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의 미래를 다룬 SF영화를 보면 가끔 참으로 어두운 미래세상을 다루는 경우가 있다. 유명한 영화 '블레이드 러너'에서 많이 보던 이런 영화는 말이 미래세상이지 무슨 폐공장이나 지저분한 뒷골목이 주 무대다. 미래는 미래인데 거기에는 꿈이나 희망이 없다.



유토피아와 반대되는 디스토피아라 불리는 이런 세상을 다룬 영화는 '경고'의 의미가 있다. 이런 세상을 원한다는 게 아니라 반대로 이런 세상을 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뜻이다. 종종 이런 영화나 소설에 대고 당신의 예상이 틀렸다고 조롱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건 그 사람이 작가의 의도를 잘못 읽은 것이다. 조지오웰의 '1984'는 그런 세상을 원하는 게 아니라, 그런 세상을 반대한다는 것이며 실제로 끊임없는 경각심을 이후의 대중에게 주었다. 덕분에 세상은 조금이나마 좋아졌다.

그런 의미에서 내가  최근 전자신문- ET NEWS에 기고한 글을 하나 소개한다. (출처) 

 

컴퓨터를 예로 들어보자. 내가 어렸을 적 처음 보았던 개인용 컴퓨터는 작고 가벼운 본체를 갖고 있었다. 애플2와 MSX 등은 본체와 키보드, 파워서플라이가 일체형이었고 가벼웠다. 당연하게도 이때 컴퓨터엔 냉각팬이라는 게 없었다. 시간이 흐르고 컴퓨터 CPU가 펜티엄을 넘어가면서 서서히 냉각팬이라는 게 달리기 시작했다. 고성능 데스크톱PC는 전원만 키면 공장의 작업용 기계가 돌아가는 듯 한 우렁찬 소음을 내보낸다. 그야말로 '업무용 기계' 라는 인상과 존재감을 사방에 과시한다.

스티브 잡스는 선불교의 명상에 심취했다고 한다. 명상을 방해하는 이 소음을 싫어해 애플2때부터 지금의 매킨토시까지 소음을 최소화한 설계를 강조했다. 이 때문일까. 아이폰과 아이패드엔 일체의 팬이 없다. 맥북에어도 거의 소음이 없다.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태블릿PC)는 그래서 조용하고 효율성 높은 기기가 됐다.

이런 기술적 진보 역시 다시 후퇴할 수 있다. 무엇보다 한정된 공간에서 칩이 높은 성능을 보일수록 많은 열을 낸다. 모바일 칩은 싱글코어에서 듀얼코어로 넘어왔다. 그리고 올해 쿼드코어로 진화한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나오는 열을 식히기 위해 다시 소형 '냉각팬'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다.

냉각팬은 여러 가지로 불편함을 준다. 전력소모가 늘어나고 기기 내부로 먼지유입을 늘린다. 물리적인 부품이므로 고장률도 높다. 무엇보다 안 좋은 점이 소음이다. 기기를 사용할 때마다 들리는 소음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모바일 기기는 여태까지 냉각팬 없이 진보했다. 운용체계나 앱 최적화가 잘된 덕분도 있지만 주요한 원인은 사람들이 모바일 기기에 그다지 큰 기대나 요구가 없었기 때문이다. 포토샵이나 3D 온라인게임 같은 건 집에서 PC로 수행했다. 그런데 점차 모바일 부문이 진보하면서 아예 노트북을 부분적으로 대체하는 역할까지 요구한다. 당연히 고성능이 필요해지고 멀티코어가 적용된다. 결국 냉각팬을 달아 성능을 더 올리느냐, 아니면 팬을 거부하고 급격한 성능 올리기를 포기하느냐의 갈림길에 섰다.

개인적 의견으로 모바일 기기만은 끝까지 냉각팬 없이 발전하는 길을 가줬으면 한다. 그나마 소음으로부터 자유로워진 기술적 진보가 다시 후퇴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지금은 PC조차 팬 없이 방열판만으로 무소음을 만들자는 움직임이 있다. 이럴 때 새 스마트폰을 켜 우렁찬 굉음과 함께 기계 돌아가는 소리를 듣는 시대가 된다면 이 얼마나 이상한 세상인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성능을 올리자는 데 반대할 사람은 없다. 설사 가벼운 작업만 할 사람이라도 일단 빨라진다면 찬성한다. 문제는 그 성능향상을 위해서 치러야할 대가가 있다는 점이다. 

