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아버지의 서재에서 책을 꺼내서 본 적이 있었다. 

그때는 인터넷도 없고 대여점도 없었다. 때문에 이제 막 글을 배워 읽을 거리를 찾는 나는 닥치는 대로 책을 읽고 있었다. 쉬운 것 어려운 것을 가릴 처지가 아니었다. 팡세나 수상록 같은 어려운 책을 초등학생인 주제에 의미도 모르고 읽었다.


하지만 그런 나도 펼치자마자 질려버린 책이 있었다. 내용이 어려운 것은 둘째치고 책을 구성하는 글의 모습이 너무도 이질적이었기 때문이다. '民族의 發展이 百尺竿頭에 達했으니…' 같이 문장이 조사와 동사 뻬고는 모두 한자로 쓰여진 모습이었다. 이른바 '국한문혼용체'의 책이다.



블로그글


이게 도저히 우리말이 맞나 싶을 정도의 그 책은 내가 중학교에 입학해서 한문을 공부하면서부터 조금씩 해석하는 게 가능했다. 마치 암호책이나 마법책 같이 여겨서 덮었던 책은 의외로 별 내용이 아니었다. 그저 외국 유명한 사람의 삶을 적어놓은 위인전이었을 뿐이다.


문제는 이런 것이 그저 옛날 이야기가 아니란 점이다. 물론 이제 국한문혼용체는 관련 학계에서나 부분적으로 쓰일까 하는 수준이 되었다. 하지만 지금 일부 블로그글- 특히 전문성을 가졌다는 IT 관련 글을 읽으면서 나는 다시금 어렸을 적의 느낌을 받는다.


'iphone의 UI에는 Apple만의 독특한 UX가 담겨있습니다. Ipad는 당연히도 … ' 이런 문장을 보면 어떤 느낌이 드는가? 이걸 쉽게 해석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은 그냥 업계 사람이거나 IT에 상당한 지식이 있는 사람이다. 아무 상관없는 일반인이나 초등학생이 읽었을 때 위의 글은 그냥 암호문이다.



블로그글


그냥 한글로 써도 되는 아이폰을 왜 굳이 영어로 써야할까? Apple이란 회사 이름을 애플이라고 적으면 안되는 걸까? UI라는 약자를 사용자 인터페이스라고 쓰지 않는 건 한글로 풀어쓰면 긴 글자를 타이핑 하는 수고가 더 들어서 싫은 것일까? UX를 사용자경험이라고 적으면 자기 수준이 떨어져보인다고 생각하는 걸까? 이런 글을 읽으면 나는 그 사람이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글을 쓰는지 약간 궁금하다.


물론 해당하는 단어를 일부러 강조하거나 그렇게 써야만 할 때도 있다. 예컨대 'iphone에서 i를 떼어내 보자. 무엇이 남는가?' 이런 식으로 글을 쓸 거라면 할 수 없다. 그렇지만 그런 글이 아니다. 국한문혼용체에 이어서 블로그 글에서는 '국영문혼용체'가 존재한다.


블로그글, 쉬운 말로 써야하는 이유는?


쉽게 쓸 수 있는 글을 일부러 어렵게 쓰는 사람의 의도는 크게 세 가지 정도이다.



블로그글


1. 나는 전문가다. 그러니까 아는 사람만 보고 함부로 딴지걸지 마라.

2. 나는 한글 실력이 부족합니다. 적당한 단어를 찾기 힘드니까 읽는 쪽이 알아서 이해하세요. 

3. 솔직히 나도 지금 내가 무슨 내용을 쓰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1번은 관련업계 사람하고만 대화하겠다는 의도이다. IT글이라면 IT를 잘 아는 사람만 읽으라는 뜻이다. 마치 의사들이 한글로 써도 될 처방전을 일부러 의학용어에 필기체로 휙 갈겨써서 주는 것처럼 말이다. 병원에서 그걸 받아든 환자는 의사에게 성가신 질문을 안하게 된다.


