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보면 인류가 가진 기술의 발전속도란 것이 늘 일정하지는 않다. 어떨 때는 답답할 만큼 느리고, 거의 발전이 없을 수도 있다. 때로는 어떤 이유로 해도 뒤로 퇴보하는 경우까지 있다. 하지만 일단 어떤 돌파구를 만들고 힘을 받으면 맹렬한 속도로 발전해서 마침내 문화와 경제 전반을 바꿔 버린다.



나는 2001년에 이미 손 안의 작은 컴퓨터라는 PDA를 썼다. 잡스가 돌아온 후의 애플이 포기한 뉴튼 메시지 패드 분야의 인재들이 떠나서 세운 회사의 작품이다. 이것은 어떻게 보면 현재 우리가 쓰고 있는 스마트폰의 조상님이다. 나는 팜 파일럿이라는 그 기기를 통해 손 안에서 정보를 조작하고 얻는 것이 얼마나 즐겁고 멋진 지를 이미 알고 있었다.

PDA가 막 그렇게 꽃을 피웠을 때는 금방이라도 신세계가 열릴 것만 같았다. 나는 그것으로 책도 보고, 그래픽도 보고, 내장 카메라로 사진도 찍고, 음악을 듣다가 외부 키보드를 연결해서 글도 썼다. 인터넷과 통화 기능이 없었다 뿐이지 거의 스마트폰이었다.

그러나 바로 그 점이 바로 이 기기의 한계였다. 사람들을 연결시켜주는 도구가 없었기에 이 기기는 일반인들의 관심을 얻지 못했고 기술 매니아들이나 쓰는 기기로 전락했다. 또한 팜 파일럿의 혁신 부족과 때마침 나온 MS의 윈도우CE가 모든 걸 퇴보시켰다. 느리고 오류가 많은 쪽으로 진화해버린 PDA는 마침내 더이상의 진보를 이뤄보지 못하고 악평속에 쇠락했다.



그 마지막 끝자락에 휴대폰에 탑재되어 나온 것이 바로 악명이 자자한 삼성 옴니아폰이다. 그 문제는 삼성에게도 책임이 있지만 사실 근원적인 책임은 그렇게 엉망인 운영체제를 만들어 배포한 마이크로 소프트에게 있다. 물론 그에 대항할 어떤 대안도 시장에 없었다는 점은 더 절망적이었다.

그럼 전자책 문제로 넘어가보자. 오늘날 전자책 업계는 나름 아이패드 이후에도 잘 굴러가고 있다. 아이패드가 처음 나왔을 때 관련 전자책이 초토화될 거란 우려와는 달리 저가 단말기 전략과 컨텐츠와의 강화로 인해 아마존은 별다른 영향없이 순항하고 있다.

다만 문제가 되는 건 혁신의 문제다. 아이패드는 어쨌든 애플의 기기로서 새로운 기능과 개념을 추가하며 진화하고 있지만, 아마존의 킨들은 단지 가격만 100달러에 근접하고 떨어뜨리고 있을 뿐 그이상 무엇인가 묘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한국 전자책 업계는 그보다 상황이 더 열악하다.

한국 전자책 업계, 클라우드를 준비하는가?



클라우드가 결국은 문제가 될 것이다. 사실 클라우드에 대해 나는 아직도 그다지 긍정적이지 못하다. 클라우드란 유선이 아닌 무선으로 개인 단말기가 항시 메인프레임에 접속되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그런데 오늘날 상황은 어떤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4G 서비스는 초기단계에 불과하며, 요금이 비싸다. 게다가 기존의 무제한 요금제는 폐지되는 추세에 있다. 막상 클라우드 서비스를 강하게 뒷받침해줘야 할 통신업체는 지금의 트래픽도 감당못하겠다고 비명을 지르고 있다.