스마트폰에 냉각팬? 이런 미래를 반대한다.

점점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컴퓨터의 성능을 따라가려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당연히 소음을 유발하는 기계장치인 냉각팬의 필요성이 생기고 있다. 그렇지만 정말 보기 싫은 것이 이 냉각팬이다. 마치 미래는 미래인데 어두운 디스토피아를 보는 것처럼 나는 냉각팬과 우렁찬 소름이 끔찍하다. 그래서 그런 미래가 오지 않기를 바란다.


혹자는 아직 냉각팬이 달린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나온 것도 아닌데 무슨 황당한 말이냐고 할지 모른다. 그러나 서두에 말했듯이 바로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이기에 미리 경고하는 것이다. 이런 스마트폰을 켤 때 냉각팬이 돌아가며 소음이 나오는 그런 미래를 우리가 원하지 않는 건 분명하니까 말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2.02.03 16:50 신고

    냉각펜 넣을자리도 없어요

  3. Favicon of https://aw2sum.tistory.com BlogIcon a87Blook 2012.02.03 17:18 신고

    사실 노트북이나 PC만 끄더라도 주변이 한결 조용해 지는 것을 느낄 수 있지요. 냉각펜이 꺼졌기 때문에요 ㅋ
    그런데 항상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에 냉각펜이라니 말도 안됩니다!! 저도 그런 미래는 반대입니다!!

  4. BlogIcon 나대용 2012.02.03 17:53

    저는 왠지 역사적 흐름처럼 스마트폰도 달릴거 같은데요. 역사를 보면 정말 순환적이더군요. 겉모습만 달라질 뿐이지... 전 개인적으로 소재상 혁신이 일어나지 않으면 결국 스마트폰에도 팬이 달릴거라고 생각합니다.

  5.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주테카 2012.02.03 17:58 신고

    요샌 컴퓨터도 저소음으로 가서 냉각팬을 줄여가는 마당에...

  6. Favicon of http://otkhm.tistory.com BlogIcon 릿찡 2012.02.03 18:02

    글쎼요. 두깨 하나 때문에 그야말로 총력을 거는 판에 두꺠 높이고 소음 만들면서 까지 그짓을 하려고 할지가 의문입니다. 어차피 맛폰 성능은 꾸준히 올라갈테고 이미 팬티엄2 정도는 되는 정도인데 말이죠. 어디... <<디아블로3>> 라도 돌리지 않는 이상은요

  7. Favicon of https://hiendedition.tistory.com BlogIcon spidey 2012.02.03 20:08 신고

    모바일의 최고 장점인 팬리스를 포기하고 단지 성능업과 쿨링을 위해 쓰신 글처럼 쿨러를 달고 나온다면 정말 최악의 미래네요.

  8. Favicon of http://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2.02.03 21:40

    저도 반대합니다. 소음까지 생긴다면 넘 싫을거 같네요^^

  9. BlogIcon 자승 2012.02.04 03:22

    미래의 냉각팬이 어느 정도의 부피를 차지할지 아직 상상이 가지 않지만 제 예상에는 물리적으로 냉각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적어도 공기 흐름을 제어할 수 있을 정도의 부피는 차지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데 그 정도라면 벌써 모바일 기기의 제한적인 부피를 넘어 설 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엔 기우일 것 같군요...ㅎㅎ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young9123 BlogIcon 작은별 2012.02.04 07:28

    빠르고 편한것도 좋지만 자연 환경도 생각해야 될거같아요.

  11. BlogIcon 참깨 2012.02.04 08:04

    케이스에 사용하는 재질을 플라스틱에서 열전도가 잘되는 혹은 냉각성능이 뛰어난 재질로 바꾸면 어느 정도 발열문제가 해결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비용과 생산성이 문제가 되긴 하겠습니다만...