2번은 해외유학파를 비롯해서 관련 업계 공부만 하고는 정작 그걸 표현할 국어실력이 부족한 사람이다. 한글 능력에 문제가 있는, 일종의 장애인이다. 그러니까 그냥 불쌍하게 생각하고 읽는게 났다. 하지만 문제는 교수를 비롯해서 우리 사회의 식자층과 지도층에 상당히 많다는 게 문제이다.  조금만 노력하면 고칠수 있는 장애를 고치지 않고 오히려 당당하게 드러내는 사람이 많으면 정상인이 바보취급 당한다.

 

3번은 노력부족이다. 내용의 본질을 하나씩 이해하면 쉽게 쓸 수 있는데, 자기도 잘 모르면서 글을 써야 하는 경우이다. 주로 학교의 레포트를 작성할 때나 기자가 모르는 내용을 어쨌든 빨리 기사로 써야할 때 이런 참사가 발생한다. 



블로그글


블로그 글을 쉬운 글로 써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블로그 글은 소통하기 위해 모두에게 열어놓는 글이기 때문이다. 특정한 지식을 남보다 더 안다고 해서 무슨 귀족층이 아니다. 쉽게 쓰지 못하는 것이 창피한 것이지, 어려운 글을 읽지 못하는 독자가 창피한 게 아니다.



블로그글


앞으로 최소한 블로그 글에서 암호문이나 마법문구 같은 문장은 그만 보았으면 좋겠다. 남들이 해석하지 못하는 걸 나는 해석했다고 기뻐하고 싶지는 않다. 반대로 분명 중요한 글인데 해석도 못해서 불안해하고 싶지도 않다. 그런 경험은 병원 처방전이면 충분하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BlogIcon 백전백승 2013.05.16 10:32 신고

    블로그를 처음 할 때는 쉽게 쓰려고 했는데 지금은 귀찮아서 알아서 이해하라는 식이 되는 경향이 있어서 많이 반성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아요. 이 글을 보니 더 반성하게 되네요.

  3. Favicon of https://chunchu.tistory.com BlogIcon 천추 2013.05.16 11:17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요즘은 일 때문에 자주 못 들렸네요 ^^

  4.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3.05.16 11:26 신고

    제 블로그는 성향상 사람들이 잘 모르는 단어가 많이 나올 수밖에 없다능..

  5. Favicon of https://bungq.com BlogIcon 붕어IQ 2013.05.16 11:45 신고

    최근에 많이 반성하고 본문의 처음에는 풀어서 쓰거나 한글을 먼저쓰고 ( )로 원어를 붙이거나 약어나 설명을 넣는 쪽으로 바뀌고는 있는데, 그것 또한 한번 더 반성하게 되는군요.

    ㅠ_ㅠ

  6. Favicon of https://blueguitar.tistory.com BlogIcon 푸른기타 2013.05.16 12:27 신고

    그렇습니다. 저는 기타 레슨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심화로 들어갈 수록 일반 사람들은
    지레짐작도 하지 못할 용어들이 막 나오죠. 그런데 글의 타겟이 일반 사람들이라면 쉽게 써야하는 것이 맞는것 같습니다. 글을 쓰는 이유가 누군가가 읽기고 이해하기를 바라는 것이니까요.

  7. Favicon of https://rgm-79.tistory.com BlogIcon RGM-79 2013.05.16 13:03 신고

    한마디로 줄이면 진입장벽 높이지 마라..가 되겠군요..

  8. Favicon of https://prek.tistory.com BlogIcon prek 2013.05.16 13:13 신고

    무분별한 국문+영문 혼용 문장은 분명히 문제가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여성잡지나 백화점 등에서 명품 브랜드 컨셉을 설명하는 "아티스틱한 감성을 바탕으로 꾸띄르적인 디테일을 넣어 페미닌함을 세련되고 아트적인 느낌으로 표현합니다"(실제로 롯데백화점 명품코너에 적혀있던 글입니다.)" 등과 같이 굳이 영문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되는 문장을 영어와 섞어서 표현하는 것은 허세라고 볼 수 있죠.

    그런데 본문에서 예로 드신 "UI"나 "UX"같은 경우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용자 경험"으로 표현하기엔 국문이 그 의미를 전부 내포하고 있진 않다고 봅니다. (가장 좋은 것은 주석을 달아 설명해 주는 거겠죠)

    이런 것까지 많이 배운 잘난 척이나 허세, 노력부족으로 보기엔 좀 무리가 아닌가 싶네요.