하지만 형태를 바꿔서라도 어쨌든 클라우드 서비스가 화두가 될 것만은 분명하다. 이미 애플은 아이튠스가 주도권을 쥔 음악에서 적극적으로 클라우드를 제공할 것임을 확인했다. 구글은 아마도 현재의 업무용 오피스 개념에서 클라우드를 이용할 것이 분명하다. 아마존 역시 책과 컨텐츠 위주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할 것이며 한국에서도 N스크린 등 동영상 서비스 위주로 시범 실시되고 있다.

그런데 한국 어디를 봐도 전자책 쪽에서 클라우드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은 없다. 분명 이것이 앞으로의 진보를 좌우할 것임은 확실한데도 그저 제자리에 머물려는 것이다. 종이책 판매량을 더 걱정하는 상황의 한국에서 전자책으로 가는 흐름 자체가 불만인데, 아울러 클라우드라니 바라는 내가 미안할 지경이다. 하지만 문제는 이 흐름에 뒤지면 결정적으로 외국에 뒤지게 된다는 것이다.



앞서 나는 내가 쓰던 PDA의 예를 들었다. 아무리 좋은 기기라도 혁신을 이뤄내지 못하고 시간만 보내다가는 오히려 악평만 듣고 사라질 수 있다. 한국 전자책도 마찬가지다. 세상은 계속 편리하게 변하는 데 한국 전자책 단말기와 그 서비스만 구시대의 서비스 위주로 운영하면 어떻게 될까? 한국 업체의 전자책 자체가 비싸고 불편한 것이란 선입관 속에 침몰하게 되지는 않을까? 그 자리에 구글이나 아마존의 서비스만 남아 버리지 않을까?

이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나는 한국 전자책 업계가 최소한 한국이라는 시장만큼은 호락호락하게 내주지 않기를 바란다. 아래한글이 있기에 한국이 워드프로세서에서 대접을 받듯이 그래야만 한국 전자책 소비자가 보다 좋은 대우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6 07:29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워낙 큰시장이 될테니까 말이죠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 익명 2011.07.16 07:49

    비밀댓글입니다

  3. rushtenm 2011.07.16 07:50

    한국 전자책업계가 살아 남으려면 언급하신 아래한글처럼 정부의 비호 말고는 답이 없는 듯 합니다. 정부가 감싸주었지 않았다면 아래한글 같이 뒤쳐진 제품은 살아 남을 수 없었겠죠. 현재 어떤 업체도 제대로 전자책을 준비하지 않는 걸로 보아 전자책시장에서도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ps.요리의 완성도에 있어 재료의 질도 중요하지만 요리사의 실력도 빼놓을 수 없죠. 같은 윈도모바일로 hTC나 소니에릭슨은 쓸만한 폰을 만들었으니까요. 옴니아가 지금같은 수준으로 까이는 건 삼성이 업그레이드 약속도 어기고 아이폰나왔다고 20만원 할인해버리는 등의 추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4. Favicon of https://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품절녀 2011.07.16 08:11 신고

    영국에서는 요즘 전자책을 보기위해 kindle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쉽게 봅니다.
    한국도 점점 그렇게 되지 않을까 하네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07.16 09:27

    전자책 발전하지 말았으면 했는데,,
    편견 어린 생각이었어요.
    꾸준히,,, 그리고 끊임없이 발전해나가야겠네요~~^^

  6. 실제로 클라우드를 3G모드에서는 사진정도만 사용합니다.
    클라우드가 빛을보려면 마땅히 4G기술이 뒤를 받쳐줘야하는데, 속도에서 한계가 있죠;;
    와이파이를 이용해야 그나마 살만합니다.
    저같은경우는 단말기 값 때문에 어둠의 경로(?)로 아이틴 35요금제를 사용합니다..
    35요금제도 단말기값때문에 한달에 5만원씩 빠져나가니..
    4G요금제가 이것보다 비싸니 어찌사용해야할지 궁금합니다.

