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피처폰 시절에 국내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각광받던 단말기 제조업체였다. 초콜렛폰을 비롯한 다수의 히트작을 내놓았고, 프라다폰 같은 명품폰도 선보였다. 그렇지만 지금은 모바일 시대에 적응하는 것이 늦은 나머지 어려움에 처해있다.


애플 아이폰을 제외한 스마트폰 나머지 진영은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대세이다. LG전자는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보자면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카메라 등에서 좋은 기술력을 가지고 있지만 핵심연산을 맡은 AP 기술력이 떨어지고 생체인식 기술등 트렌드 대응이 늦어 시장에서 제품 판매량이 점차 떨어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런 안좋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LG전자가 승부수를 던졌다. 2016년 MWC현장에서 공개된 전략스마트폰 G5는 슬롯 형식으로 확장 디바이스를 교체할 수 있는 ‘프렌즈’ 방식을 채택해서 큰 흥미를 자아냈다. 과연 이런 새로운 시도가 사용자의 반응으로 이어져 높은 판매량을 올릴 수 있을 지 알아보자.



긍정적 요소 - 새로운 도전에 대한 높은 평가


애플 아이폰6S와 삼성 갤럭시S7은 변화의 폭을 줄이고 안정적인 개선을 택했다. 디자인이나 설계사상을 바꾸지 않는 선에서 부품성능이나 특정 기능을 넣는 식이다. 같은 시기에 발표된 갤럭시S7/엣지의 경우는 방수방진과 마이크로SD슬롯 부활 등 제품 자체에는 작은 사용성 개선만을 했고 오히려 기어VR등 외부 장치를 통해 혁신적 기능을 제공하려 애썼다.



LG G5는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이제까지의 안드로이드에서 보이지 않던 교체형 디바이스라는 강수를 두었다. 프렌즈라고 이름붙여진 이 모듈형 디바이스는 하드웨어 교체로 제품의 기능이나 성능을 근본적으로 확장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캠플러스 모듈은 전문가용 DSLR에서 맛볼 수 있는 물리적 셔텨버튼과 조절 다이얼, 좋은 그립감을 제공한다. 하이파이 모듈은 뱅앤올룹슨과 협업으로 만든 32비트 DAC를 통해 무손실 음원을 풍부한 음색으로 즐길 수 있다.


이런 특징은 스마트폰의 고정된 하드웨어 한계를 돌파하고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기에 전문 사용자의 호평을 받고 있다. 경쟁사 제품이 완성도 향상 때문에 다소 심심한 제품이 나온데 비해 상당히 흥미를 끈다. 일부에서는 구글의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 프로젝트’를 들어 그 시작품이 나왔다는 반응도 있다. 혁신적인 제품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있어서 새로운 주자는 LG전자로 자리매김했다는 의미가 부여된 것이다. 



적어도 LG G5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개성을 갖추는 데 성공한 셈이다. 업계에서는 G5의 예상 판매량을 1200만대 수준으로 잡고 있다. 역대 G 시리즈 가운데 가장 높은 판매기록을 세운 제품인 G3가 1000만대인 점을 감안하면 최고 수준이다.



남겨진 과제 - 프렌즈 생태계 확립과 지속적인 지원


그렇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G5의 핵심적인 요소인 프렌즈가 그 자체로는 흥행요소가 될 수 없다고 지적한다. 스마트폰을 하나의 완성된 기기로 보는 사용자가 훨씬 많은 상황에서 번거롭게 다른 디바이스를 별도로 구입해서 착탈하는 사용자는 많지 않을 거란 예상이다.



이번 G5의 선택은 LG전자의 절박함에서 나왔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자체가 차별성이 적기에 충성도가 낮고 저가 중국산 스마트폰이 치고 들어오는 상황에서 뚜렷한 차별성이 없으면 하향세를 피할 수 없다는 계산이다. 핵심 하드웨어 부품도 정해져 있어 성능경쟁도 여의치 않는 상황에서 아이디어를 통해 차별화해서 충성도 높은 고객을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결국 이제 막 선보인 프렌즈가 얼마나 지속적으로 자체 생태계를 확보할 수 있는가하는 점이 관건이다. LG전자 조준호 사장은 국내 개발자와 함께 만드는 열린 생태계인 LG프렌즈닷컴(www.lgfriends.com) 온라인 장터를 4월 18일 부터 열어서 개발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유통사를 통하지 않고 개발자가 프렌즈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직접 만든 제품을 판매할 수 있다. 이곳을 통해 활용성 높은 프렌즈 모듈을 많이 내놓을 수록 G5의 제품 매력이 높아진다는 계산이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G5의 판매량이 늘어나도 LG전자의 수익성 개선이 어렵다는 전망도 있다. 올해 판매량은 늘어나겠지만 원가상승으로 인해 실질적인 영업이익 개선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또한 증가하게 될 마케팅 비용 문제도 있다.



업계전문가는 “G5의 이번 시도는 마치 렌즈교환식 카메라와 규격을 발표하고 렌즈 몇 개를 내놓은 것과 같다”고 비유하고는 “지속적으로 이 규격을 지원하는 제품과 모듈을 많이 내놓게 되면 장기적으로는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그렇지만 단기간에 실적이 나오지 않는다고 포기하게 되면 큰 효과를 보지 못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