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배우다보면 문득 이런 생각을 하게된다. 어려운 시기에 어떤 초월적인 영웅이 나타나서 한번에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그런 건 판타지에나 있는 거라고 웃어넘기기는 쉽다. 그런데 이런 희망은 역사의 격변기에 흔히 있다. 니체의 초인사상을 비롯해 영웅을 바라는 서양철학이나, 현명한 군주가 나타나서 모든 것을 해결해 줄거란 동양사상의 공통점이 바로 그것이다.



레티나 맥북프로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 설령 상당한 능력과 추진력을 갖춘 영웅이 나타나고 그를 따르는 집단이 생겼다고 치자. 세상의 나머지 사람들이 협력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 것인가? 싸워서 굴복시키든가, 이익을 가지고 설득해야 한다. 아니면 결국 변화는 제한적으로만 올 뿐 세상을 바꾸는 혁신은 일어나지 않는다.


거창하게 역사까지 논했지만 사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주제는 간단하다. 레티나 맥북프로를 한달 간 써본 감상을 말하기 위해서다. 사진을 나열하고 글을 조금씩 써놓는 식의 리뷰보다는 보다 진지하게 생각해봤으면 하는 점이 있기에 그렇다.


15인치 레티나 맥북프로. 나온 지도 상당한 시간이 지난 이 제품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리뷰어들이 제품스펙 중심으로 좋은 글을 써놓았다. 또한 많은 블로거들이 개인적인 감상에 대해서 말한 바 있다. 그러기에 나는 무엇인가 더 진보된 글을 써보고자 한다. 그것은 바로 레티나 맥북프로가 가져와야할 고해상도 혁신에 대한 생각이다.



레티나 맥북프로


15인치 레티나 맥북 프로는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제외하면 보통 맥북 프로가 가진 모든 장단점을 충실하게 계승했다


알루미늄 유니바디로 만든 외관은 아름답고, 키보드는 비교적 키감이 좋다. 얇고 가벼운 편이며 썬더볼트와 USB 3.0이란 좋은 연결단자도 갖췄다. 반면에 내부 확장성이나 업그레이드의 용이성은 0점에 가깝고 일체형 배터리는 전원공급에 대한 불안감을 준다. 그렇지만 이런 건 이 제품을 이야기하면서 핵심으로 삼을 문제가 아니다. 어차피 애플의 최근 맥북은 이랬고 아마도 앞으로도 이럴 것이다. 문제는 레티나란 단어를 앞세운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다.



레티나 맥북프로


2880*1800이란 해상도가 15인치 화면에 밀집되었다는 대단한 일이다. 이것은 단순한 숫자로 말해서는 별로 와닿지 않는다. 가장 좋은 것은 레티나 맥북프로의 화면을 한번이라도 보는 것이다. 마치 아이폰5의 화면을 15인치에 걸쳐 쭉 늘어놓은 듯 입자가 곱고 놀랍도록 선명한 글자와 미려한 인터페이스 화면을 볼 수 있다. 처음에는 너무도 선명한 것이 도리어 눈에 부자연스럽게 보일 정도이다.

 

레티나 맥북프로를 경험한 사람들은 크게 세 단계의 느낌을 거친다.



레티나 맥북프로


1. 기존의 노트북 화면과는 비교도 안되는 선명한 글자와 화면의 선명함에 놀란다. 그리고는 웹서핑과 각종 문서작성에서 놀랍도록 눈이 편하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2. 상당한 시간동안 레티나 화면에 익숙해진 다음, 다른 노트북과 모니터 화면을 보게 된다. 그러면 오히려 다른 노트북 화면이 무엇인가 거칠고 픽셀이 보이는 듯 거슬리는 느낌을 받게 된다. 윈도우PC는 물론이고 레티나가 적용되지 않는 맥북 화면은 더욱 그렇게 느끼게 된다. 상대적으로 레티나가 아닌 맥북에서 한글 폰트가 그다지 미려하지 않기 때문이다.


3. 레티나 맥북 화면을 일상적으로 쓰게 되어 놀라움이 좀 사라지게 되면 반대로 아쉬움을 강하게 느낀다.    같은 레티나 화면이지만 사파리 안에서도 굉장히 선명한 폰트와 상대적으로 흐릿한 그래픽이 섞여서 한 눈에 비교되며 보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아직 레티나 지원이 덜 되는 소프트웨어에서는 레티나가 아닌 화면보다 글자와 그림 해상도가 떨어져 보이기도 한다.



레티나 맥북프로, 고해상도 혁신은 가능할까?



레티나 맥북프로


어째서 이런 일이 생길까? 그것은 애플이 앞장서서 고해상도를 작은 화면에 밀집시키는 시도를 했지만 주위 환경이 받쳐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는 애플이 플랫폼 지배자로서 강하게 통제하기에 레티나 화면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었다. 


그러나 맥은 아이폰보다 훨씬 개방된 플랫폼이며 여러 회사들이 그 안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또한 웹은 애플이 모든 것을 지시하거나 바꿀 수 있는 세상이 아니다. 웹표준이나 렌더링 방식 같은 요소들이 레티나를 위해서 일제히 바뀌지 않는 한 애플 혼자만의 힘으로 완벽한 레티나 웹서핑을 지원할 수 없는 것이다.



