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본격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WWE 레슬링이나 각종 종합격투기 대회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장면이 있다.

명성으로 보나 실적으로 보나 쟁쟁한 챔피언에게 도전하는 신인 도전자가 다짜고짜 등장하며 사회자에게서 마이크를 빼앗는다. 그리고는 뜨거운 목소리로 외친다.

챔피언! 듣고 있나? 넌 정말 대단한 놈이었어. 널 당할 자는 여태까지 없었지. 하지만 그것도 오늘로 끝이야. 내가 널 죽일 거니까. 듣고 있나? 내가 널 죽인다고!

물론 이건 앞으로 링 위에서 펼쳐질 쇼비즈니스의 일부다. 정말로 그 도전자가 개인적 원한이라도 있어서 칼이나 총을 들고 챔피언을 살해하겠다는 범죄선언이 아니다. 단지 그만큼 열심히 링 위에서 대결을 벌이겠다는 의지를 과장해서 표현하는 말이다.

이 말에 관중들은 열광하고 챔피언이 다시 답하는 과정은 단지 살벌한 대결만으로는 줄 수 없는 스토리와 열정을 링 밖에 뿜어낸다. 챔피언과 도전자의 대결을 보는 관객들의 흥미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국내 휴대폰 제조 3위업체 스카이가 야심차게 내놓은 <베가>가 어제 공식 런칭쇼를 가졌다.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와 우수한 하드웨어 사양을 갖춘 도전자로서 <베가(Vega)>는  박병엽 팬텍 부회장의 도전적 대사로 그 시작을 알렸다.

아이폰4는 무겁고 투박하며 커뮤니케이션 기능이 떨어지는 '기계'일 뿐이다. 잡스는 존경스러운 CEO지만 우리가 반드시 잡겠다. 그를 미워하는 것은 아니지만 마케팅이 아닌 기술로 붙으면 우리가 이긴다.

스카이 부회장이 직접 베가로 아이폰 타도를 선언했다!

어쩐지 열정이 느껴지지 않는가? 도전자로서 이정도 기개는 가지고 있어야지, 보는 관객도 흥이 나는 법이다. 이런 도전정신으로 발표한 스카이의 스마트폰 베가의 런칭쇼 광경을 소개 한다.


우선 입구에 들어서자 사람들이 많이 몰려있는 곳이 있다. 아리따운 모델이 베가의 두 가지 색상 모델을 손에 들고 있다. 블랙과 화이트라는 색상인데 이것은 다분히 아이폰4를 의식한 듯 하다. 화이트 하나가 제 때에 안나오는 애플보다 훨씬 기민한 두 가지 색깔 동시 발매다.



앞선 모델이 약간 귀여운 타입이었던 데 비해 이쪽 모델은 차분한 느낌을 주었다. 손에 들고 있는 것은 역시 블랙 베가와 화이트 베가였다.


내가 찍고 있는 걸 보자 미소를 지어준다. 같은 모델인데도 미소지으니 좀 더 다른 분위기가 났다.


잘 보면 두 모델들이 입고 있는 옷 색깔이 각각 베가의 화이트와 블랙모델의 색깔과 일치함을 알 수 있다. 모델의 이미지와 제품 이미지를 일치시키는 컨셉표현이다. 라이프 스타일에서 밝고 명랑함을 원하면 화이트, 차분하고 섹시함을 원하면 블랙으로 선택하라는 의미가 아닐까.




한쪽에서는 쓸 수 있도록 전시된 베가를 시연해보고 촬영하는 사람들로 가득찼다. 너무도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기에 막상 나는 만져볼 기회를 잡을 수가 없었다. 다음 기회를 노리기로 하고 런칭쇼 프레젠테이션에 들어갔다.


  프레젠테이션 시작 전 영상이다. 멋진 베가의 로고와 함께 맨 위 오른쪽 문구가 재미있다. 전쟁이 시작된다(THE WAR BEGINS). 라는 글이다. 과연 누구를 향한 어떤 전쟁일까? 힌트는 위에 내가 언급한 박병엽 부회장의 말에 있다.