  12. 검프 2012.02.04 12:05

    발열도 별로 없고, 냉각팬에 대해 고려하지도 않을거 같은 애플의 아이폰을 가장 큰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이 블로거가 좀 편견이 있어 보이네요... 엘지에서 후라이팬용 이냐고 비아냥 거려던 폰을 가장 크게 배치했어야 글쓴 주제와 일치할거 같네요...

  13. kbsu0553 2012.02.04 14:58

    만약 정말 그렇게 되면 위이잉 거리는 정겨운(?)소리를 핸드폰에서도 들을 수 있는건가요 ㅋㅋ 뭐 그럴일은 없으리라 믿지만 조금 우려되기도 합니다

  14. ㄴㄹㄴ 2012.02.07 03:46

    지금 안드로이드폰을 보더라도 스마트폰이 산으로가고있다는걸 보여주고있죠 스마트폰이래봤자 본질은 어디까지나 전화기라는겁니다. 기능의 다양성때문에 본질을 해쳐서는 안되죠

  15. 가키 2012.02.07 10:50

    댓글보면 참 낙관적이신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요.
    이런 분들이 대부분 스마트폰에 싱글코어 들어가면 이게 언제적 유물이냐고 화를 내시면서
    듀얼코어에서 열 나면 프라이펜이냐고 또 화를 내시겠죠.
    이제 쿼드코어로 갑니다. 소비자가 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소비자는 단순히 쿼드코어를 원할 뿐이지
    발열에 대한 문제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건 제조사가 알아서 할일이지하는 식이죠.
    물론 별의별 생쇼를 하고 새로운 물질과 방법으로 발열을 어느 정도 줄일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모바일 디바이스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는 이상
    스마트폰에 냉각팬 붙이지 말란 법은 없습니다.
    쿼드코어, 옥타코어 붙여놓고 발열이 많아서 기술력 쓰레기네 제품 못 쓰겠네
    하는데 냉각팬 안 붙일 제조사 없습니다.

  16. BlogIcon ㅊㄷㄷ 2012.02.08 16:44

    지나가다가 웃겨서 댓글남깁니다

    설마~ IT블로거께서 모르실리가 없으시겠지만, 칩은 코어가 늘수록 효율이 좋아져 발열이 감소하고, 때문에 멀티코어로 진보한다는 점을 지적해드리겠습니다. 고로, 이 과정에서 냉각펜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는 말은 논리가 아니고 그저 헛소리에 불과하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17. BlogIcon ㅊㄷㄷ 2012.02.08 16:49

    아무래도 본인도 이런 자신의 헛소리가 허술한것을 알고 글 앞뒤로 그 당위성을 얻어내기 위해 블레이드 러너와 오웰의 소설까지 끌어들이며 기우의 필요성을 논파하신거겠지요. 그저 코미디네요 ㅋㅋㅋ

  18. ㅇㅇㄴ 2012.02.14 15:50

    팬이 없으면 뭐로 식히나요?

  19. ㅇㄹㄴㅇㄹ 2012.02.14 15:52

    컴퓨터에 냉각팬은 286 이전에도 분명히 있었죠 애플3가 소음때문에 팬 없이 출시가 되었는데 열로 인해서 기기가 정지되는 현상이 잦자 고객센터에서 해결책이라고 '컴퓨터를 들었다가 내려치세요' 라고 답했다는 일화도 있더군요

  20. BlogIcon 스머프 2012.02.16 15:13

    이미 팬달린 태블릿이 있죠 삼성 슬레이트... 작고 소음이 거의 없다고 하지만, 먼지가 싸이고 베이링이 닳아도 그럴까요?

  21. BlogIcon plecher 2013.02.19 16:56

    다이슨의 프로펠러없는 선풍기처럼 만들면 되지 않을까요? 미래 이야기인데 굳이 소음과 팬이 있는 냉각펜을 떠올릴 필요는 없을것 같은데. 그에 맞는 기술이 개발되겠죠. 그리고 클라우드 컴퓨팅과 같이 굳이 스마트폰의 속도만 물리적으로 올릴필요 없이 클라우드로 다운/업로드속도만 높아지면 어느 한계점에선 굳이 스마트폰의 속도가 높아질 필욘 없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