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전자기술이 상당히 빨리 발달하는 시기이다. 때문에 무엇이 나와도 그렇게 놀랍지 않은 게 사실이다. IT업계에서도 겨우 몇 년 사이에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많은 첨단기술이 녹아들어갔다. 일반인들이 그동안 알 필요가 별로 없던 IPS방식 디스플레이나 이면조사형 CCD같은 기술까지도 이제는 슬슬 생활속에 들어오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놀란 것이 하나 있다. 바로 이번에 LG에서 처음 발표한 OLED TV이다. 브라운관 텔레비전 시대가 가고 LCD시대가 온 다음 그 안에서 형광등 방식의 조명인 CCFL 방식이 사라지고 발광다이오드인 LED시대가 온 것이 현재이다. 요즘 방영하고 있는 광고를 보자.





그 사이에 시야각이 제한되던 TN방식보다 고급화된 VA를 거쳐 IPS 방식이 나오기도 했다. 어려운 전문용어를 들었지만 풀어보면 간단하다. 얇고 가볍게, 그리고 보다 자연스러운 색상과 고화질을 느낄 수 있는 디스플레이 방식으로 진보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 디스플레이 방식에서 꿈의 방식, 환상의 화면이라고 불리는 기술이 있다. 바로 OLED방식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란 이 방식은 종래의 LCD 방식과는 근본적으로 차이가 있다. LCD는 뒤에서 강한 빛을 쏘아주고는 그것을 투과시키는 액정을 통해 화면을 표시한다. 하지만 OLED는 직접 화면 앞에 있는 소자가 빛을 쏘아낸다. 뒤에서 빛을 따로 비출 필요가 전혀 없는 것이다. 




OLED 방식이 뛰어난 화질을 가져다주는 것은 그래서 매우 당연하다. 보통 화질을 평가하는 사람들이 주의깊게 보는 것은 암부계조이다. 예를 들어 완전히 어두운 화면에서 조금 어두운 물체가 희미한 빛을 받으며 움직이는 장면 같은 때 그 모습이 정말 자연스럽게 구별되어 보이는 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보통 LCD방식에서는 뒤에서 강한 빛을 쏜 것을 액정이 차단하면서 검은 색을 구현한다. 그런데 이때 방식의 한계 때문에 완벽하게 100% 빛을 차단하지 못한다. 따라서 분명 칠흑같이 어두운 공간인데 화면 안에서는 순수한 검은 색이 아니라 흰 빛에 감싸여진 검은 색처럼 나타난다. 이것은 LCD 방식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한계이다. VA방식을 쓰면 상당히 좋아지긴 하지만 완벽하지는 못하다. VA는 또한 반응속도가 떨어져서 잔상이 남는 단점도 있다.





OLED는 이런 면에서 완벽하다. 화면을 구성하는 하나의 픽셀이 직접 빛을 내기 때문이다. 검은 색이 필요하면 해당하는 픽셀만 빛을 내지 않으면 된다. 그것만으로 완벽한 검은 색이 구현된다. 또한 색을 만들 때도 직접 RGB의 픽셀이 강도를 조합하여 빛을 내므로 색깔이 보다 순수하다. 뒤에서 흰색을 쏘고는 그 빛을 투과시켜서 색을 만드는 LCD방식은 빛의 순수함에서도 뒤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좋은 방식의 OLED TV를 구경하기 위해 청담동에 있는 LG 매장에 방문했다. 여기서도 단 한 대가 전시된 모델을 직접 눈으로 보았다. '궁극의 화면' 이란 단어를 영어로 써놓은 것이 인상깊다. 




직접 본 화질은 과연 놀라웠다. 검은 색의 계조를 보여주기 위해 신경써서 만든 화면은 과연 깨끗하고 깊은 검은 색과 함께 거기에 대비되어 화사한 인물의 색감은 잘 보여주고 있다. 참고로 배경의 검은 색과 인물이 입은 옷의 검은 색이 뚜렷하게 구별된다는 것이 바로 이 디스플레이의 우수함을 잘 보여주고 있다.





검은 색만 뛰어난 것이 아니다. 대자연의 녹색화면이나 풍선의 원색조차도 훌륭하게 잘 표현되었다. 직접 물감을 뿌려서 그린 듯한 선명한 화면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같은 조명 아래 있는 LCD방식 화면이 다소 흐릿한 화질로 보일 정도였다. 칼같이 선명하다고 하는 느낌이 너무도 눈에 잘 들어왔다.




보통 선명하다는 것은 해상도가 차이날 때 잘 느낄 수 있다. 하지만 LG OLED TV는 특별히 해상도가 더 뛰어난 것이 아니었다. 해상도만으로는 다른 TV와 마찬가지로 풀HD인 1920*1080P 였다. 하지만 화면을 이루는 화소가 직접 빛을 내기에 색 사이의 경계가 분명하게 보이는 효과가 나오는 듯 했다. 따라서 같은 해상도이지만 OLED TV쪽에 훨씬 뛰어난 선명함을 보이는 게 아닐까.