담당자의 소개는 곧바로 아이폰으로 시작됐다. 아이폰이 국내의 막힌 스마트폰 환경을 열어줘서 감사하게 생각하는 면도 있다. 그리고 너무도 빨리 열린 스마크폰 시장에 놀랐다. 하지만 이제부터 아이폰은 경쟁자다. 열심히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베가(Vega)’는 ‘시리우스(IM‐A600S)’, ‘이자르(IM‐A603K)’에 이은 우주를 테마로 우주의 능력을 선보이는 ‘안드로이안 캠페인’의 세 번째 행성이다. 고래자리 소행성대에서 두 번째로 무거운 별이자 한여름에 가장 밝게 빛나는 별인 동시에 동양에서는 직녀성, 아랍어로는 ‘하강하는 독수리’라는 뜻으로 『높게 날면서 멀리 보고, 넓은 시각과 상대를 보는 뛰어난 감각적 직관력을 가진 하늘의 제왕』의 의미를 담고 있다.

스카이는 베가란 모델로 모든 안드로이드 진영의 대표자로서 나섬과 동시에 아이폰에 당당히 맞서겠고 한다. 말하자면 카메라에서의 <플래그쉽 모델> 과 똑같은 위치다.

런칭쇼에서 밝힌 스카이의 기본 스펙은 다음과 같다.

베가(Vega) 주요 스펙
■ 디스플레이 : 3.7인치 WVGA (800x480) 1600만 컬러 AMOLED
■ 크기 : 115.95 x 59.4 x 10.95 (mm) (표준형 배터리 기준)
■ 무게 : 114.3g (표준형 배터리 기준)
■ 배터리 : 1350mAh 표준형 배터리 2개 제공
■ 컬러 : 블랙, 화이트, 핑크, 골드브라운
■ 카메라 : 5M AF CMOS / Flash
■ 외장 메모리 : SD Card 8GB 기본 제공 (32GB까지 업그레이드 가능)

스펙 자체로는 현재 나와있는 안드로이드 가운데 최신에 속한다. 삼성의 갤럭시 S와 비교해도 전혀 뒤질 게 없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2.1이 탑재되었으며 2.2 프로요까지는 일단 문제없이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듯 싶다.


베가에서 가장 자랑거리로 내세운 요소는 3차원 GUI다.
밝고 색감이 좋은 3.7인치 AMOLED를 장착했고, 이에 걸맞게 3D UI를 디자인 하였다. 3D 위젯 UI는 사용자에게 화려하고 FUN한 사용감을 주며, 각 페이지를 선택할 때도 3D HOME UI를 돌려 입체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이 밖에도 전체적으로 우수한 요소들이 많이 있음에도 그것들을 하나로 이미지화시키는 부분이 조금 부족한 느낌을 받았다. 3D 인터페이스를 확실히 강조하며 강하게 어필할 수 있는 부분임에도 그냥 여러 요소와 함께 평이한 설명만 하니까 실감이 나지 않았다. 직접 움직이며 돌려본다든가 하는 쇼맨쉽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공식 런칭쇼를 마치고 나와서 직접 제품을 마주했다. 과연 스카이의 이번 야심작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어떤 변화를 줄까?


아래쪽은 아이팟 터치와 비슷하게 베가에서 전화기능만 제거한 PMP 모델이다. 비슷한 컨셉으로 나오게 될 삼성의 갤럭시 터치와 대결할 제품이다.


늘씬한 두 모델만큼 잘 빠진 디자인의 베가를 다시 한번 보면서 런칭쇼 행사장을 나왔다. 문득 프레젠테이션에서 스쳐간 하나의 장면이 떠오른다.


