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카세트테이프를 기억하는가? 두개의 릴 사이에 갈색의 자성테이프가 감겨서 돌아가는 그것 말이다. 아마도 80년대에 학창시절을 보낸 사람이라면 대부분 알 것이다. 그때는 마치 CD나 DVD몫지 않게 대중화되었던 물건이다.



아날로그 방식인데다가 음질도 지금 기준으로는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다. 하지만 이 카세트테이프는 그 시절 첨단 미디어였다. 이것을 통해 음악을 듣고 녹음할 수 있었으며 각종 방송강의도 들을 수 있었다. 인터넷이 없었기에 카세트는 좋은 정보전달과 확산수단이기도 했다.

8비트 시대를 기억할 때 내가 가장 먼저 떠올리는 장치는 바로 이 카세트테이프다. 왜냐하면 당시 초기 컴퓨터가 보조기억장치로 이 카세트테이프를 썼기 때문이다. MSX는 외부의 카세트레코더부터 선으로 컴퓨터에 연결했다. 삼성에서 내놓은 SPC 시리즈는 아예 전용 카세트가 옆에 장착되어 출시되었다.




당시 학교 컴퓨터 실습실에는 이런 보조기억장치마저 없는 컴퓨터가 많았다. 그래서 학생들은 잡지 등에 프린트된 베이직 명령어를 그때마다 긴시간을 들여 타이핑했다. 그렇게 한시간 남짓 열심히 입력하고 나면 잠시후 간단한 게임이나 그래픽을 볼 수 있었는데 그게 너무도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물론 기억장치가 없었기에 안에 있는 디램은 전원이 꺼지고 나면 더이상 기억하지 않는다. 그리고나면 다른 학생들은 똑같은 게임을 하기 위해 처음부터 다시 키보드를 두들겨야 했다.
 
그나마 카세트가 준비된 컴퓨터는 매우 편리한 기기였다. 미리 입력된 카세트테이프 하나만 있으면 키보드를 치지 않아도 되고 보다 복잡하고 긴 프로그램을 자동으로 입력할 수 있다. 그 재미있는 게임을 할 수 있으니까 말이다. 


물론 카세트 역시 그렇게 뛰어난 장치는 아니었다. 아날로그 소리로 데이터를 저장하는 장치라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었다. 정확하게 녹음, 혹은 복사가 되지 않은 카세트는 종종 로딩에 실패했다. 정확히 녹음이 되어도 이것을 읽는 카세트에서 헤드를 맞춰주지 않으면 역시 에러를 발생했다. 나중에 플로피디스크라는 장치로 대체되긴 했지만 그래도 이 카세트는 몇 가지 점에서 지금 생각해 보아도 흥미있다.

1) 카세트라는 전혀 다른 목적으로 종래에 있던 가전기기를 컴퓨터와 접목시켰다는 점이다. 이것은 컴퓨터라는 전혀 생소한 장치가 오히려 보다 큰 범위에서 종래의 가전제품을 포괄하고 이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준다. 

당시에는 컴퓨터의 디스플레이장치로 가정용 텔레비전도 널리 쓰였다. 전용 모니터를 따로 사지 않아도 되서 좋고, 모니터가 별도로 충분히 공급되지 않았을 무렵이다. 이때 티비는 이미 가정에 충분하게 1대씩 보급되었다.

2) 심지어 인터넷이 충분히 발전하기 전에는 이런 것도 있었다. 국제간에 무선통신을 즐길 수 있는 햄(HAM)-아마추어 사설 무선 통신을 모뎀에 연결해서 나라안은 물론 나라를 넘어서 데이터를 주고 받자는 것이다. 이것은 인터넷이 싸고 저렴해진 지금은 그다지 관심이 덜하겠지만 발전적으로 생각해볼 만 하다.

결국 중요한 핵심은 하나다. 8비트의 초창기에는 컴퓨터의 가능성에 사람들이 굉장히 적극적으로 생각했다. 거기에는 컴퓨터가 무엇이든 바꿀 수 있다는 꿈이 있었다. 그래서 컴퓨터는 가전제품을 포함한 모든 것에 대해 연결하고 활용하려고 했다.