    아마도 한국업체의 전자책만 구식의 것을 고집한다면,
    이전에 흥선대원군이 선택한 쇄국정책과 달라보일게 없다고 봅니다..

    PS. 아침에 허가받고 트랙백 전송하였습니다.^^

  7.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07.16 15:00 신고

    전자책도 클라우드서비스에 대해 고민을 해야겠군요.
    그저 외국 디바이스 그대로 만들어 내기 바쁘니..
    얼마나 고민한 흔적들을 보여줄 지 의문입니다.

  8.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6 17:27 신고

    저는 아마존 킨들이 한국시장에서 성공하리라고 보지 않습니다. 컨텐츠를 보강하면 된다고 할 테지만 그 자리에는 이미 아이패드가 들어와있기 때문입니다. 아이패드가 비싸긴 하지만 여러모로 쓸모가 많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죠.

    만약 아이리버가 만들었던 전자책이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기라도 했다면, 아마존 킨들이 성공 가능성이 있을지 모르지만 사실 책 읽는 사람들에게 홍보조차 제대로 되지 못했지요. 어쩌면 관심조차 없었던 것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아마존 킨들이 한국에 들어와서 성공하리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책만 읽는데 들고다니기엔 부담스러운 기기거든요. 게다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9. 에스프레소 2011.07.16 18:00

    좋은 말씀입니다. 저도 전자책을 쓰고 있는데 모두 미국제품이지요
    업체들에게 멀리 내다보고 투자를 좀 팍팍했으면 한다고 바라지만 현실을 알고 보니 참 어려운 문제더라고요 우리시장이 그리 크질 않아서 미국 아마존처럼 과감한 사업을 할 수 없는 실정이더군요

  10. 혼수상태 2011.07.17 06:39

    EU-FTA체결후 비준완료..
    미국과 FTA체결 비준노력중..
    저작권문제도 사후50->70년으로 늘어나고 저작권문제는 더 엄격한 해외업체들에게 잠식당하는것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한국어로 된 분야는 아직 지킬수 있지만..
    그리고 개념은 수십년전에 만들어지고 세월을 거치면서 형태를 바꾸고 스타트업 기업들이 생기고..
    물론 흐름을 뒤바꾸게 한 결정적인 이유는 위기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위기가 닥쳐서 흐름을 못보고 안주한 기업들은 망하거나 합병당하거나
    이런 위기를 벗어난 기업들이 차세대 먹을거리를 찾다보니 그 기술이 부각되는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 우리나라의 출판업계는 아직 그 위기를 몸으로 체험못하는거 같습니다.

  11. 5345 2011.07.18 00:32

    저한테 전자책은 너무 매력적입니다.. 더이상 부피가 큰 책을 위해 책장을 살필요없이 책장을 단말기로 대시하면 되니깐요..

    그러나 유통업체들은 밥줄때문에

    출판계는 불확실성때문에 주저하고 있는거 같네요..

    이러니 우린 애플이 없는 겁니다..

    어차피 지금처럼 플랫폼이 정착되가는 시기라면..

    용기를 내는 자가 시장장악을 할겁니다..

    이렇게 어엉부엉 하다가는 결국 밥줄은 애플. 아마존같은 글로벌기업에게 시장잠식을 당할 겁니다..

    지금이라도 확실한 한국형 표준을 정해야 해합니다...서로 공격적인 투자와 공존만이 살길입니다..

  12. 캰초 2011.07.18 14:18

    니자드님의 글이 뒤통수를 치게 만드네요. 잘 봤습니다. 전자책은 대체로 파일이 작은 편이니까 음악이나 동영상 위주인 icloud보다 확실히 쉽겠네요. 저작권 관리도 훨씬 안전하고 쉬울 것 같고.. 전자책 업계는 니자드님 글을 필독하셨으면.. ㅎㅎㅎ

  13. Favicon of http://greenstarenergysaver.com BlogIcon 유병수 2012.01.05 02:4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