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음식에는 그 나라의 전통과 문화가 담겨 있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는 본고장 음식을 인정한다. 술 역시 음식의 하나이기에 그런 식으로 생각하기 쉽다. 예를 들어 막걸리 열풍이 분 일본에서 한국의 전통 막걸리를 제조하겠다고 나서면 우리는 웃을 수 밖에 없다. 성분이야 비슷하게 만들 수 있겠지만 한국의 전통이 밴 맛을 일본회사가 단기간에 낸다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도 와인을 만든다고 하는 말을 들었을 때 내가 처음 느낌 감정 역시 그런 냉소를 넘지 못했다. 예전에 호기심에 사서 먹어보았던 진로의 저가 포도주가 고작해봐야 <포도맛 소주>에 불과한 맛을 냈던 안 좋은 기억도 있다. 한국에서도 분명 포도가 나오니까 단순히 포도를 기계에 넣어 즙을 짜내 만드는 <포도주>는 만들 수 있겠지. 하지만 유럽과 서구인 식생활의 대부분을 점령한 문화적 의미의 <와인>을 만들 수 있을까. 이것이 내 중요한 의문이었다.



그러나 때로는 사람이 자기 생각의 우물에 갇혀 사고가 좁아지는 경우가 있다. 내 경우에도 비슷했다. 대부도에 있는 그랑꼬또 와인을 맛보고 설명을 듣고 나서 내 생각이 크게 바뀌었기 때문이다.


좋은 와인을 만드는 요소에는 무엇이 있을까?

첫째로 좋은 재료가 있다. 습기가 많고 따스한 해양성 기후가 좋은 포도를 만드는 조건이다. 캠벨이라는 품종이 와인 만들기에 좋은 종이라고 한다.
두번째로 좋은 기계를 써서 질 좋은 즙을 짜내는 일이다. 설비 하나에 수억씩 하는 기계는 전부 외국제다. 같은 기계를 쓴다면 그 과정에서 얼마나 사람이 정성들여 감독하는 지가 문제다.
세번째로 발효, 숙성과정의 관리와 감독이다. 옛날 방식으로 참나무통에 넣어 발효시키는 것도 좋지만 그건 다분히 금속으로 만든 좋은 통을 확보하기 어려운 옛날의 여건도 있다. 요즘은 금속통에 각종 장비를 달아 과학적으로 관리하는 선택도 좋다.



대부도에 있는 그랑꼬또는 이런 조건들을 모두 만족시키려 애썼다. 포도재배에 좋은 자연환경 하에 지어진 비닐하우스와 그 안에서 봉지를 씌워 재배하는 포도들이 있다. 그리고 산지에서 직접 딴 포도에서 신선할 때 기계를 이용해 즙을 짜낸다. 그리고 그 신선한 포도주스를 이용해 발효시켜 와인을 만든다. 이것이 가장 간단하지만 좋은 와인을 만들기 위한 비결이다.

그랑꼬또는 규모가 작은 편이다. 그러나 그 안에는 한국에서 가장 좋은 와인을 만들기 위한 좋은 시설과 열정이 자리잡고 있다.


발효실에서 나오는 향긋한 포도 발효의 향기가 매우 좋았다. 냄새만으로도 취할 수 있다는 말이 실감이 난다.

보통 우리는 프랑스산이니, 백년 된 와인이니 하는 말에 혹하기 쉽다. 신의 물방울이란 만화처럼 와인에 대한 신비감을 가지기 쉽다. 그러나 실상 와인은 서구인에게 그저 일상적으로 식사와 함께 마시는 술이다.



그랑꼬또 와인을 제조하는 대표의 설명은 그런 면에서 매우 흥미로웠다.
와인에서 우리의 다소 그릇된 문화적 선입관과 열등감을 제거하고, 순수한 맛과 취향으로 본다면 프랑스산이든 칠레산, 이탈리아산이든 좋은 와인의 조건은 동일하다. 또한 한국 음식을 먹으며 마시는 와인이란 면에서 오히려 한국 와인이 나아갈 길이 명백해진다. 그것은 바로 짜고 매운 한국 음식의 특징에 가장 맞는 와인을 만드는 것이다. 한국 사람의 입맛과 미각은 바로 한국인이 가장 잘 안다는 자신감이다.




짧은 시음회에서 여러 종류의 그랑꼬또 와인을 마셔보았다. 껍질과 씨를 함께 넣은 레드와인, 과육만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 늦게까지 따지 않다가 수확한 당도높은 와인으로 만드는아이스 와인, 적당한 껍질을 함유한 로즈와인 등 다양한 와인이 제공되었다.

비록 미각이 약간 둔한 나였지만 각각의 와인이 펼치는 색깔과 독특한 향기, 맛은 구별할 수 있었다. 신선한 포도의 향기가 묻어나오는 와인을 마시는 기분은 말할 수 없이 행복했다. 그저 취하기 위해 술자리에서 마시던 술맛과는 전혀 달랐다.


