 깡패같은 대ㅡ소비자 인식기업은 이제 좀 사그라들어야할 거 같습니다.
    국내 대기업또한 맘에 안 듭니다만, 애플은 뭐.. 이대론 도~저히 함께하기 힘든 회사 같네요.
    조금 신사적(?)으로 다가선다뿐이지, 깡패는 깡패!

    그 많은 76조인가의 사내유보금은 소비자들과 노동자들 삥뜯어 쌓았단 생각까지 들게 되는 요즘입니다.
    더구나, 독재(?)가 가능한 특허까지 손에 쥐었으니...

  20. Favicon of http://ihayate.tistory.com/ BlogIcon 한지수 2011.07.22 20:20

    영원한 것은 없으니까요...
    저도 잡스가 지금당장 애플을 떠난다고 해서...
    당장 애플이라는 기업이 사라질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위험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좀 드네요...
    그래도... 지금 저를 만족 시켜주는 이정도의 만족감을 계속 주기만 한다면...
    애플이 하루 아침에 사라지지는 않을 거라 생각이 드네요...

  21. ㅋ; 2013.02.13 01:21

    개인적으로 애플의 디자인을 좋아하지만, 언제까지나 디자인은 2차적이고, 부수적인 것. 가장 기본적인 "기능"이 쓰레기라면 그것은 소비자 기만. 말하자면, "그저 너희들은 디자인이나 빨고 고장이 나거든 돈 물어가며 리퍼 받아라. 물론 그 안에 있는 데이터나 그런건 니네들이 알아서 관리하고ㅋ 이 어리석은 호갱들아." 라고 말하는 것과 다름 없죠.

    애플에게 기대하는게 참 많지만, 이런 툭하면 고장나는 물건을 그것도 비.싸.게. 파는건, 용납 못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