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어렸을 때 참 재미있게 읽었던 소설은 삼국지연의였다. 나관중이 실제 중국 후한말의 역사인 삼국지를 바탕으로 가공해서 만든 이 소설은 아마도 최고의 역사소설이 아닌가 싶다. 이미 조선시대부터 한중일 삼국이 공히 삼국지의 인물을 잘 알고 있다. 중국에는 제갈량의 사당이 있고, 조선에서는 관운장의 사당을 지었다. 일본에서도 에도시대에 이미 상업출판물로 삼국지가 인기있었다고 한다.



갑자기 왜 뜬금없이 삼국지 이야기일까? 그것은 기본적으로 오늘날 IT업계의 연합을 이야기하는 데 있어 삼국지에 나오는 이야기들이 너무도 잘 적용되기 때문이다. 우선 어제 나온 뉴스 하나를 보자. 아마존이 삼성과 손을 잡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출처)

삼성전자와 아마존이 디지털 콘텐츠 사업에 협력하기로 하고 조만간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11월 29일 삼성전자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디지털콘텐츠 수급과 관련, 삼성전자와 아마존이 협력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며 내년 초 이를 구체적으로 발표할 예정이 다.
 
해당 프로젝트는 콘텐츠 수급과 유통에 한정되며 관심의 초점인 킨들 단말기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해외서 판매되는 갤럭시탭에선 아마존 킨들 애플리케이션이 구동된다. 그러나 내년 발표되는 프로젝트는 이와는 다른 성격의 사업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아마존의 협력은 지난 7월부터 예고돼 왔던 부분이다. 삼성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S클라우드'에 아마존 3S 플랫폼 활용을 활용키로 한 것. 당시 업계는 삼성과 아마존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으로 콘텐츠를 포함한 다양한 부문으로 협력관계를 넓혀갈 것으로 관측했다.
 
삼성전자는 아마존과 협력하면서 갤럭시탭을 포함한 스마트 단말기에 콘텐츠를 확충한다는 전략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전자기기 업체들은 스마트 생태계의 중심축인 콘텐츠 부족을 지적받아 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아마존이 협력해 반 애플 전선을 형성할 가능성도 있다"며 "애플이 아이북스와 아이튠스로 디지털콘텐츠 시장을 압박하는 만큼, 삼성과 아마존의 공통 이해관계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 관측했다.

흔히 우리가 말하기를 적의 적은 친구라고 한다. 업계에서 살아남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스로가 절대강자가 아니라면 끊임없이 누군가와 손을 잡고 발전을 도모하면서 경쟁업체에 대항해야 하기 때문이다.


삼국지연의에서 가장 유명한 전략은 무엇일까? 그것은 제갈공명이 자기를 찾아온 유비에게 제시한 ‘천하삼분지계’다. 당시 절대 강자로 군림한 조조의 세력에 대항해서 천하를 잡을 기회를 얻기 위한 계책이다. 제대로 된 나라조차 없는 유비에게 제갈량은 북쪽의 조조와 남쪽의 손권에 이어 제 3의 세력이 될 것을 권한다. 그리고는 상대적으로 약한 손권과 힘을 합치게 되면 천하는 마치 세개의 다리가 있는 솥처럼 서로 버티며 세력균형이 유지될 것이라 한다. 그러다보면 기회가 생길 것이니 그것을 잡으라는 것이다.

지금 IT업계를 비유해보면 절대강자는 애플이다. 비록 스티브 잡스가 죽긴 했지만 워낙 이뤄놓은 게 탄탄하고 현금보유고도 많다. 제품라인업도 충실한 애플은 다른 협력업체와의 동반관계를 허용치 않는다. 애플 아래의 하청업체가 되든가, 아니면 도태되든가 하는 식으로 공존의 여지가 별로 없다. 

한발짝 떨어져서 정면대결을 피하고 있는 구글에 비해서 이제까지 애플과 정면에서 충돌하고 있는 것은 한국의 삼성이었다. 하드웨어를 직접 만들어 소비자에게 파는 업체인데다가애플에게는 없는 부품공장까지 갖춘 기업이다. 다만 삼성에게는 운영체제가 없고 컨텐츠가 부족하다. 



그런데 지금 애플과 경쟁하기 위해 급속히 세력을 늘려가는 기업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아마존이다. 아마존은 아이튠즈에 몫지 않는 풍부한 전자책, 음악 등의 컨텐츠를 바탕으로 하드웨어 제조까지 진출하고 있다. 하지만 아마존은 애플에 비하면 하드웨어 제작 경험과 협력 기반이 너무 부족하다.

여기서 바로 두 기업의 이해관계가 일치했다. 하드웨어에 강한 삼성과 컨텐츠에 강한 아마존이 서로 협력하면 애플에 대항할 수 있다는 전략적 계산이 나오는 것이다.

삼성과 아마존, 새로운 동맹의 시작일까?

사실 삼성이든 아마존이든 완전히 애플과 관계를 끊을 수 있는 기업은 아니다. 애플과 일체의 관계도 없이 살아갈 수 있는 기업은 아마도 마이크로소프트 정도일 것이다. 삼성에게 애플은 주요 반도체와 부품을 사주는 대량으로 사주는 고객이다. 아마존에게 애플은 킨들 앱이라든가 전자책을 유통하기 위한 iOS플랫폼을 제공해주는 유통사다.