보통 백년이니, 오십년이니 하지만 대표의 경험상 와인이 가장 맛있는 것은 십년 내외의 발효숙성기간이라고 한다. 발효기간이 오래될 수록 떫은 맛이 사라지고 맛이 순해지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그 떫은 맛이 서구인에게는 기름진 스테이크 등의 느끼함을 해소시켜주는 비결이다. 한국의 김치와도 같은 역할이다. 그런데 그런 맛을 완전히 없애면 과일 발효주로서의 특성도 사라지는 것이나 마찬가지란 논리다.

한국인에게는 한국요리에 맞는 특성을 가진 와인이 가장 좋다. 이 말에 문득 의문이 들었다. 그런 논리라면 굳이 한국 요리에 서양술인 와인을 마셔야 할 이유가 무엇이 있는가? 차라리 한국의 전통술이나 막걸리를 마시는 게 낫지 않겠는가? 궁금해진 나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돌아오는 대답이 놀라웠다.



그랑꼬또는 와인 역시 한국 전통주의 하나로서 만들고 팔고 있습니다. 그래서 전통주 박람회에도 출품합니다.

이 한마디에 모든 의문은 해소된다. 그렇다. 와인이란 서구이름을 떠나서 포도주란 한글이름을 붙이고 우리 땅에서 재배한 과일로 만들면 그것이 바로 전통주다. 포도로 술을 만들면 전부 남의 것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없지 않은가?

그랑꼬또의 와인은 맛과 품질에서 벌써 많은 사람들의 인정을 받고 있다. 나름 명품 전략을 취하기에 일반적인 백화점의 유통채널을 통하지 않고 직접 주문을 받아 판매한다고 한다. 이곳의 성공에 자극받아 인근에 많은 와인 제조업자가 나왔지만 안이하게 영업하다가 거의 다 실패했다고 하니 무조건 만들어 판다고 다 되는 건 아닌것 같다.



그럼 왜 이름이 프랑스식인 그랑꼬또인가? 와인 병과 라벨에는 한글은 단 한글자도 없다. 그냥 보면 외국의 수입와인인지 아닌지 구별도 할 수 없다. 한국 전통주를 지향하면서 한글이름 하나 못짓나? 라고 생각할 수 도 있다.

 그러나 여기에는 맛 이외에 품격과 문화적 차별을 두는 소비자들의 취향이 영향을 주고 있다. 그랑꼬또가 처음으로 시작한 20년 전쯤에 만일 생소한 한국와인을 만들며 <대부도 포도주>란 이름을 붙였다면 과연 그 맛과 상관없이 소비자들이 샀을까? 만일 그랬다면 저는 진작 망했을 겁니다. 라는 대표의 농담은 농담만이 아니다.



어쨌든 한국에서 이처럼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와인을 만들어 성공하고 있는 그랑꼬또를 보며 새삼 흐믓함을 느꼈다. 더구나 한국 전통주의 개념으로 접근한다는 점이 이채롭다. 대부도의 아름다운 낙조를 보며 그랑꼬또 와인의 맛을 되새겨 본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0.11.27 07:59 신고

    저희 집도 포도를 키워서 .. 옹기가 포도주 발효에 딱이길래
    그 옹기에서 종종 와인을 만들어냅니다
    몇년식 저장해도 맛이 좋다고들 하는데
    상품화는 용기가 필요해서 쉽지 않더군요
    또 사람들 의견에.. 항아리에서 담은 와인을 선택할 한국인도 드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국내산 포도가 많으면 국내산 와인도 당연한데 그게 잘 안되나 봅니다 ^^
    원래 국내산 포도는 와인에 적절치가 않아요..
    상품화시킬 때까지 정말 고생하셨을텐데.. 대단한 노력 보기 좋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7 08:02

    요즘 와인을 만드는 곳이 많아졌죠. 그 맛도 수입산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깔끔하다고 하니 앞으로 더 기대가 되는 산업입니다. ㅎㅎ 저도 개인적으로 와인을 참 좋아하는데 이런 제품들이 많아지면 싸고 질 좋은 와인을 즐길 수 있겠죠. ^^

  4. Favicon of http://khrux.cafe24.com/zbxe/blog BlogIcon Hwoarang 2010.11.27 08:10

    정말 멋진 곳이군요. 저도 한 번 가보고 싶네요.. 물론 와인도 좀 맛보고 싶고요.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7 08:48

    저는 와인을 마시면 아직도 맛을 잘 모르겠더라구요 ㅎㅎㅎ
    니자드님은 IT뿐만아니라 어떤 포스팅이든 글솜씨가 있으셔서
    너무 잘 쓰셔서 부럽다는 생각이드네요 ^^;

