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일반적으로 배우는 경제 현상을 나타내는 법칙이 잘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일인당 국민소득이 얼마가 되면 휴대폰 구매층이 급증한다든가, 어느 수준을 넘으면 마이카 시대가 온다든가 하는 건 상당히 많이 변경된다. 인도 같은 경우는 국민소득이 작으면 작은대로 엄청난 초저가 IT기기나 자동차, 조립식 주택을 만들어서 보급을 유도한다. 제품이 소득수준을 기다리지 않고 먼저 값을 공세적으로 낮춰 들어가버리는 게 요즘 추세다.


아이패드가 열어놓은 태블릿 시장을 두고 많은 전문가들은 전체적인 추세를 예상해왔다. 그  가운데는 태블릿이 PC와 같은 발전과정을 거칠 거라는 의견이 있었고, 반대로 전혀 다른 시장을 창출하기에 과정도 다를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아직은 어느 것도 확실하지 않다. 일부에서는 이미 태블릿 시장은 결판났으며 그것은 아이패드와 안드로이드 태블릿만 살아남는 형태가 될 것이라 말하기도 한다. 과연 그 말 대로 최근 아이패드의 점유율은 70프로가 넘는다. 반대로 경쟁제품 가운데 HP의 웹OS를 쓴 패드는 거의 팔리지 않는 악성재고였다. 나중에 땡처리에 가까운 할인판매를 하자 그제야 날개돋힌 듯 팔리는 기현상을 나타냈다. 

그리고 이번에는 블랙베리로 유명한 림의 차례가 왔다. 림에서 야심차게 내놓은 플레이북 역시 심각한 판매부진을 겪고 있다. 잡스의 표현을 빌리자면 DOA(나오자마자 사망)이다. 결국 림은 폭탄할인 판매를 시도하고 있다. (출처)



리서치인모션(RIM) 스마트패드 플레이북의 소매가격이 한없이 떨어지고 있다. 미국 주요 유통판매점들이 잇따라 플레이북 할인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 고객들에게 돌아가는 할인 규모는 대략 200달러 수준이다. 



9월 27일 PC맥 등 주요외신은 이달 초 베스트바이, 스테이플스 등 주요 가전 유통점이 림 플레이북을 200달러 깎아주는 프로모션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플레이북 권장소비자가는 16기가바이트(GB) 기준 399.99달러지만 현재 사실상 20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할인판매 광고조차 하지 않은 상태에서 재고처리 프로모션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 

파이낸셜 포스트는 업계 전문가들의 말을 빌어, 16GB 플레이북의 제조원가를 270.95달러로 추정했다.

가전유통점이 제조업체의 절대 갑인 미 유통구조를 감안할 때, 림 측이 재고처리를 위해 출혈을 감수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RIM 측은 공식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 뉴스는 어떤 의미를 가질까? 단지 아이패드와 애플을 좋아하는 측에서 보면 ‘거봐라! 역시 애플의 아이패드를 어떻게 이겨? 꼴 좋다!’ 라는 정도의 의견 정도가 나올 것이다. 하지만 조금만 머리를 식히고 찬찬히 살펴보자.



1 . 아이패드는 분명 대단한 제품이다. 디자인, 기능, 앱스토어, 활용성에 앞선 이 제품은 태블릿 시대를 활짝 열었다. 그래서 지금도 비교적 높은 가격, 높은 이익률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줄을  서서 구입한다.

2 . 안드로이드 진영 태블릿는 잘 팔리고 있지 않으며, 나머지 회사의 태블릿은 생산 즉시 재고품으로 남을 정도다. 활용성에 있어서나 하드웨어 구성에 있어서는 거의 비슷한데도 말이다. 다만 여기서 유일한 예외는 아마존의 전자책 태블릿 킨들 시리즈다. 전자책에 특화된 킨들은 여전히 잘 팔리고 있다.