레티나 맥북프로


결과적으로 우리는 아주 선명한 폰트와 가끔 덜 선명한 인터페이스 화면, 웹에서는 대부분 흐릿한 사진과 아이콘 속에서 레티나 맥북프로를 쓸 수 밖에 없다. 때문에 레티나로 인해 눈이 시원해지는 체험을 하다가도 그 안에서 일치되지 못하는 선명함에 강한 아쉬움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그나마 맥북 안에서는 어떻게든 업데이트등을 통해서 단계적으로 레티나 화면의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맥용 오피스도 새로 업데이트를 거치면 레티나를 보기좋게 지원한다. 그러나 윈도우를 쓰기 위해 부트캠프를 쓰면 윈도우는 아직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지 못한다. 애플의 혁신은 결국 애플 안에서만 구현되는 마법인 셈이다.



레티나 맥북프로


레티나 맥북프로를 통해 애플이 추진하는 고해상도 혁신은 그래서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지금도 물론 레티나 맥북이 제공하는 고해상도는 훌륭하다. 혁신적인 시도이며 분명 구입해서 쓸 가치가 있다. 하지만 파급효과가 아직 부족하다. 스마트폰의 개념을 다시 만든 아이폰처럼 모든 웹브라우저와 소프트웨어 전반에 걸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어야 하는데 그게 아직 되지 않는 것이다.


이대로 고해상도와 저해상도가 공존하는 상황이 오래간다면 그만큼 레티나의 매력은 줄어들 수 밖에 없다. 맥북 혼자가 아니라 웹상의 모든 컨텐츠가 받쳐주고, 나아가서 윈도PC까지도 이런 혁신에 합류하게 만들때 진정으로 의미가 있다. 레티나 맥북프로를 통해 완벽한 고해상도를 경험할 수 있는 진정한 혁신을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3.04.15 09:46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3.04.15 09:51 신고

    보급이 많이 되어서 전체적인 발전을 견인했으면 좋겠네요~
    (에어로 만족하고 있지만요... ㅠ_ㅠ 다음 PC교체주기에는 요런 녀석으로 갈까봅니다. ㅠ_ㅠ

  3. 애플의 힘 2013.04.15 10:07 신고

    애플이 5월1일부터 앱스토어에 등록하는 앱들을 레티나디스플레이규격에 맞춰야한다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는데, 그렇게 되면은 이제 아이폰5 아이패드 레티나, 맥북프로 레티나등등 모든앱들을 레티나로 즐길수있게 되겠네요.

  4.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3.04.15 12:43 신고

    고해상도가 과연 모두에게 열린 천국의 답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입니다.
    한번에 많은 정보를 펼칠 수 있다는 건 단순히 보면 좋은 거지만
    사람의 인지체계가 과연 그걸 받아들일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은 없는 것 같군요.
    수사에 불과한 인문학 드립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이런 고민이 진짜 '인문'이라는 단어에 부합하겠지요.

    • 블루문 2013.04.16 11: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꺼꾸로 고해상도가 나쁜가요 물어보고 싶네요.
      고해상도가 꼭 필요없는 사람도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저해상도로 컴퓨터 사용하다보면 답답하죠.. 그게 답인것 같습니다,
      가격면만 큰 차이없으면 고해상도로 가는게 정답

    •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3.04.16 1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는 분명 고해상도가 악은 아니라고 했지요.
      레티나? 그에 준하는 걸 하나 있고 있긴 한데.. 좋죠.
      그러나 과도한 광학정보의 수용이 눈이나 뇌의 인식체계에 장기적으로 좋을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봐야한다는 이야기잖아요.
      말로만 인문학, 그럴싸한 화면 장난 가지고 인간 중심 이런 말하는 것보다
      그거 고민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요.
      아무리 넓은 화면이라도 항상 아웃포커싱하는 것이 아닌 한
      사람의 인지에는 한계가 있고,
      그것이 장기화될 경우 더 빨리 지칠 수 있다는 겁니다.

      지금 당장은 좋으실 수 있죠?
      그게 나중에 독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 글쎄요 2013.04.17 11: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RGM-79님..

      ~할 수 있다... 그런 류의 문구를 주로 쓰시는 것을 보니
      스스로의 주장에 아직 확신을 갖지 못한 상태이시나 봅니다.
      그럴때 당당(?)하게 글을 올리는 것보다 관망하시는게 더 나은 일이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3.04.17 13: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두 분 사이의 논란이 좀더 좋은 담론으로 향할 수도 있었는데 어쩐지 감정싸움으로 가고 있네요. RGM-79님의 의견은 제 생각과 약간 다르지만 분명 생각해볼 여지가 있는 담론입니다. 저는 당당하게 의견주시는 걸 늘 고맙게 여기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3.04.17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글쎄요.. 제 글에서 제 심리도 읽으시나 봅니다.
      그렇게 단정지어서 이야기하는 편은 아니라
      조금 두리뭉실하게 이야기를 했는데 그게 그 반박의 근거가 되다니.
      인터넷에 흔하고 흔한 기술결정론에 발을 담글 생각은 없습니다.
      그런 생각을 갖고 당당하게 보일 글을 쓰긴 싫어지네요.

      그냥 더 많은 화면을 볼 수 있으니 그게 근거라면 더는 말을 말죠.

    • 로몬 2013.04.19 22: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애플이 아이폰,패드 그리고 맥북프로 레티나에 거쳐 보여주고 있는 고해상도 레티나는 RGM 님께서 알고계시는 단순한 고해상도와는 조금 다른 개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쉽게 풀어 말씀드리자면 단위면적당 픽셀의 밀집도 자체만을 높이는 것입니다.

  5. Favicon of http://whitelove002.tistory.com BlogIcon 착한연애 2013.04.15 23:22 신고

    어떻게 보면 디스플레이들은 급성장을 보인거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