컴퓨터는 왜 가전제품과 연결할 수 없는가?

지금에 와서 내가 안타깝게 생각하는 점은 이것이다. 오히려 컴퓨터와 스마트폰이 전성기를 맞이한 지금에 와서는 이런 도전적이고 획기적인 시도가 별로 없는 것이다. 특히 가전제품과 컴퓨터, 가전제품과 스마트폰 등에 대해 예전만큼의 도전적인 시도가 없다는 점이 실망스럽다.

우리 주위에 깔려있는 가전제품을 보자. 인터넷에 연결되는 콘솔 게임기, HDMI단자를 갖춘 텔레비전, 액정화면이 달렸다는 냉장고, 지능형이라고 광고하는 세탁기 등등 너무도 많다. 그런데 이런 모든 기기에 표준적인 와이파이나 블루투스 칩 하나만 넣어주고 그걸 컴퓨터나 스마트폰, 태블릿과 연결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일까?



아니다. 이건 단지 발상의 문제다. 운영체제도 기능이 충분하고, 가전제품도 무슨 전력이 모자라거나 기능이 받쳐주지 못하는 게 아니다. 단지 만드는 사람의 상상력이 옛날 8비트 시절에 비해 빈곤해졌기 때문이다. 

애플이 그나마 애플티비 등으로 자사 기기에 대해 포괄적인 연결을 제공하려고 하고는 있다. 그러나 소니라든가 삼성, LG등이 보다 이 문제에 대해서 성공적으로 할 수있다. 이들은 컴퓨터와 가전제품 둘 다를 포괄적으로 취급하기 때문에 보다 강점을 가진다.


주위에 있는 가전제품을 컴퓨터에 적극적으로 끌어들여라. 이미 시대에 밀려 사라진 카세트가 주는 교훈은 바로 이것이다. 그것은 보다 많은 상상력으로 우리를 풍요롭게 해준다. 형태로 남은 카세트는 곧이어 다른 장치에 밀려났지만 그런 정신만은 여전히 가치있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옛날 잡지속 카세트를 보면서 나는 그 속에 우리가 나아갈 미래가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_- 2012.01.27 11:03

    안드로이드 냉장고라... 왠지 신선하군요

  3. Favicon of https://whitelove002.tistory.com BlogIcon 착한연애 2012.01.27 11:43 신고

    니자드님 안녕하세요 ㅎㅎ 설연휴는 잘보내셨나요? 오늘 정식 출근하네요 ㅎㅎ
    영화 아이언맨을 보면서 홈컴퓨터로 모든 생활이 좀 편한날이 올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이언맨 슈트가 가장 탐나지만;;)

  4. Favicon of http://blog.fujixerox.co.kr BlogIcon 색콤달콤 2012.01.27 14:56 신고

    어렸을 때 과학의 날이 되면 미래상상그리기 많이 했었잖아요~ 그때 컴퓨터 한대로 모든것이 작동되는 그림을 그린 기억이 나네요:D 컴퓨터와 가전제품이 연결된다면 생활이 훨씬 스마트해질텐데 아쉬움이 있습니다.

  5. BlogIcon 지나가던 과객 2012.01.27 15:00

    카세트테입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걸 누가 아날로그라고 하나요 ? 헤더가 전기적신호를 마그네틱 테입에 자성을 주어서 기록하는 디지털방식입니다. 다만, 님과 같은 분들이 더블테크로 무식하게 테이프를 복사하고 프로텍트가 걸린 끝부분 잘라내고 나서 돌리니 안되서 헤드와 테이프 거리를 강제로 조절해서 돌리니까 아날로근줄 아신거지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2.01.27 1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당시 카세트는 분명 아날로그 방식입니다. 나중에 DAT라고 해서 디지털 방식으로 기록하고 재생하는 게 따로 나왔죠.
      카세트의 아날로드 사운드 데이터를 다시 컴퓨터에서 디지털로 변환했을 뿐입니다. 그래서 더블데크로 복사가 되었던 고요.