위기는 곧 기회라는 뜻을 이미지화 시킨 이 장면이다.
스카이에게는 아이폰으로 인해 이통사의 지배력이 약해지고 시장지배적 업체였던 삼성과 LG가 스마트폰에서 흔들리는 지금이 곧 앞으로 뛰어나갈 절호의 찬스(Chance)다. 이 기회를 잡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

설사 그 과정에서 다소 과장스러운 대사를 했다고 해서 그게 어떤가? 어차피 런칭쇼에서 나온 쇼비즈니스일 뿐이다. 나름 용감하고도 멋진 모습이기도 하다.


아이폰 타도를 선언한 스카이 베가는 런칭쇼를 통해 외쳤다.

아이폰! 듣고 있나? 넌 정말 대단한 놈이었어. 널 당할 자는 여태까지 없었지. 하지만 그것도 오늘로 끝이야. 내가 널 타도할 거니까. 듣고 있나? 내가 널 타도한다고!

이어지는 링 위의 싸움에서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를 위해 앞으로 스카이 베가의 선전을 기대한다. 더 자세한 베가의 모습과 유저인터페이스 등은 실제 사용해볼 기회가 오면 다시 포스팅하겠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더 좋은 글을 원하시면 아래쪽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16 07:53

    마케팅 전략을 아이폰 타도 같은 것으로 잡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단기적인 관심은 끌겠지만 자신들만의 장점을 알리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왠지 아이폰 광고만 더 해주는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09: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러게 말이죠. 아무리 기업전략상 1위를 끌어내리는 게 중요하다지만 우선은 안드로이드 계에서 1등 하고 난 뒤에 하면 좋겠는데 말이죠. 아이폰은 참 대항마만 많습니다. 누구말따라 대항마만 모아놓으면 목장 차리겠어요^^

  2. 냥이 2010.07.16 08:21

    웹상의 뉴스들을 본 느낌으로는 좀 너무 오버해서 쇼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스스로 os를 개발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앱생태계를 구축한 것도 아니고, 단지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해서 하드웨어 하나를 내 놓은 것 뿐인데 뭐 저리 오버를 하나 하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WWE에서와 같은 도전자의 도발은 미국 정서에서는 먹힐지 모르지만, 한국 정서에서는 거부감을 먼저 일으킬지도 모르겠습니다. DDing님 말씀처럼 오히려 아이폰의 입지만 더 부각시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요. 걍 시선끌기 전략이 아니었나 합니다. 뭐, 그런 의미에서는 나름 성공했네요. ^^
    누군가의 얘기처럼 삼성이든 엘쥐든 팬텍이든 그들의 경쟁자는 애플이 아니라, HTC인 거 같은데, 그걸 아직 잘 인지를 못하고 있는건지, 굳이 부정하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09: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뭐 나름 WWE 비유를 들긴 했지만 스카이 같은 다소 영세(?)한 기업 입장에서는 도발을 해서라도 자기 존재감을 과시해야 하는 사정이 있을 겁니다. 삼성과 달리 홍보비도 적을테니까요. 선거때 민노당 등이 쓰는 전략과도 비슷하죠. 어차피 듣는 사람들은 비웃기도 하고, 여러가지 반응이 있을 텐데, 저는 어차피 나름 도발이라는 의도를 아니까 그래, 함 해봐라. 기대하마. 이런 거죠. 어차피 승부는 이제 시장이라는 링 위에서 결정나는 건데요^^;; 부디 1라운드 끝날 때만큼이라도 버텨좋으면 해요(록키인가?^^)

  3.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2010.07.16 09:00 신고

    이런 행사에 참석 안하시는줄 알았는데 런칭행사에 다녀 오셨군요. 저는 근무시간이라 못갔네요. 베가도 안드로이드폰중 꽤 맘에 드는 제품이더군요. 다음에 기회되면 언제 한번 만날수 있기를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09: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냥 탁상에 앉아 현실을 모르고 비판만 하는 IT블로거가 되지 않기 위해서 체험행사 등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엘지 더 블로거도 신청했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와이엇님은 S블로그 되신 걸로 아는데 저도 언제 한번 기회가 잇어 만났으면 좋겠네요^^;; 방문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xenerdo.com BlogIcon 율무 2010.07.16 10:10