3 . HP의 터치패드를 보자. 웹OS를 쓴 이 태블릿는 가격을 파격적으로 99 달러 정도로 낮췄을 때 폭발적인 수요를 보였다. 마치 아이패드를 보는 듯 금방 매진되고 구매문의가 빗발쳤다. 아마도 위의 기사에서 보인 플레이북도 2백달러 안으로 들어오는 정도쯤 해서 폭발적인 수요증가를 보일 지도 모른다. 또한 아마존의 킨들 역시 129 달러 짜리도 있을 정도로 저가품이다.



태블릿 시장, 저가경쟁 시대로 가게될까?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태블릿 시장이 확실히 양분화되었음을 의미한다.

하나는 고가품으로서 좋은 디자인과 품질, 풍부한 앱으로 거의 노트북 시장까지 커버하는 용도로서 아이패드가 차지한 고가 태블릿 시장이다. 이 시장은 가격보다 오히려 기능과 혁신이 더 중요하다.

다른 하나는 부담없이 사서는 한정되긴 해도 발전이 그다지 필요없는 분야에 쓰기 위한 용도의 저가 태블릿 시장이다. 소비자들이 전자책 읽기, 간단한 웹서핑, 간단한 필기장 용도로서 2백달러를 넘지 않아서 노트북 이나 스마트폰과 함께 사서 간단히 들고다닐 태블릿을 원하다는 뜻이다. 바로 이 부분을 종래에는 킨들이 차지했는데, 갑자기 낮아진 가격의 태블릿이 나오자 소비자는 이것을 선택했다. 중국산 저가품이 아닌, 제대로 품질보증을 갖춘 제품으로서 이런 태블릿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물론 업체들은 이것을 싫어할 것이다. 이것은 바로 태블릿이 일상재가 되어 원가절감과 가격경쟁의 시대가 되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아이패드의 성공만 보고는 자기들 제품도 소비자가 척척 고가로 구입할 거란 꿈을 꾸지만 현실은 이렇다. 소비자는 아이패드는 고가품, 나머지 회사는 철저히 저가품이 되어주기를 원하고 있다.



기회는 잡는 자에게 있다. 아이패드 역시 장기적으로는 마진률이 줄어들면서 일상재화되는 것을 피할 수 없다. 지금의 맥처럼 약간 상위에 위치할 정도일 뿐이다. 시장이 이미 변화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차라리 전자책처럼 간단한 기기를 목적으로 그 위에 간략한 태블릿 주요기능만 살짝 얹어 저가에 만들어 파는 것이 훨씬 좋은 방법이다. 소비자를 위해서도 태블릿 업체들이 어서 이런 추세를 깨닫고 치열한 저가경쟁을 벌여주길 바란다.

  1. 익명 2011.09.28 06:44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품절녀 2011.09.28 06:59 신고

    저가 제품이 나오면 소비자는 좋겠지요. 물론 질도 좋아야겠지만요.
    좋은 하루 되세요. ^^

  3. Favicon of https://riugoon.tistory.com BlogIcon 리우군 2011.09.28 07:41 신고

    몇년지나면 모든게 확실해 지겠죠? ㅋㅋㅋ
    미래를 예측하는것도 기다려보는것도 즐거운 일인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s://travel.plusblog.co.kr BlogIcon 김루코 2011.09.28 07:41 신고

    스마트 디바이스 시장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묶어서 패키지로 파는 형태를 띄고 있다면
    둘 사이의 밸런스도 중요한 특성이 될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도 iOS 의 어플리케이션들을 써보고 싶은데
    값비싼 하드웨어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지요.