    • Favicon of http://fstory97.blog.me BlogIcon 숲속얘기 2013.05.16 16:37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용자 경험은 UI와 UX를 직역했고, 신규 언어인데 뭐가 부족한가요? 일부 전문용어중에는 아예 국문으로 번역이 안됀 채로 자주 사용되는 단어들도 제법 있지만, UI와 UX의 예는 아닌것 같습니다. 저도 UI와 UX를 자주 치는데, 이유는 입력이 빨라서와 평소 쓰던말이어서 이지, 사용자인터페이스와 사용자경험이란 단어가 부족해서는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s://prek.tistory.com BlogIcon prek 2013.05.16 17: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숲속얘기 // UX가 User Experience를 직역한 말이기 때문에 "사용자경험"이라고만 사용하는 것이 전체 의미를 내포하지 못하는거 아닌가요?

      UX는 사용자의 인지적 경험, 감성적 경험, 기능적 경험, 사용성, 심미성, 재미 등의 많은 뜻을 내포하고 있는데 그걸 "사용자 경험"이라고만 직역하여 표현하는 건 부족하다고 생각입니다.

      불필요한 영문 혼용의 사례는 "사용성을 높인다"로 표현해도 될 말을 "유저빌리티를 높인다"로 표현하는 것처럼 범용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영문을 마치 전문적 식견이 높은 것처럼 사용할때지 UI나 UX 등의 용어는 그 사용 자체가 허세와는 멀어 보이네요.

  9. Favicon of https://ran-innori.tistory.com BlogIcon 선배/마루토스 2013.05.16 14:02 신고

    "문장은 거기에 쓰이는 어휘의 선택으로 결정된다.

    평소에 쓰이지 않는 말이나 동료들끼리만 통하는 어려운 표현은 배가 암초를 피하듯 피해야 한다."


    2천년도 전에 카이사르가 한 말이 새삼 떠오르네요.
    저도 블로그에서 카메라 관련 용어를 생각없이 별명이나 어려운 용어를 쓴건 아닌가
    새삼 반성해봅니다.

  10. Favicon of https://inswrite.tistory.com BlogIcon 지식공장 2013.05.16 14:58 신고

    저도 고민하던 문제입니다. 전문용어는 둘째치고 써놓은 글 보면 무의식적으로 한자어를 적어놨더라구요. ...전문용어도 일일히 주석을 달아줄수도 없고...

  11. widow7 2013.05.16 15:01

    국어사전 어휘의 90%가 한자니까 한문공부 열심히 시켜야된다는 꼰대들이 있는데, 병신보그체의 패션잡지를 보여주고 싶다........몇년 뒤면 이런 병신보그체가 국어사전 대체할테니 한문공부 필요없다고 하면 먹히려나. ..................근데 쉬운 말도 쉬운 말인데, 일부 블로그 보면 글씨체 이쁜 거 쓴다고 가독성 확 떨어지는 거 보면 짜증나더라고요. 또 있음, 조용히 서핑하는데 느닷없이 울려퍼지는 배경음악......포스팅 내용과 그닥어울리지도 않는 거지같은 음악은 왜 틀어놓는겨....

  12. Favicon of http://fstory97.blog.me BlogIcon 숲속얘기 2013.05.16 16:35

    읽고보니 1번 케이스를 좀 저도 자주 하는 것 같네요. 너무 급하게 작성하다보니 그냥 평소 쓰던 말을 휘갈겨 쓰는것 같습니다. ㅜㅜ

  13. Favicon of http://twitter.com/guuidy00 BlogIcon guuidy00 2013.05.16 19:17

    내용 자체가 어렵거나 공부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거나. 둘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14. mdh 2013.05.16 21:40

    이번 주제를 보구 예전에영국에서 벌어진 쉬운영어쓰기운동이 벌어져 각종공공문서를 이해하기 쉽게 인쇄되었습니다.그 운동이 벌어진 이유는 어느 노부부가 난방복지 안내문을 받았는데 어려운 내용을 이해하지 못한채로 결국엔 이런 보조금을 타지못하고 추운겨울에 냉방으로 지내다가 결국엔 저체온으로 숨진 계기가 되어서 쉬운영어 쓰기 운동이 벌어진걸로 압니다.