  6. BlogIcon 지나가던 과객 2012.01.27 15:03

    그리고, 가전제품과 컴퓨터를 연결하는건 그저 각각의 제품에 대한 운영체제가 필요한 문제이지 창의적으로 뭔가를 개발해야된다는 게 아닙니다. 누가 몇미터 앞에 있는 냉장고나 텔레비전을 멍청하게 컴퓨터 켜가면서 조절하려고 하겠어요 ? 보일러 같이 원격조정의 득을 보는 제품이라면 가능성이 있지만 그건 애저녁에 개발된거고...좀더 실용적으로 생각을 해보세요...

  7. Favicon of https://blog.danggun.net BlogIcon 당근천국 2012.01.27 16:55 신고

    홈네트워킹은 근 10년동안 쌈박질만 한듯하네요 ㅎㅎㅎ
    결국 시대자체가 여러번 바뀌는 일이 ㅡ.-;;;

    이젠 클라우드에 어떻게 붙느냐로 가야할듯 하네요 ㅎㅎㅎ
    쌈박질하다가 우선권 놓쳤다고 봐야하나-_-;

    p.s. 삼성에서 와이파이되는 냉장고가 나오긴 나왔었습니다.
    어떤기능을 활용할수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ㅎㅎㅎ(단순한 공유기일지도-_-;

  8. Favicon of https://aw2sum.tistory.com BlogIcon a87Blook 2012.01.27 17:22 신고

    말씀하시는 것을 보면 유비쿼터스를 말씀하시는 것 같아요 ^^
    저도 그러한 내용을 다룬적이 있었지요. 정말로 그런 세상이 오면 좋으련만 ~
    상상만 해도 상당히 재미있을것 같네요. 뭐 터미네이터가 떠오르면서 무섭기도 하지만 말이지요 ㅋ

  9. ㅇㅅㅇ 2012.01.27 17:47

    컴퓨터랑 TV 잘 연결해서 쓰고 있습니다. usb만 TV에 꽂아서 재생도 되구요.

    홈씨어터 PC 도 이미 많이 팔리고 있어요.

  10. ? 2012.01.27 17:52

    휴대폰으로 냉장고 온도를 조절할 이유가 없지요.

    리모콘이 있는데 스마트폰으로 TV 채널을 돌릴 이유가 없구요.

    기술이 어려운게 아니라 효용이 없다는게 문제가 아닐런지요.

  11. Favicon of http://seozin.tistory.com BlogIcon seozin 2012.01.27 19:30 신고

    덕분에 옛날 생각이나네요 ^^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나중에 286 이야기 나오면 ㅋㅋㅋ

  12. BlogIcon 보리 2012.01.27 22:22

    도전적인 시도 안해도 사람들이 잘만 사들이는데요... 뭐...

  13. BlogIcon 아니야 2012.01.27 23:53

    카세트 테이프를 저장매체로 썼던 것과 가전제품의 연결까지 연결(?)하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홈 오토메이션 이라는 이름으로, 가전 제품 및 온갖 집안의 모든 것을 컴퓨터로 제어한다는 발상은 오래전부터 있었지만, 결국 그다지 실용적이지 않다는 점 때문에 사라졌던 것입니다.

    카세트 테이프에 저장했으니까 아나로그다? 아니죠. 1 일 때 하이 피치, 0 일 때 로우 피치로 저장한 엄연한 디지털 맞습니다. 전자공학 박사의 말이니 믿으셔도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2.01.28 00: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1. 상상력의 확장을 주문하는 것이 이 글의 논지입니다. 단지 카세트의 논쟁이 아니고요.
      2. 아날로그 방식을 디지털처럼 사용한 것을 디지털이라고 주장하시면 레코드도 얼마든지 디지털 방식으로 기록할 수 있겠죠. 전자공학 박사가 아니라 누구라도 그 문제를 정의할 수는 없습니다.