    한 제품이 인기를 끌면 가격대에 따라서 라인업이 다양하게 형성되는 것은
    당연해 보입니다.
    태블릿도 안드로이드 제품군이 분발을 해준다면 스마트폰처럼 저가 시장이 형성될 것 같네요 ^^

  5. 익명 2011.09.28 07:42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1.09.28 07:44 신고

    빨리 저가화 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ㅎㅎㅎ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9.28 08:05

    너무 비싸요 태블릿
    하나 구매하고 싶은데..가격이 ^^
    저가로 판매한다면 더 좋겠지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9.28 08:21

    신랑이 아이패드2 준다고하는데
    멀로 써야할지 모르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
    게임만 할려는지 ㅠㅠ

    • Favicon of http://regteddy.tistory.com BlogIcon reg teddy 2011.09.28 17:2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이패드용으로 나온 에센이라는 요리잡지 보세요. 잡지 앱 중에서 젤 나은듯. 맛있는 요리도 해 드리면 남편분도 보람찰듯

  9. 코냥이 2011.09.28 10:07

    글 잘 읽었습니다. 딴지는 아니고 HP의 터치패드는 199불이 아니라 99불에 폭탄세일을 했었습니다.

  10.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1.09.28 11:05 신고

    관점이 앞으로 저가 경쟁쪽으로 무게 중심이 흐른다는 분위기로 이해하면 될까요?
    제가 이전에 쓴 글과도 일맥 상통하는 부분인데..

    궁극에 태블릿 시장은 분화해서 프리미엄, 중/저가, 이북 같은 전문화 된 기기나 전자 사전과 게임과 같은 특화 제품군으로 시장이 조금씩 변호하지 않을까 싶더군요.

    가정이긴 한데.. 암튼.. 점점 더 시장이 치열해지면 좋은 제품을 싸게 살 수 있으니 경쟁이 많아졌음 싶어요. ㅎㅎ

    PS 요즘 많이 바쁘신듯 하세요. ㅎㅎ
    항상 건강 챙기시고.. 조만간에 한번 뵙지요. ㅎ

  11. Favicon of https://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1.09.28 11:27 신고

    또하나의 변수는 경기불황 이지요. 그 애플 조차도 25%를 감산할 정도로 조심성 있습니다. 사실 애플은 스티브잡스가 한번 물먹은 경험인지 영업에 있어서는 안정성에 무지 집착하는 회사라지만 생산량이 곧 판매량이라는 업계 1위 님하고 25% 감산이니... 뭐... 어찌 될지 모를 지경입니다.

  12.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코인물개미 2011.09.28 11:30 신고

    니자드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뵙게 되네요~ 항상 니자드님 글 보고는 있었는데.. 댓글을 몇개월만에 다는건지..ㅠㅠ

    에궁... 요새 장교 준비등 여러가지로 바빠서 근근히 블로그글만 연결해나갔었거든요^^;;

    항상 좋은글 잘 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1.09.28 11: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다비드님 오랫만입니다. 잘 지내시죠? 저도 다비드님 좋은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장교로 가시나보군요.^^ 나름 부럽습니다. 다비드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3. Favicon of https://love111.tistory.com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09.28 11:33 신고

    음... 아직까진 태블릿의 필요성을 모르겠네요~
    다만 신문이나 이북을 읽을땐 정말 좋을것 같아요~

  14. 스머프 2011.09.28 13:00

    소프트웨어를 포함해서 아이패드만큼 가치를 가지지 못하면 아이패드보다 싸게라도 팔아야죠.
    브랜드, 성능, 디자인 등 가치가 미치지 못하는데 같은가격이나 그이상으로 판다면, "아이패드가 있는데 저걸 왜사?' 라는 말이 나오죠. 물론 플래시등, 특수한 목적때문에 구입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런경우 "더 싼게 있는데 이걸 왜사?" 라는 말이 나올테죠.

    가치가 같더라도 브랜드가치때문이라도 애플보다 손해보는 타메이커는 여러가지로 힘듭니다.
    아이패드가 비싸다고 하지만. 햅틱같은걸 100만원 넘게 팔았는데 아이패드는 그것보다 싸니..
    가격 맞추기도 어렵겠구요.