    세계적인 아이폰에 견줄만한 뛰어난 제품이 우리나라에서 출시된다면 영광이죠~ 어쨌든 SKY 열정이 대단하네요;; 무언가 일을 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1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일단 도발적 대사도 그렇고 쇼맨쉽을 괜찮은데... 문제는 제품이 출시되고 나서의 내실이겠죠. 제품을 제가 별로 못만져봐서 그 점에 대해서는 뭐라 말할 수가 없네요. 지금은 그냥 용기는 대단하다. 정도?^^ 저도 뭔가 스카이가 일 좀 냈으면 좋겠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5.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0.07.16 10:46 신고

    애공.. 전 죄송하게도..
    베가의 성능과 아이폰 타도 가능성보다는..
    모델님들에게 더 눈이 가는군요. ㅎㅎ

    스펙은 꽤 쓸만해 보이긴 하던데..
    펜택 부회장님이 말씀하시는 것만큼.. 매력이
    넘치진 않아보여서..

    다소 아쉽더군요..

    갠적으로 스펙중심의 런칭보다는.. 차별화 포인트가
    더 있었으면 했는데..

    쇼장에 가보지 않아그런진 몰라도.. ㅎㅎ;;

    온라인으로 접한글은 그런 정보가 없어서 다소 아쉬웠습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10: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사실 Q&A 시간에 바로 제가 쿼티 키보드 모델 출시여부화 함께 그 차별화 포인트를 질문했습니다. 대답은... 자기 설명이 부족했다며 다시 긴 설명만... 이거 알고도 모른 체 하는 건지 답답했습니다. 3차원 UI가 쓸만 하긴 한데 그것조차 강조를 못하더라고요;; 저도 무지 아쉬운점이었죠.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systemplug.com BlogIcon 어설프군 YB 2010.07.16 1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간혹 그런 행사에 가보면..
      정말 자신들의 좋은 제품임에도..

      꼭, 스펙중심으로 설명하면서.. 아쉬움을 남기더군요.
      저도 3ㅎ GUI는 꽤 관심이 가던데..

      그런 정보조차 많이 부족하더라고요.

      아쉽지만 어쩔 수 없죠.. ㅎㅎ

      그나마 니자드님 글 보고 그 아쉬움 달랬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16 11:48

    온갖 종류의 우주 관련 명칭이 나오는 군요
    이러다가 북두칠성 이나 북극성 나오는 건 아닌지..ㅎㅎ

    스팩은 이미 평준화 되고 있는 실정이라 현 최고 스팩이란 것은 무의미 하죠. 최고 스팩보다 좀 더 뚜렷한 특징을 가진 폰이 나왔으면 합니다. (특징을 가진다는 게 어렵긴 하지만...)ㅎㅎ 스카이의 선방을 기대합니다.

  7. Favicon of http://malte.tistory.com BlogIcon Kaleana 2010.07.16 13:21

    최고 스펙이라고는 하지만...결국은 스냅드래곤이라서 아쉽더군요; OMAP 계열 프로세서를 채택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여튼 디자인도 마음에 들고, 시리우스때 팬텍의 최적화가 상당하다는 말을 듣고 기대해보고 있습니다.

