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애플은 화면크기에 대해서는 매우 완고했다. 아이폰3G에서 확립된 3.5인치 화면은 삼성을 비롯한 경쟁사들이 5인치를 넘는 패블릿을 내놓아도 좀처럼 바뀌지 않았다. 이후에도 화면크기가 겨우 0.5인치 커진 아이폰5를 거쳐서 아이폰 6 플러스처럼 대화면 모델도 나오게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아이패드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화면크기를 줄인 아이패드 미니를 내놓기 이전까지 아이패드의 화면크기는 고정되어 있었다. 또한 보다 큰 화면을 가진 아이패드가 나올 거라는 예상은 항상 루머로만 끝났다. 그러나 2015년 9월에 마침내 아이패드 프로가 나오면서 아이패드의 화면 크기는 12.9인치(327.66밀리미터)로 커지게 되었다.



새로 나온 아이패드 프로는 과연 왜 나온 것일까? 애플은 각 제품에 대한 분명한 철학과 목표 고객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단지 화면크기가 커진 아이패드가 아니라 '프로'라는 이름에 걸맞는 용도가 무엇이냐에 관심이 쏠렸다. 애플은 발표내용에서 어도비와 오피스 앱을 소개함으로서 그 의문에 대답했다. 아이패드 프로는 일반용이 아니라 보다 전문적인 용도와 기업용이라는 의미이다. 그러면 과연 아이패드 프로는 목적한 기업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자세히 알아보자.



커진 화면과 애플 펜슬 - 기업용 사용자를 위한 배려 



아이패드 프로의 가장 특징은 대화면과 펜입력을 위한 전문 입력도구인 애플 펜슬의 존재이다. 여기에 착탈식 키보드까지 더하면 이미 나와있는 어떤 제품과 매우 유사하게 된다. 그것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 이다. 여기에  MS오피스와 어도비 툴 역시 그동안 주로 윈도우에서 발전해온 소프트웨어란 점도 있다.   


아이패드 프로는 고성능 애플칩 A9X를 탑재해 아이패드 에어2보다 CPU 성능이 1.8배, 그래픽 처리 성능이 2배 높아졌다. 저가 노트북을 뛰어넘는 수준의 컴퓨팅 능력도 가지고 있다. 여러 작업을 동시에 처리하는 멀티태스킹, 쉽고 빠른 타이핑을 위한 스마트 키보드, 그림과 도표 작성이 쉬운 애플 펜슬을 이용하면 상당히 매력적인 기기로 변한다. 



필 실러 마케팅담당 수석부사장은 아이패드 프로는 업무생산성을 높이는 이상적인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이 제품이 노트북PC보다 80% 더 빠르므로 기업에서 사용하는 델이나 HP사의 노트북을 대체할 것이라는 설명도 붙였다. 실제로 시연에서 보여준 MS오피스는 부드럽고 빠르게 잘 돌아갔으며 어도비 앱도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 가볍게 손에 들고 쓰면서 생산성 작업을 해야되는 직종에서는 환영받을 수 있다. 



장애요소 - 비싼 가격이 생태계 혁신의 걸림돌

 

그동안 문제가 되었던 킬러 앱 문제는 점점 해결의 조짐이 보인다. 9월 17일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야 나델라 CEO는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통해 자사의 제품 데모를 보였다. 그리고는 단말기와 운영체제에 상관없이 유저 요구에 맞는 툴을 제공하는 멀티 플랫폼 전략을 더욱 강조했다. 오피스를 비롯한 MS의 우수한 생산성 도구가 실행된다면 기업용에 어울리는 기능은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




걸림돌은 아이패드 프로의 가격이다. 아이패드 프로의 본체 가격은 799달러부터 시작한다. 하지만 169달러 스마트 키보드와 99달러 애플 펜슬을 포함하면 총 1천달러가 넘어간다. 또한 생산성 모델에 걸맞는 저장공간으로 128GB 모델을 구입하는 것이 더욱 편리하므로 실제로는 본체 가격도 비싸진다. 128GB 와이파이 모델 가격이 999달러이며 4G 겸용 모델이 1,079달러이다. ㄸ라서 푀대 구입비용으로 1,347달러가 든다.



이 가격은 애플 자체내의 맥북에어 가격과 비슷하며 MS 서피스 프로보다도 비싼 편이다. 아직은 실사용에서 생산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아이패드 프로이다. 이미 검증된 기기인 맥북, 서피스보다 더 많은 돈을 치르고 기업에서 쓸 것인가는 회의적이다.



전망 - 해결책은 풍부한 생태계 구축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를 축소되어가는 태블릿 시장에 대한 대책 차원에서 내놓았다. 꾸준한 업그레이드에도 좀처럼 늘지 않는 아이패드의 매출을 높이고 더욱 높은 부가가치를 붙여 이익을 높이려는 것이다. 따라서 아이패드 프로에 높은 가격을 매긴 건 피할 수 없었다. 


시장 조사업체에 따르면 개인용 태블릿은 성장 정체에 빠졌지만 기업용 태블릿의 비율은 2015년 14%에서 2018년 20%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대수로는 2억5천만대에 이른다는 예상이다.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 생산성 향상의 필수요소로 큰 화면과 펜입력이 갖춰진 것이다. 


기업용 시장에서 아이패드 프로가 성공하는 방법은 빠르게 기존 생산성 앱을 흡수하는 동시에 더욱 나은 효율을 갖춘 생산성 앱을 유치하는 것이다. 스마트키보드와 애플펜슬, 대화면 등 필요한 하드웨어는 거의 갖췄다. 남은 것은 생태계로서 아이패드 프로에서만 쓸 수 있거나 더 잘 돌아가는 앱을 확보한다면 사용자는 조금 비싼 가격이어도 아이패드 프로를 구입할 것이다. 



다행히 한때 강력한 라이벌이던 MS는 우호적인 분위기이다. MS의 사티아 나델라  CEO는 플랫폼에 불과한 단말기에 의존하는 것이 목표가 아님을 강조하면서,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의 데모를 실시하기도 했다. '모바일 클라우드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새로운 목표가 되었다. 아이패드 프로와 MS 생산성 앱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1. BlogIcon 동양 2015.09.25 18:48

    여기에 각종 부가유료앱을 더하면 가격은 더올라가죠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9.25 21:09

    1세대도 신기해서 초반에는 잘팔릴수 있는데 2세대부터 잘 이끌어 나가지 못하면 힘들수도 있어요

  3. BlogIcon 1111 2015.09.25 21:27

    글쎄요. 서피스 프로4도 나올텐데 가격 성능 생산성 그 어떤 걸로 봐도 서피스 프로만 못 한 물건인 것 같은데. 요새 애플은 혁신과는 담 쌓았나 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