    그나저나 저놈의 한자...제발 좀 없어졌으면합니다. 알기쉽고 배우기쉬운 글자로 인해서 지식과정보를 쉽게 무한정 접한다는건 정말 굉장한 축복인데 왜 그걸 생각 못하는 것일까요?
    한글 덕택에 우리나라의 정보통신관련부분이 날개를 단걸 왜 나이드신분들은 깨닫지 못하는지 원...

  15. Favicon of https://whitelove002.tistory.com BlogIcon 착한연애 2013.05.17 00:41 신고

    정말 동감합니다. 뭔가 어려운 단어를 자주 사용하면 전문가 처럼 보이는데
    이런 단어들은 오히려 내용을 어렵게 만들고 어지렵히죠

  16. BlogIcon Kou 2013.05.17 09:04

    IT 평론가 및 전문가로만 알았습니다만, 국문에도 식견이 높으신 분 같네요.
    좋은 글 읽고 갑니다.

  17. 더 중요한 것은... 2013.05.18 16:18

    글에 공감하구요,
    더 중요한 것은, 상업적 블로거가 아니라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글을 써 달라는 것입니다...중립적이고 전문가인척 하면서 교묘하게 특정 집단에 편향적인 글을 쓰는 진상들을 보면 구역질 나네요

  18. Favicon of http://blog.naver.com/nb3403 BlogIcon Applebyte 2013.05.19 09:07

    제 주위의 글을 보면서 특히 1번과 3번에 공감합니다.

    Kakao는 Apple iPad을 위한 App들도 많이 만들어라!라는 글을 보면,
    굳이 iPad : 아이패드, Kakao : 카카오 같이 직역가능한 뜻인데도 영어를 섞어서 씁니다.

    물론 제대로 된 뜻을 가지고 있지 못한 전문용어라면 영어를 쓰는게 맞지요. 그러나 저 역시 자기가 뻔히 한글 뜻을 알면서 영어로 쓰는 건 완전히 '아는척'으로 보입니다. (전 그게 애플 제품은 모두 영어로 표현하는 애플 사이트의 영향이 크다고 봅니다)

    도덕경에서 정말로 아는 사람은 아는체하지 않고, 아는 것이 많을수록 겸손할 줄 알아야 한다고 했는데, 저렇게 무리하게 영어를 섞어 쓰는 사람은 겸손함이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자기만을 위한 글'이라고 할까요. 읽는 사람에 대한 배려가 전혀 느껴지지 않거든요.

    저 역시 되도록 쉽게 글을 쓰기 위해서 노력하는데 많은 것을 반성하고 갑니다.

  19. Favicon of http://blog.naver.com/yoonstan54/220114849091 BlogIcon yoonstan54 2014.09.10 02:42

    위의 예로 든 국한문혼용체는 일제시대에 발간된 것 같습니다(신문 같기도 하고). 인쇄 상태도 썩좋지 않네요. 당연히 저도 읽기가 쉽지 않네요. 한자가 써 있지 않더라도 세종대왕 시대의 용비어천가나 석보상절을 제대로 해석할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요. 例로 드실려면 최소한 60년대의 국어교과서 정도로 해야 하지 않을까요 (요즈음은 완전 한글판이니). 한자를 공부하셨다니 요즘의 국한문혼용 칼럼 (만물상 조선일보 http://blog.naver.com/yoonstan54/220114849091)을 위의 것과 한번 비교해 보시지요. 블로그 글 뿐만 아니라 어떤 글이든 쉬운말로 쓰자는 데는 절대적으로 동감입니다

  20. Favicon of https://jxisml.tistory.com BlogIcon 약간의여유 2014.11.03 15:35 신고

    저는 영어를 쓰려고 해도 영문으로 전환하는 것이 귀찮아서 웬만하면 한글로 다 쓰려고 하게되던데요. 한글과 영문 사이를 서로 전환하기기 귀찮지 않나보지요? 참 부지런한 사람들이네요.

  21. Favicon of http://Nomuhyun BlogIcon 따악 2020.09.25 12:17

    예아!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쉬운말 놔두고 어려운말 쓰는거 참~ 보기 별로입니다! 글허지요? (예!)