    말에 어폐가 있다느니...오버라느니 말은 많지만 전 별로 거슬리지 않더군요. :P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17: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뭐 저는 존재감 과시 도발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스카이로서는 나름의 마케팅 전략이죠. 그냥 MS와 애플의 신경전 이런 것처럼 그냥 웃고 넘어가도 될 걸 말이죠. 나름 이번 베가는 그래도 신경 써서 만든 듯 싶네요^^

  8.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7.16 14:34 신고

    지난번 시리우스 만져보면서, 스카이는 스마트폰에 관한 개념이 부족하다고 느꼈었습니다.
    팬택에 넘어간 이후엔 언제나 깜찍한 아이템만으로 승부하던 스카이라....;;;;
    베가는 어떨지 궁금하긴 하네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17: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꼭 스카이 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적으로 스마트폰에 대해 명확한 개념을 못잡고 있는 듯 합니다. 폰으로든, 컴퓨터로든 한쪽으로만 접근하면 정답이 안나오는데 말이죠^^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16 14:43

    니자드님. 저도 갔었는데 ㅎㅎ
    저 사진에 제가 들어있다는;;

    니자드님 어떻게 생기신 줄 몰라서 인사 못 건넸어요

    죄송합니다 ㅜㅜ

  10. 든바람 2010.07.16 16:39

    시리우스 와 베가 는
    하드웨어 상 차이가 거의 없어서
    신모델 치곤 실망스럽네요

    아이폰4 나 갤럭시s 에 비해 아직은 무리 같네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6 17: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하드웨어로는 차이가 좀 있는데요? 제가 잘못알고 있나요? 정전식이란 것부터 시작해서 꽤 차이가 있긴 합니다. 다만 뭔가 스카이만의 개성이랄까 이런 게 부족하죠^^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ss790512 BlogIcon als 2010.07.16 19:12

    스카이...
    예전엔 정말 최초 카메라폰 오토 안테나 등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능으로 인기가 많아지만 정말 불편한 인터페이스와 설탕보드는 ㄷㄷㄷ 스마트폰에선 괜찮을까요?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7 0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카이도 예전에는 아이폰처럼 나름의 매니아들이 있었다고 하는데 팬텍에 인수된 후에는 그런 매니아들이 사라졌나보네요. 저도 아직 써보지 못해 모르겠지만 부디 더 좋아졌길 바랍니다^^

  12. 에스텔 2010.07.16 21:58

    별로 기대도 안되는 스펙가지고 말장난만 늘어놓는게 눈에 훤하네요 더욱이 애초에 스카이가 UI와 반응속도가 그다지 좋지 않은 회사였던걸 감안하면 삼성이나 거기서 거기인 제품... 얼른 구글루시퍼께서 생강빵부터는 UI&UX통합 작업으로 회사간의 단가경쟁이나 빨리 왓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7 0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펙만 놓고 보면 그냥 특별히 엄청나지도, 특별히 딸리지도 않는 상급 안드로이드폰입니다. 그래서 뭔가 확실한 컨셉을 가지고 나가야 할 텐데... 아무래도 그 전략을 아이폰 타도라는 슬로건으로 대신하려나 보네요^^;; 진저브래드는 아직은 구글에선 부인하고 있으니... 언제 나올지 모르겠어요^^;;

  13. 불꽃남자 2010.07.17 06:17

    글들을 보면 일반인들은 아닌것 같은데 몇십만이 산다면 결국 일반인들의 시각으로 봐야겠죠.글쓴이님의 생각에 동조하지만 댓글들 보니 너무 비관적인게 많네요.희망보다 패배주의가 많은것이 안타깝군요.

  14. aggressiver 2010.07.17 10:16

    어느분이 베가 구동 동영상 올려놓은걸 보았는데
    댓글이 상당히 인상적이 였습니다.
    아이폰 바 바 발라 버 버 버리러 왔다.
    발리겠는데?
    베가도 겔럭시처럼 최적화가 잘되 보이지 않는다는 느낌입니다.

    •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IT평론가 니자드 2010.07.17 1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하하! 재미있는 패러디네요. 뭐 최적화는 원래 애플 전문분야니 다른 업체가 당하기 힘들 겁니다. 베가는 뭔가 베가만의 길을 하나 개척해야 하는데 지금은 그게 단지 도발 밖에 없으니... 좀 그렇네요^^

  15. BlogIcon kue lebaran 2011.08.14 15:3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