  14. BlogIcon 아니야 2012.01.28 00:40

    저도 마찬가지로, 카세트 논쟁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상상력의 확장도 실용성이 없으면 외면받게 되는 현실적 측면을 간과하시는 것 같아 드린 말씀입니다.
    디지털과 아나로그는 조금 많이 혼돈하시는 것 같군요. 저는 신호처리 전공으로 박사학위 받았습니다.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young9123 BlogIcon 작은별 2012.01.28 06:31

    명절연휴 잘 보내셨지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16. BlogIcon 와이 2012.01.28 06:58

    컴퓨터와 가전제품의 연결은 인터넷접속에 의한 것이 될 텐데.. 이게 인터넷에 과부하를 일으키고, 인터넷제공업체입장에서는 과부하해결을 위해 돈은 써야 하고, 월정액제라 돈은 못 버는 상황이 될 듯합니다. 그럼 인터넷제공업체는 정액제없애고 사용한 만큼 돈 내는 제도를 도입하자고 난리를 필거고..

  17.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1.28 20:06

    맞는 말씀입니다. 오히려 디지털디바이스들의 자연스러운 연결이
    진정한 컨버젼스나 유비쿼터스를 실현하는 길이 될 텐데 말이죠.

  18. BlogIcon -_-;; 2012.02.10 18:32

    당시 컴퓨터와 카세트 테이프를 연결하는 건 그야말로 '물리 수준'의 연결이었습니다. 지금도 얼마든지 할 수 있습니다. 아니, 더 가능하죠. 웹캠을 TV화면에 들이대고 '실시간 방송 영상 저장'이라 할 수도 있고, 온도 센서 달린 휴대기기를 냉장고에 집어넣고 '실시간 온도 모니터링 확장기능'이라고 할 수도 있고, 선풍기를 창문에 갖다 대고 '가정용품을 이용한 덕트'라고 해도 되고요.

  19. BlogIcon -_-;; 2012.02.10 18:35

    그런 정도의 '상상력의 확장'이라면 지금도 인터넷의 수많은 DIY나 짤방들에 수두룩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지금도 끊임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자기가 가진 전자제품들을 이용해서 새로운 활용법을 찾아내고 있고요. 회사들이라고 손놓고 있는 것도 아니고요.

    예전 시대의 '창의성'을 강조하시는 건 좋은데,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창의성의 방향이 맘에 안 들고 옛날 식의 '표현하긴 애매하지만 그 무언가 좋은 방식의 창의력'을 기대한다는 뉘앙스입니다.

  20. BlogIcon -_-;; 2012.02.10 18:37

    안병도님의 전자기기에 대한 트렌드 분석은 감명깊게 항상 보고 있습니다만, 솔직히 비전을 제시하고 계시는 건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2.02.10 1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 글에 대한 관심과 지적 감사합니다. 하지만 조금만 더 깊게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제가 예로 든 카세트는 그저 한가지 예일 뿐이고, 실제로 말하고 싶은 건 무엇이든 한계에 가깝게 연결하고 이용하려는 적극성입니다.

      지금은 예전에 비하면 각종 부품의 기능과 개발도구가 엄청나게 좋아졌습니다. 따라서 예전시대보다 그 편의성만큼 상상력도 증가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합니다. 지금 8비트 수준의 창의성을 따라가라는 말이 아닙니다. 모든 면에서 빈약했던 저 당시에도 저렇게 도전적 발상이 있었는데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칩에 온갖 부품이 다 있는 지금음 왜 더 발전된 도전적 발상을 시도하지 않느냐는 의문이죠. 저는 이 글에서 옳은 비전 자체를 제시하는 게 아니라, 틀려도 비전을 용감하게 자꾸 제기하지 못하는 업계의 소심함을 지적하고 싶은 것입니다^^

  21.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작은별 2015.11.29 14:07

    명절연휴 잘 보내셨지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