  6. Favicon of https://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10.11.27 09:06 신고

    요즘에는 정말 와인이 대세인 것 같아요.
    저도 와인좋아해요.ㅋㅋㅋ

  7.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0.11.27 09:24 신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나오는 와인... 그게 큰 요인인듯 싶네요....
    저도 와인을 그리 자주 마시는 편이 아니라.. 각 종류별로 구별을 잘 못한다는.. ^^;;

  8.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1.27 11:19 신고

    우아. 한국에서 와인을 만드는지는 처음 알았습니다^^ 세계를 통해서 쭉쭉 나아갈 수 있길~

  9.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11.27 12:28 신고

    오홋..대부도에도 이런 와인이 있네요..
    저희집에서 얼마 멀지도 않은 곳인데요..
    저희도 이제 대부도에 가서 와인 한 잔 하고 올까요..
    출사도 겸해서 말이죠..즐거운 주말 되세요.^^

  10. Favicon of https://think-tank.tistory.com BlogIcon Seen 2010.11.27 13:06 신고

    우리나라에서 와인을 하나의 전통주로 만들고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품질만 우수하다면, 산지와는 상관없이 명품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한번 먹어보고 싶군요. 유명해져서 더욱 가까운 곳에서 찾을 수 있으면 좋겠어요.
    주말입니다. 언제나 활기찬 하루 되시길 바랄게요 ^^

  11.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BlogIcon 닉쑤 2010.11.27 13:50 신고

    놀랍고, 자랑스러우면서도..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아이스와인까지 생산하신다니 대단하십니다... 한국에서 이런 와인을 생산한다는게 얼마나 어려울지 상상이 안되네요.

    하지만 우리 이름을 붙이면 안 파린다는... 삼성이 해외에서 일제인것처럼 행세하듯이... 참 안타깝네요.

    우리 입맛에 맞는 와인을 만드신다는 말씀이 귀에 참 멋지게 들어옵니다. 가볍게 소주, 맥주, 위스키 마시듯 그냥 마시는 술인데 우리 나라에서는 너무 고급화 시키는거 같아서요.

    앞으로 더 발전해서 세계로 수출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전통주로서말이죠.

  12.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2010.11.27 14:43 신고

    오늘은 그 어려운 IT가 아니라서 편하게 댓글을 남겨요~ㅎㅎ
    대부도에 그랑꼬또 와인! 꼭 사서 먹고 싶네요! 분위기에는 와인이상
    없으니까요~ㅎ 그런데 주문판매만 하는 군요 잘 기억을 해 놔야겠어요!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추운날씨에 건강조심하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2010.11.27 15:29

    미국에서 이글을 보는 기분은 괜시레 우쭐해지고 기분이 좋아요~ 모르던 정보를 알게되어 기쁘고 한국나가면 꼭 이 한국와인을 사서 마시고 싶습니다^^

  14.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2010.11.27 17:45 신고

    오호, 와인까지 섭렵하시려나요? 저도 와인 좋아하는데 어떤 맛일지 궁금합니다. ^^

  15. 자승 2010.11.27 23:48

    저는 술 자체를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니어서, 와인도 그저 있는 사람들의 취향일 뿐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글을 읽고 보니 한번 맛 봐도 나쁘진 않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16. 최정 2010.11.28 02:09

    이글을 보니 제가 반성하게 되네요 한국산 와인을 저급상품이라고
    생각하고 등한시했는데 반성합니다~

  17. 1 2010.11.28 06:20

    한국어를 쓰지 않는다니..ㅎ 일본에서 만든 와인이나 발포주에는 일본어가 들어가있는데
    대표의 마인드부터 별로 맘에 들지 않네요.

    그리고 그 이유를 소비자의 취향으로 돌리고 있는 것 역시 별로..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crow97-00 BlogIcon 붉은비 2010.11.29 13:28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마주앙도 그리 나쁜 와인 생산자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3,000원 대 저가 와인은 포도 주스에 소주를 섞은 맛이라 좀 불쾌하지만,
    10,000 이상 넘어가는 와인은 (특히 백포도주 쪽은) 가격 대비 해서 꽤나
    나쁘지 않은 퀄리티라고 생각합니다.^^

  19. Favicon of http://daum.net/bonogu BlogIcon 현 무 2011.05.20 09:41

    국내에선 마주앙이 최고죠~~~
    물론 와인에 대해서 자세히 알게 되면 말입니다.
    그리고, 아이스가 그 아이스는 아니죠...

  20.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11.05.20 11:42 신고

    마셔보고 싶군요.
    제가 즐겨 마시는 아르헨티나산 와인과 어떻게 다른지...

  21. Favicon of https://tokkisaru.tistory.com BlogIcon felicidad 2021.12.08 21: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