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가 독일축구협회(DFB)와 협력해서 개발한 새 스포츠 솔루션 시제품과 SAP 스포츠 원(SAP Sports One) 솔루션의 신규 기능을 발표했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솔루션은 SAP 챌린저 인사이트(SAP Challenger Insights)이며 SAP 스포츠 원의 패널티 인사이트 기능(Penalty Insights Function)은 이번 유로 2016에서 독일 축구대표팀의 전력 강화를 위해 개발된 기능이다.




SAP 챌린저 인사이트는 독일이 유로 2016 대회 기간 동안 상대팀 공격, 수비 성향, 포메이션, 경기내용 등과 관련된 데이터 기반의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독일 축구국가대표 선수들은 경기 전 또는 하프타임 중 락커룸에 배치된 아이패드를 통해 실시간으로 관심항목을 확인할 수 있다.



상대팀의 기존 비디오 영상을 분석적으로 볼 수도 있다. 코칭스태프는 SAP HANA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는 항목을 활용해 상대팀 전술을 파악하고 맞춤형 전략을 짤 수 있다. SAP 스포츠 원 솔루션 내에서 제공되는 패널티 인사이트 기능은 유로 2016에 출전하는 모든 선수들의 패널티킥 성향을 분석해 정보를 제공한다. 페널티킥에 주로 나서는 선수들의 습관과 슛 패턴을 파악하고 미리 대책을 새우는 것도 가능하다. 각 선수들의 패널티킥 영상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는데 SAP 패널티 인사이트 역시 SAP HCP를 통해 제공된다.



SAP는 이번 솔루션의 분석이 결국 사람과 선수의 손길인 ‘휴먼터치’를 통해 의미를 가진다는 점을 강조했다.



독일축협과 SAP가 디자인 싱킹을 거쳐 만든 챌런저 인사이트는 많은 대화를 거쳐 만들었는데 1대1이 아니라 앱 상에서 선수와 코치, 트레이너 등의 대화들이 축적되었다. 데이터의 실시간 사용을 위해서 비디오. 웨어러블 , 대화 등이 데이터에 축적되었다. SAP는 제한되지 않는 방대한 양과 항목의 데이터에 강하며 이것이 이 솔루션의 핵심이다.



SAP는 이 솔루션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지만 이로 인한 경기 결과에는 조심스럽다. 축구란 스포츠의 특성상 모든 것이 훈련의 반복을 통해 만들어지며 인간의 손길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월드컵에서 독일대표팀의 우승을 이끌었음에도 이번 유로 2016에서 반드시 높은 성적이 될 것인지도 장담하기 어렵다.



현재 SAP의 스포츠 원 솔루션은 독일대표팀과 일본축구협회에서 도입했다. 또한 대한축구협회(KFA)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미 2015년에 축협 관계자가 SAP측과 솔루션 도입을 위한 사전 접촉이 진행 중이며 순조롭게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2015년 9월에 SAP 아시아태평양 총괄은 KFA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를 방문해 관계자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으며 2015년 8월에는 울리 슈틸리케 국가대표 감독과 KFA관계자가 독일 SAP 본사를 직접 방문해 설명을 듣기도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