더구나 LG OLED TV는 WRGB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보통 빛의 삼원색인 RGB로 색을 만드는데 더해서 세 개의 화소가 다같이 최고로 빛을 내서 만드는 흰색을 내기위한 화소를 하나 더 추가해서 깨끗한 흰색을 별도로 내도록 한 것이다. 




또한 LG OLED TV는 제품 형태에서 독특한 방식을 취하고 있다. 화면을 구성하는 패널은 순수한 디스플레이만 맡고 있다. 화면표시 이외의 기능을 아래쪽 받침대 모양 제품에 전부 넣은 것이다. 따라서 패널은 매우 얇다. 제로베젤에 가까운 구성에 두께는 4.5 mm정도이다. 






받침대에는 각종 외부입력단자를 비롯해서 전원버튼과 조절버튼이 달려있다. 이렇게 기능을 아래쪽으로 빼냈기에 어쩐지 컴퓨터와 모니터의 관계처럼 느껴진다.




실제로 받침대와 패널은 외부 단자를 통해서 연결되어 있으므로 분리할 수도 있다. 따라서 수리나 관리도 보다 편해질 듯 싶다.




OLED TV는 비록 이렇게 제품으로 나왔지만 아직도 만들기가 참 어렵다고 한다. 공장에서도 특별히 관리해가며 만드는 데도 여전히 열 대를 만들면 그 가운데 한 대가 겨우 품질 검사에 합격할 수 있는 정도라는 이야기가 있다. 어떻게 보면 아직도 꿈의 디스플레이인 것이다. 그 좋은 화질을 얻기 위해 치러야 하는 대가가 크다.


하지만 그 결과는 너무도 좋다. 최초로 상용화되어 시판되는 OLED TV의 모습을 영상으로 한번 보도록 하자.






미래는 도전하는 자의 것이다. 이렇듯 OLED TV를 앞장서서 내놓은 LG의 시도는 그래서 더욱 가치있다. 최고의 화질을 직접 보고 사람들이 그만한 가치를 느끼게 되면 구입할 것이다. 그리고 구입하는 사람이 많을 수록 다시 시설 재투자가 이뤄지고 공정기술이 발달해서 대중화에 다가선다. 과거 LCD 기술 역시 그랬다. 




깊고 선명한 블랙, 아름다운 발색을 자랑하는 꿈의 디스플레이 LG OLED TV에는 그런 도전의 의지가 담겨있다. 우리가 현재 볼 수 있는 가장 뛰어난 화질을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OLED TV를 보고온 것은 소중한 경험이었다. 앞으로 더욱 OLED TV 기술이 발달해서 보다 선명한 고해상도와 보다 큰 화면크기를 가진 제품이 보다 싼 가격에 나와주기를 바란다. 그때가 되면 나도 꼭 구입해야겠다.



* 이 포스트는 LG전자의 지원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Icon 자작나무 2013.04.22 07:47 신고

    정말 꿈의 화질이네요.
    엘지가 삼성과는 달리 ledTV도 풀led를 사용했었죠.
    덕분에 로컬디밍이 완벽하게 구현되서 검은바탕에서도 희미한 색이 없이
    정말 완벽한 검정을 표현하더라구요.
    최근엔 엣지방식도 혼용하는데..확실히 엣지방식이 약간 희미한 검정..^^;
    화질만큼은 엘지를 따라갈 TV가 없더군요.

  2. Favicon of http://chunchu.tistory.com BlogIcon 천추 2013.04.22 08:07 신고

    오 멋지네요 ^^ 많이 생산돼서 가격이 내려가면 한번 사 볼만 한 것 같습니다. ^^

  3. Favicon of http://phjsunflower.tistory.com BlogIcon *꽃집아가씨* 2013.04.22 09:43 신고

    아 저도 한번 갖고 싶네요
    얇기도 얇고 좋아보이는데요? 색감도 살아있는거 같아요
    살아있눼~ ㅎ

  4. Favicon of http://catchrod.tistory.com BlogIcon 朱雀 2013.04.22 11:02 신고

    하도 극찬을 하시니 한번 가서 구경해보고 싶어지네요. ^^;;;

  5. Favicon of http://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3.04.22 15:49 신고

    LG TV관련 행사에 가봤는데, 화질이 장난 아니더군요. 특히나 위에서 말씀주셨던 블랙표현이랑 두께는 직접 눈으로 봐야 제대로 실감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되네요~
    제 모니터가 오징어로 보이기 시작하기도 하더군요...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