    글쓴이 말대로 양분화 될것 같습니다.

    그런데 애플은 아이패드를 태블릿pc라고 불른적이 없습니다.
    아이패드는 아이패드이고, 아이패드이기때문에(여러가지 뜻이 합축되어 있습니다) 사는것이지
    태블릿pc기 때문에 사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 공감합니다. 2011.09.28 16:20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애플만큼 팬덤층이 견고한 기업도 드물죠.
      애플은 모든 제품의 생태계를 고려해서 만들어지만

      다른 타블렛들은 기기와 os,엡들이 따로 놀죠.
      변수가 많아서 시장이 성숙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구요.

      전 기본포멧은 타블렛으로 하서 사용은 가능하게 하고
      전문적으로 한가지 기능에 특화됀 저가 기기가 나오는건 어떨지 궁금하내요.

  15. Favicon of https://mystory2011.tistory.com BlogIcon Hare's 2011.09.28 13:35 신고

    저가로 내려오게 된다면, 분명 지하철에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태블릿을 들고 보는것을
    목격할수 있을것 같네요.

    아직 그 정도의 가격을 내고, 태블릿을 써야하는 용도를 못 찾고 있다는 ^^;
    잘보구 갑니다

  16. Favicon of https://aw2sum.tistory.com BlogIcon a87Blook 2011.09.28 14:36 신고

    타블릿PC나 스마트폰이나 어느정도 가격거품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어느정도가 아니라 엄청난 거품일 수도 있겠고 말이지요. 문제는 소비자들이 이걸 알고도 구매한다는 것입니다. 타블렛PC를 구매해서 제대로된 이용을 하는 사람보다 PC가 아닌 오락용도로 사용하는 경우를 많이 보아왔던 저라서 말이지요. 진짜로 타블렛PC를 이용하는 사람에게는 RIM의 플레이북이나 HP의 터치패드가 오히려 더 좋을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가격도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기도 하고 말이지요. 물론 사람에 따라서 차이가 있긴 하겠지만 말입니다.

  17.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9.28 14:57 신고

    요즘 전자책에도 도전해보기 위해
    태블릿 pc를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데
    여전히 가격땜에...
    지금 질러버릴까요?..ㅎㅎ..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1.09.28 15: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사시는 용도와 그 가치를 잘 생각해보시고 맞는 제품을 구매하세요. 단지 전자책과 몇몇 간단한 용도라면 굳이 비싼 아이패드를 무리해서 사실 필요는 없습니다. 킨들이나 국내 전자책단말기도 좋고 떨이하는 태블릿도 좋습니다^^ 좋은 선택하시길^^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09.28 21:09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얼마전 태블릿 알아보려 매장에 들렀는데,
    아이패드는 가격 보고 엄두도 못내겠더라고요.,
    삼성 갤럭시 태블릿은 하나도 없길래 물어보니
    신제품 기다리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집밖에서 블로깅할 정도면 저렴한 가격의 태블릿이
    딱~인것 같아요~~

  19. daniel 2011.09.29 00:38

    확실히 가격이 가장 중요한 요소중에 하나인것 같아요. 근데 성능도 무시 못하지 않을까요. 터치패드가 폭탄세일때 그렇게 잘팔린 이유중에 하나는 분명히 400 불 짜리가 99불에! 라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여기 호주에서도 엄청 빨리 나갔었죠... (아 내가 그때 그 가게에만 있었어도...) 근데 여기에도 싼 타블렛들 있어요 - 호주불로 150 - 200 불꼴인데, (아이패드 700$ 정도) 잘 안팔리죠. 성능이 너무 구리거든요 - 거의 윈모 6 수준의 터치감을 보여주니까요. 가격도 중요하지만 어느정도 기본 성능은 해야겠죠.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9.29 00:53

    무척 바람직한 현상입니다. 제발 우리나라도. ㅋㅋㅋ 좀 내려라. 나도 사보게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