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대로 접어들며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낡은 IT기술이 새로운 기술에 의해 대체되기도 하고, 기존 기술이 경쟁력을 키워 모바일 기기에서 핵심 위치를 차지하기도 한다. 익숙한 기존 기술을 버리고 싶지 않은 사용자와 새로운 기술로 빨리 넘어가고자 하는 사용자가 교차하기도 한다.


이 가운데 생산성을 좌우하는 입력수단은 아직 파괴적인 변화가 오지 않고 있다. 멀티터치 기술과 음성인식 기술은 계속 진보하고 있지만 빠르고 정확한 입력을 오랜시간 해야할 경우에 아직은 마우스와 키보드에 비해 효율이 낮기 때문이다. 특히 키보드는 텍스트 입력의 정답으로 물리키보드를 대체할 수단은 아직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체할 수는 없어도 조금 더 형태를 발전시킬 수는 있다. 이런 생각으로 모바일 기기와 함께 휴대성을 높인 키보드가 바로 접을 수 있는 ‘폴더블 키보드’이다. 마우스와 키보드 등 입력기기의 ‘명가’로 불리는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내놓은  MS 유니버설 폴더블 키보드를 써보았다.



디자인 - 반으로 접고 펴는 형태, 펴면 바로 작동



폴더블이란 이름 답게 접을 수 있는 제품이다. 사실 이런 제품은 역사가 꽤 길어서 3단으로 접고 슬라이딩 시키는 제품부터 시작해서 둘둘 말아서 휴대할 수 있는 제품까지 다양하게 나와 있다. 



MS 유니버설 폴더블 키보드는 반으로 접을 수 있다. 5밀리미터의 두께에 접으면 1.2센티미터가 되고, 가로 약 12cm, 세로 약 15cm 정도가 된다. 스마트폰 두개를 나란히 놓은 정도가 되고 무게 180그램으로 휴대가 매우 편해진다. 외부 재질은 견고하면서도 그립감이 좋은 플라스틱 소재를 적용했다. 앞에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란 영문 로고가 있으며 뒤쪽에는 각종 안전규격이 표기되어 있다.



펼치면 바로 전원이 들어와서 사용할 수 있다. 별도 충전지를 삽입하는 방식이 아니라 내장 리튬 배터리를 사용하며 우측면에 마이크로USB단자를 통해 충전할 수 있는 단자가 마련되어 있다. 보다 제품을 얇게 만들고 사용하기 좋도록 만든 배려이다. 한번 완전충전하면 3개월 가량 사용할 수 있다.



휴대성을 중시한 접이식 키보드지만 가장 중요한 각 키의 크기는 충분히 확보했다. 키 하나의 크기는 맥북의 키보다 조금 큰 정도로서 타이핑할 때 편의성을 제공한다. 다만 오타를 방지하기 위해 키 사이에 공백을 주는 치클릿 타입이 아니라서 능숙하지 않는 사용자는 오타를 낼 가능성이 조금 높아질 수 있다. 우측 상단에는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표시가 있어서 작동 상황에 맞게 불이 들어온다.



활용 - 보다 나은 입력 편의성을 제공한다


표시등에서 보듯 이 제품이 지원하는 운영체제(OS)는 다양하다. 윈도우 8/8.1과 윈도우폰 8.1 업데이트2, 애플 iOS 7-8.1, 구글 안드로이드 4.3-5.0을 지원한다. 연결방식이 블루투스이기에 해당 태블릿 및 스마트폰에서 블루투스 4.0 연결과 HID 키보드를 지원해야 한다. 표시등 바로 아래 있는 운영체제 전환키로 전환해가며 쓰는 것이 가능하다.


이 표시등은 단순한 운영체제 표시가 아니라 그에 따른 기능전환을 표시해준다. 예를 들어 윈도우에서는 Alt키로 쓰이는 키가 iOS에서는 Option이 된다. 키에 두 가지 마킹이 되어 있을 경우 전환되는 것이다.  ESC 버튼은 윈도우 위치에 있을 때는 ESC 기능을, 안드로이드 위치에 있을 때는 뒤로가기 기능을 하게 된다.



실제 안드로이드 기기와 활용해본 결과는 텍스트 입력에 있어서 상당한 생산성을 부여해 주었다. 연결도 쉽게 되며 작은 터치 키보드를 쿼티로 이용하는 기자로서는 외부에서 빠른 입력이 가능하게 되는 효과를 주었다. 간단한 단신 기사를 쓰게 될 때 효율이 올라갈 듯 싶다. 더구나 집에서는 다시 윈도우에 연결해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MS 유니버설 폴더블 키보드는 많은 모바일 기기를  운용하는 사용자에게 유용하다. 스마트폰에서 급히 생산성 작업을 해야할 때나, 태블릿 등에서 빠른 입력을 하고 싶을 때 높은 효율을 내준다. 



그렇지만 접는 키보드의 특성상 접는 중앙부에 키가 없어 막상 우리가 익숙해진 키보드와 똑같은 감각으로 타이핑 할 경우 어려움이 따른다. 키를 안보고 타이핑하는 사용자가 오히려 당황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아쉬운 점이 약간 있지만 터치키보드보다는 훨씬 입력편의성이 높다. 글을 많이 쓰는 직업이나 취미를 가진 사용자라면 이 제품을 통해 더 나은 편리함을 체험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