 그럼 두 기업이 왜 지금 시점에서 손을 잡고 일종의 반애플 동맹을 맺어야 할까? 그것은 애플의 전략이 이미 두 기업의 영역을 다 먹어치우기 위해 움직이기 때문이다. 아마존의 주 수입원인 전자책과 음악은 이미 애플의 아이튠즈가 아이패드를 앞세워 강력히 도전하고 있다. 삼성의 주요수입원이던 휴대폰 단말기에서 애플의 아이폰은 크게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소비자 제품을 놓고 벌이는 경쟁에서 애플은 일체의 타협도 공존도 없다.


결국 두 기업의 새로운 동맹은 매우 절박한 생존의 위협에서 생겨났다고 볼 수 있다. 손을 내밀어봐야 붙잡아 주지 않을 상대가 애플이라는 걸 알기에 뭉쳐서 싸울 수 밖에 없다고 본 것이다. 그래도 서로가 가지지 못한 것을 가진 삼성과 아마존의 협력은 꽤나 흥미롭다. 앞으로도 두 기업이 어떤 재미있는 것을 내놓을 지 기대해보자. 삼성과 아마존의 이번 동맹이 IT업계를 애플과 함께 갈라서 차지하는 '천하삼분지계'가 될 수 있을까?

  1. 2011.11.30 08:11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11.30 10:10 신고

    흥미진진한 IT업계의 삼국지가 펼쳐질 것 같은데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11.30 10:11

    글 잘보았어요
    삼성과 아마존이 손잡고 애플을 지대로
    공격할수 있을지,, 지켜볼만하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s://www.biroso.kr BlogIcon feelosophy 2011.11.30 14:17 신고

    삼국지연의... 책부터 읽어봐야할듯.. ^^

  5. Favicon of https://whitelove002.tistory.com BlogIcon 착한연애 2011.11.30 15:17 신고

    어떻게 내놓을지.. 정말 궁금해지는 걸요? ㅎㅎ
    11월 마무리 잘하시고 다가오는 12월 행복가득한 달 되세요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30 16:54

    정말 흥미롭네요 ^^ 국내에는 영향력이 어떨지 잘 모르겠지만 아마존이 온라인 쇼핑에서 차지하고 있는 부분은 상당히 크기 때문에, 어떤 결과가 나올 지 귀추가 기대됩니다. :)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1.11.30 18: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직까지는 아마존이 한국시장에 그다지 관심이없는 편이라 영향이 작습니다. 하지만 삼성과 협력해서 컨텐츠를 본격적으로 내놓는다면 그 파괴력은 대단하겠죠. 국내업체들 긴장해야 합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30 17:48

    좋은 결과를 기대해 봅니다.^^

  8.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11.11.30 20:50

    음.. 반애플동맹이라고 하기도 애매하기도 하고..
    하기사 삼성과 아마존은 현재 애플과 가장 첨예하게 대립구조를 지니고 있는 회사기도 하니 그럴수도 있겠지만 말이죠 ^^;
    일단 삼성 입장에서는 컨텐츠라는 아마존 앱스토어라는 강력한 컨텐츠 뱅크를 가져갈 수 있을 것이고 아마존은 삼성으로부터 하드웨어적인 경험을 전수받을 수 있겠죠.
    아마존이 킨들 파이어를 통해서 아마존 자체의 에코시스템을 돌리는데 어느정도 성공가능성을 보였기 때문에 삼성앱스라는 기존 안드로이드 마켓과 좀 성격이 다른 앱스토어를 돌릴려는 삼성 입장에서는 좋은 컨텐츠 풀로 아마존을 파트너로 삼은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1.11.30 21: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학주니님,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선명한 반애플노선이라고 보기는 무리입니다만, 애플을 강하게 의식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두 기업의 사업영역이 지금 애플과 다 겹쳐있는데 애플이 요새 법정소송도 그렇고 매우 강하게 압박해들어오니까요. 분명 서로가 나름 서로가 보완적인 관계가 될 좋은 협력이라고 봅니다. ^^

  9. 2011.11.30 22:40

    비밀댓글입니다

  10. 2011.12.01 07:58

    비밀댓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s://aw2sum.tistory.com BlogIcon a87Blook 2011.12.01 09:16 신고

    아마존과 삼성의 협력이라 뭔가 새로운게 터질듯 하군요. 분명 서로에게 득이되고 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무언가가 보여지겠지요. 너무나 기대가 됩니다.

  12. Favicon of https://love111.tistory.com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12.01 11:52 신고

    삼성과 아마존의 만남!? 생각만해도 무시무시합니다...ㅎㄷㄷ

  13. 뷰댄 2011.12.01 18:08

    (애플) vs (구글,모토로라) vs (삼성,아마존) 이렇게 붙어서 가격 경쟁이나 했으면 좋겠네요 ㅋㅋ

  14.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1.12.02 14:44 신고

    흔히들 애플, 구글 ,MS 를 IT 업계 삼국지를 찍는 세력이라고 합니다만 사실 그 세 세력 말고도 강자들이 많죠. 삼성, 아마존, 패이스북 등이 모두 한 몫 단단히 해줄수 있는 강자들이니까요.. 삼국지로 비유한다면 지금은 군웅할거 시대가 아닐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